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前 英 감독' 앨러다이스, "맨유 올 시즌 강등될 수도"
출처:OSEN|2019-10-09
인쇄


전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인 샘 앨러다이스가 올 시즌 극도로 부진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강등될 수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앨러다이스는 지난 8일(한국시간) 영국 익스프레스에 실린 인터뷰서 “맨유는 1974년 강등 당했다”면서 “자신감이 사라지고 부상자가 계속 나와 최악의 문제들이 더 많이 나온다면 (강등 가능성이) 없진 않다”고 말했다.

앨러다이스는 “폴 포그바의 이적 소란이 있었는데, 또 다음 누군가가 불쑥 나타나 “여기는 아닌 것 같다. 떠나고 싶다”고 말할 것인가?”라며 맨유의 팀 분위기에 우려를 표했다.

맨유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8경기서 2승 3무 3패에 그치며 12위에 머물러 있다. 지난 1989-1990시즌 초반 8경기서 승점 8에 그쳤던 이후 30년 만에 최악의 출발이다.

앨러다이스는 “맨유의 득점이 저조해 힘들어질 수 있다”며 “최하위권으로 가는 게 아니길 바라지만 분명히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아쉬워했다.

맨유는 올 여름 로멜루 루카쿠와 알렉시스 산체스를 인터 밀란으로 보냈지만 최전방 공격수를 보강하지 않았다. 앨러다이스 감독은 “솔샤르 감독이 리빌딩을 하고 있지만 팀 내 최고의 득점자를 팔고, 그를 대체하지 않는 건 큰 문제”라고 짚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