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죽어라" 야유+명판 위 쥐 한 마리..환영받지 못한 그리즈만
출처:스포츠조선|2019-12-02
인쇄

 

‘전직 에이스‘앙투안 그리즈만(28·FC바르셀로나)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팬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했다.

1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의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5라운드에서 그리즈만이 공을 터치할 때면 관중석에서 "죽어라, 그리즈만"이라는 외침과 야유가 쏟아졌다. 후반전에는 ‘남자가 되는 법을 잊었구나‘라는 내용의 걸개가 펼쳐졌다. 경기장 밖 ‘전설의 발자취‘에 박혀있는 그리즈만의 명판 위에는 누군가 쥐 인형과 빈 맥주캔을 올려뒀다. 명판의 상태도 좋지 않다. 아틀레티코 팬들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티보 쿠르투아의 첫 방문 때에도 쥐 인형을 투척했었다. 아틀레티코는 1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의 명판을 제작한다. 그리즈만은 아틀레티코 유니폼을 입고 257경기에 출전 133골을 남긴 뒤 지난여름 라이벌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그리즈만은 첫 ‘그리즈만 더비‘를 앞두고 경기장에 입장하며 벽에 걸린 디에고 시메오네 아틀레티코 감독의 사진을 터치했다. 둘은 동고동락을 함께 한 사이다. 이날 경기에선 그리즈만의 새 소속팀 바르셀로나가 1대0으로 승리해 아틀레티코 팬들의 마음을 더욱더 아프게 했다. 후반 41분 리오넬 메시가 골문 구석을 찌르는 날카로운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바르셀로나는 10승1무3패 승점 31점으로 선두를 탈환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NC 창모'에서 '대한민국 창모'로
브래들리 빌, 재개 시즌 불참 선언...어깨 부상 때문
NC 구창모가 점점 더 무서워지고 있다. '가공하다'는 말을 붙이기에는 아직이지만 '무섭다'라는 말은 충분하다. '언터치블 창모'(건드릴 수 없는 창모), '엔구행'(NC는 구창모...
'한달 11홈런' 로하스, 프로야구 6월 MVP 선정
전자랜드, 헨리 심스-에릭 탐슨으로 외국선수 계약 완료
무서운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는 프로야구 KT 위즈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30·미국)가 6월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50%)와 신한은행 모...
19승투수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 코로나19 양성
NBA 역대 최악의 '루즈-루즈' 트레이드
개막을 앞두고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선수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AP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8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의...
'복고풍' 글래머로 변신, 가수 제시 "금발도 찰떡"
'복고풍' 글래머로 변신, 가수 제시
가수 제시가 복고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금발로 변신했다.제시는 8일 자신의 SNS에 “뉴 헤어 후 디스(New hair who dis)”라는 글과 함께 확 달라진 헤어스타일을 공개했...
"아 뜨거" 신재은, 땡볕에 빨갛게 익어버린 핫 보디 공개
모델 신재은이 햇볕에 익은 몸을 공개했다.신재은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oo hot!!!! 살려줘요!!!! 5시간 땡볕 촬영 결과 비키니 라인으로 익어버렸어요..!! 너무 ...
김나정 아나운서, SNS에 올린 화제의 사진
김나정 아나운서, SNS에 올린 화제의 사진
김나정 아나운서의 일상이 화제다.아나운서 김나정은 7일 자신의 SNS에 "또 물보라를 일으켜 다다다다 다다다다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김나정은 오렌지 컬러...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