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팔꿈치 부상 요리스, 결국 수술대 올랐다…내년 초 복귀 전망
출처:스포츠서울|2019-11-08
인쇄


위고 요리스(33·토트넘)가 결국 수술대에 올랐다.

토트넘은 “추가검진을 받은 요리스는 팔꿈치 탈골에 인대까지 손상됐다.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라 수술을 결정했고 2020년 초에 훈련장에 돌아올 전망이다”고 밝혔다.

요리스는 지난달 8일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의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왼쪽 팔꿈치에 부상을 입었다. 처음 골절상이 우려됐지만, 천만다행으로 탈골과 인대 손상에 그쳤다. 당시 요리스는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산소호흡기를 달고 실려나갈 정도였다. 수술이 끝나면 내년 초 훈련을 목표로 재활에 매진할 전망이다.

토트넘 골문은 파울로 가자니가가 지키고 있다.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감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오롯이 혼자 치르기엔 역부족이다. 토토넘은 아약스의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를 영입 대상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 야구
  • 농구
  • 기타
구단주 “48경기 시즌 하자” MLB 초미니 시즌? 노사 대립 점입가경
듀랜트, 시즌 재개해도 돌아오지 않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개막이 연기된 메이저리그(MLB)가 노사의 팽팽한 대립 속에 좀처럼 진전된 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역시 그 중심에는 ‘돈 문제’가...
강백호, 이정후, 구창모, 나성범이 메이저리그 '귀하신 몸'이 될 수 있는 이유
프로농구 최장수 외국인선수 헤인즈의 운명은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코리안 메이저리거라는 사실 이외에 이들에게서 하나의 공통점을 발견할...
대전 관중석 올라간 한용덕 감독, 30년 한화맨의 위기
거리 청소 나선 NBA 코빙턴 “시위와 폭동은 달라” 지적
30년 한화맨. ‘영원한 이글스’ 자부심을 갖고 살아온 한용덕(55) 감독의 잠 못 이루는 밤이 깊어지고 있다. 어느새 12연패, 한화의 추락은 끝을 모른다.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
김준희, 탄탄 복근+아찔 비키니 몸매 “엄청난 사진의 힘”
김준희, 탄탄 복근+아찔 비키니 몸매 “엄청난 사진의 힘”
방송인 김준희가 탄탄한 비키니 몸매를 뽐냈다.김준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청난 사진의 힘”이라는 글과 함께 볼륨 몸매를 공개했다.이어 “다리가 길어보이려면 한 발을 앞으로...
'설현 닮은 치어리더'의 과감한 해변 의상
'설현 닮은 치어리더'의 과감한 해변 의상
안지현 치어리더는 데뷔 때부터 '설현 닮은꼴'로 유명했다. 청순한 얼굴과 늘씬한 몸매, 시원한 응원 안무로 스포츠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안지현 치어리더는 올 시즌 롯데 자이언...
"상큼 터지네" 주연, 오프숄더 원피스로 더한 청량미
가수에서 배우로 전업한 주연이 여름화보를 통해 상큼한 매력을 발산했다.주연은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커다란 리본이 눈길을 끄는 오렌지색 오프숄더 원피스 차림으로 다양한 포즈를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