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악의 제국’ NYY, 사치세 무시하고 콜-스트라스버그 영입할까
출처:OSEN|2019-11-17
인쇄

 

미국매체 뉴욕 타임즈가 뉴욕 양키스의 오프시즌을 전망했다.

뉴욕 타임즈는 “양키스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패했다. 휴스턴이 득점권에서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준 반면 양키스는 그렇지 못했던 것이 컸다. 하지만 양키스가 휴스턴에 비해 앨리트 선발투수가 부족했던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양키스의 포스트시즌을 돌아봤다.

이번 오프시즌 FA 시장에는 엄청난 이름값의 투수 2명이 나왔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3G 18승 ERA 3.32)와 게릿 콜(33G 20승 ERA 2.50)이 그 중인공이다. 스트라스버그는 월드시리즈 MVP를 차지했고 콜 역시 월드시리즈에서 좋은 투구를 펼쳤다.

뉴욕 타임즈에 따르면 양키스 브라이언 캐시먼 단장은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열린 단장 회의에서 “우리는 이번 오프시즌 선발투수를 보강하고 싶다. 다른 투수들은 물론 스트라스버그와 콜에게도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2009년 이후 10년 동안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한 양키스에게 스트라스버그와 콜이 가장 필요한 FA 선수인 것은 분명하다. 문제는 두 투수의 가격이다.

콧츠 베이스볼 컨트랙츠에 따르면 양키스의 2020시즌 약 2억 1000만 달러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사치세 기준은 2억 800만 달러다. 양키스는 2020시즌 사치세를 내는 세 팀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다. 만약 2억 4800만 달러 이상을 쓴다면 가장 높은 세율이 적용된다.

양키스는 조지 스타인브레너가 구단주로 있던 시절 양키스는 ‘악의 제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공격적인 투자로 유명했다. 하지만 아들 할 스타인브레너 구단주와 캐시먼 단장 체제하에서는 페이롤을 낮게 유지하며 사치세가 급격히 늘어나는 것을 피하는 방향으로 팀을 꾸리고 있다. 그래서 캐시먼 단장은 스트라스버그나 콜을 영입하는 것을 포기하지도 않았지만 달려들지도 않고 있다.

올해 양키스는 믿기 힘들정도로 많은 부상자가 발생하면서 힘겹게 시즌을 운영했음에도 103승을 거뒀다. 다만 이 성적은 선발진보다는 강력한 타선과 불펜진으로 만들어낸 성적이었다. 그리고 이러한 방식은 포스트시즌에서 어느정도 한계를 드러냈다.

캐시먼은 현재 양키스가 “정말 강한 선발 로테이션”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루이스 세베리노, 제임스 팩스턴, 다나카 마사히로, 도밍고 헤르만, 조던 몽고메리, 데이비 가르시아가 건강하게 잠재력을 발휘할 수만 있다면 분명 양키스의 선발진도 상당히 강력하다.

그렇지만 캐시먼 단장은 경기를 더 책임질 수 있는 선발투수를 영입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인정했다. 그렇지만 스트라스버그와 콜과 같은 투수는 잡기 어렵다고도 말했다. 다른 선택지로는 부상이 있었지만 잠재력이 충만한 잭 휠러, 전성기가 지났지만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준 매디슨 범가너 등이 있다. 하지만 이들은 스트라스버그나 콜 같은 재능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스트라스버그나 콜은 모두 1억 달러 이상 계약이 예상된다. 특히 콜은 데이빗 프라이스(보스턴 레드삭스)가 기록한 7년 2억 1700만 달러를 넘어서는 FA 선발투수 최대 계약을 따낼 가능성도 적지 않다.

캐시먼 단장은 “스타인브래너 구단주에게 팀 페이롤을 사치세 기준 아래로 유지하라는 구체적인 지시를 받지는 않았다”면서도 1억 달러 이상 계약을 할 수 있도록 허락을 받았냐는 질문에는 대답을 피했다.

이어서 “현재 우리 팀의 로스터는 정말 좋다. 그리고 우리는 다수의 플랜B, 플랜C를 구상했다. 우리는 모든 구단-에이전트들과 폭넓게 접촉하고 무엇을 얻을 수 있을지 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과거 FA 시장의 큰 손으로 군림하며 메이저리그 최강팀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냈다. 양키스는 이번 겨울 다시 한 번 임팩트 있는 영입으로 과거의 이미지를 되찾을 수 있을까.

  • 축구
  • 농구
  • 기타
'징계 풀린' 첼시, 산초 영입 준비...'클럽 레코드' 1562억 장전
'징계 풀린' 첼시, 산초 영입 준비...'클럽 레코드' 1562억 장전
영입 징계가 풀린 첼시가 제이든 산초(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영입하기 위해 구단 최고 이적료를 준비할 예정이다.영국 '데일리메일'은 8일(한국시간) "첼시가 내년여름 도르트문트를 ...
박항서 매직, 다시 한 번… 베트남, 60년 만의 SEA 금메달 도전
박항서 매직, 다시 한 번… 베트남, 60년 만의 SEA 금메달 도전
또 하나의 ‘쌀딩크 매직’이 펼쳐질까. 박항서(60)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남자 축구가 60년 만의 동남아시안(SEA)게임 금메달까지 단 한 경기만을 남겨뒀다. 박항서 감독은 “총...
[현장 REVIEW] ‘호물로 PK로 끝냈다’ 부산, 경남 2-0 꺾고 ‘4년 만에 K리그1 승격’
[현장 REVIEW] ‘호물로 PK로 끝냈다’ 부산, 경남 2-0 꺾고 ‘4년 만에 K리그1 승격’
부산 아이파크가 마침내 K리그1에 돌아왔다.부산은 8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2019 2차전에서 경남을 2-0으로 잡고 4년 만에 K리그1에 돌아왔다...
송주아 '격투기장에서 드러낸 우윳빛 몸매'
송주아 '격투기장에서 드러낸 우윳빛 몸매'
레이싱모델 송주아가 아름다운 몸매를 선보였다.송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송주아는 입식 격투기 Max FC 맥스 엔젤 유니폼을 입고 아름다운 ...
박연수, 수영복 입고 "40대 대표 섹시 아이콘" 외친 이유는
박연수, 수영복 입고
박연수가 과감한 수영복 자태와 솔직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지난 4일 방송된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휴식을 취하기 위해 강원도 정선군을 방문한 박연수와...
허영지, 필라테스로 다져진 군살제로 완벽 몸매
허영지, 필라테스로 다져진 군살제로 완벽 몸매[SNS★컷]
허영지가 탄력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카라 출신 가수 허영지는 12월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Pilates S 지금 12월호에서 만나요~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