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류중일이 대표팀 김현수에게 "잘 하고 와, 창피 당하지 말고"
출처:스타뉴스|2019-10-16
인쇄


‘김경문호‘에 합류한 김현수(31·LG 트윈스)가 가을야구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반등을 다짐했다.

김현수는 지난 1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소화했다. 스트레칭부터 타격, 수비 훈련을 실시하며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그는 "사실 올 시즌 성적이 그리 좋지 못했는데, 대표팀의 부름을 받았다"고 운을 뗀 뒤 "대표팀에 오니 좋다. 다시 태극마크를 단 것에 자부심을 가지고 잘 해보겠다"고 말했다.

김현수의 소속팀 LG는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가을야구를 짧게 마감했다. 중심타자로 나선 김현수는 타율 0.176(17타수 3안타)에 그치면서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그는 "준플레이오프 때 팀에서 못한 부분에 대한 생각이 많다. 류중일 감독님께서 ‘잘 하고 와. 창피 당하지 말아라‘고 말씀해주셨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 다음 시즌까지 기운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합류 첫 날부터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김현수는 "훈련 강도가 약하진 않다. 배팅 연습도 많이 했고, 수비 훈련도 열심히 했다. 계속 훈련하면서 몸을 잘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현수는 2008 베이징 올림픽을 시작으로 2009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3 WBC, 2014 인천 아시안게임, 2015 프리미어 12,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그리고 2019 프리미어12까지 화려한 대표팀 경력을 쌓고 있다.

그는 "대표팀은 아무나 올 수 없는 자리 아닌가. 우선 내가 잘 해야 선수들을 끌고 갈 수 있다"며 "대표팀에 모인 선수들은 모두 다 팀에서 잘하는 선수들이다. 부담감보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아직 대표팀 주장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선수들 사이에서는 황재균(32·KT 위즈)과 김현수로 압축되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대해 김현수는 "감독님은 ‘선수들끼리 (주장을) 정하라‘고 이야기를 하시더라"면서 "개인적으로는 황재균을 추천하고 싶지만 아무래도 감독님과 가장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춘 선수가 하는 게 낫지 않아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골든보이' 이강인(19·발렌시아)의 거취는 어떻게 될까.스페인 지역 언론 데포르트 발렌시아는 7일(한국시각) '최근 몇 년 동안 발렌시아의 문제는 명확하다. 잠재력을 가진 어린 ...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A컵에서 2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린 황선홍 감독이 친정팀 FC서울과의 맞대결을 기다린다.올 시즌부터 대전하나시티즌 지휘봉을 잡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FA컵에서 뚜렷한 성과를 낸 한...
인니 언론, “인니 축협, ‘신태용 사단’ 자카르타 복귀 요청”
인니 언론, “인니 축협, ‘신태용 사단’ 자카르타 복귀 요청”
인도네시아 언론이 인도네시아 축구협회(PSSI)가 신태용 인도네시아 국가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신태용 사단의 자카르타 복귀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인도네시아 매체 <풋볼 파이브 스타>...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가 일상을 공개했다.7일 황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시크한 분위기의 사진을 게재했다. 황보는 사진과 함께 "2017"이라고 글을 남겼다.사진 속 황보는 ...
서유리 일침…"이혼하라는 말 무례해" 분노
서유리 일침…
성우 서유리가 악플에 대해 분노했다.서유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SNS 오시는 전부가 다 그런다는 건 아닌데 빨리 이혼하라는 둥, 안 행복해 보인다는 둥, 댓글 달고 디...
김지우, 볼륨감 드러낸 레깅스 자태
‘레이먼킴♥’ 김지우, 볼륨감 드러낸 레깅스 자태 [SNS★컷]
배우 김지우가 육감적인 몸매를 자랑했다.김지우는 6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화는 있어도 변함은 없기를 멋진 말"이라는 글과 두 장의 셀카를 게재했다.사진 속 김지우는 탱크톱...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