> 축구 > 국내
중국 프로축구 박지수, 입단 첫 해 리그 우승
출처:뉴시스통신사|2019-12-02
인쇄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CSL) 광저우 헝다에서 뛰는 수비수 박지수가 이적 첫 시즌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광저우 헝다는 지난 1일 중국 광저우 티엔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선화와의 2019 CSL 30라운드 최종전에서 3-0 승리를 거뒀다.

광저우는 승점 72(23승3무4패)로 김민재가 속한 베이징 궈안(승점 70)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년 만의 우승컵 탈환이다.

박지수는 이날 9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1-0으로 앞선 후반 10분에는 강력한 슈팅으로 쐐기를 박았다. 최종전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터뜨렸다.

박지수는 이번 시즌 리그 20경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2경기, FA컵 2경기 등 총 34경기에 나서 리그 우승,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힘을 보탰다.

이탈리아 전설적인 센터백인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의 지휘 아래 크게 성장했다는 평가다. 시즌 초에는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실력을 발휘하며 리그 최고 수비수 반열에 올랐다.

박지수는 "입단 첫해에 우승해 기분이 매우 좋다. 시즌 초에 경기를 많이 뛰지 못해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칸나바로 감독의 지도 덕분에 많이 배우면서 스스로 성장할 수 있었다. 덕분에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가 아쉽기는 하지만 우승해서 기분이 좋다"며 "특히 마지막 경기에서 시즌 첫 골을 넣어 기여를 할 수 있어 더 좋았다"고 기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구단주 “48경기 시즌 하자” MLB 초미니 시즌? 노사 대립 점입가경
듀랜트, 시즌 재개해도 돌아오지 않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연기된 메이저리그(MLB)가 노사의 팽팽한 대립 속에 좀처럼 진전된 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역시 그 중심에는 ‘돈 문제’가...
강백호, 이정후, 구창모, 나성범이 메이저리그 '귀하신 몸'이 될 수 있는 이유
프로농구 최장수 외국인선수 헤인즈의 운명은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코리안 메이저리거라는 사실 이외에 이들에게서 하나의 공통점을 발견할...
대전 관중석 올라간 한용덕 감독, 30년 한화맨의 위기
거리 청소 나선 NBA 코빙턴 “시위와 폭동은 달라” 지적
30년 한화맨. ‘영원한 이글스’ 자부심을 갖고 살아온 한용덕(55) 감독의 잠 못 이루는 밤이 깊어지고 있다. 어느새 12연패, 한화의 추락은 끝을 모른다.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
김준희, 탄탄 복근+아찔 비키니 몸매 “엄청난 사진의 힘”
김준희, 탄탄 복근+아찔 비키니 몸매 “엄청난 사진의 힘”
방송인 김준희가 탄탄한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준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청난 사진의 힘”이라는 글과 함께 볼륨 몸매를 공개했다.이어 “다리가 길어보이려면 한 발을 앞으로...
'설현 닮은 치어리더'의 과감한 해변 의상
'설현 닮은 치어리더'의 과감한 해변 의상
안지현 치어리더는 데뷔 때부터 '설현 닮은꼴'로 유명했다. 청순한 얼굴과 늘씬한 몸매, 시원한 응원 안무로 스포츠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안지현 치어리더는 올 시즌 롯데 자이언...
"상큼 터지네" 주연, 오프숄더 원피스로 더한 청량미
가수에서 배우로 전업한 주연이 여름화보를 통해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주연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커다란 리본이 눈길을 끄는 오렌지색 오프숄더 원피스 차림으로 다양한 포즈를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