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축구는 여자의 스포츠가 아니야”, 이탈리아 뒤흔든 성차별 논란
출처:베스트 일레븐|2019-10-09
인쇄


잔루카 페트라키 AS 로마 단장이 쓸데없는 발언을 남겼다가 성차별 논란에 휩싸여 공개 사과하는 굴욕을 맛봤다.

페트라키 단장이 속해 있는 AS 로마는 지난 6일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벌어진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 A 7라운드 칼리아리전에서 1-1로 비겼다. AS 로마는 전반 26분 칼리아리 공격수 주앙 페드루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으나, 5분 후 상대 선수 자책골로 안방에서 비기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페트라키 단장은 결과가 매우 아쉬웠던 모양이다. 경기 종료 직전 니콜라 칼리니치가 터뜨린 골을 취소한 심판 판정에 분노했다. 페트라키 단장은 경기 후 “축구는 남자의 스포츠이지 여자의 스포츠가 아니다”라고 분노했다. 심판이 남자답지 못하다는 말을 하려고 했던 모양인데, 이 발언이 성차별 논란으로 이어졌다.

당장 이탈리아 축구계 내부에서부터 반발이 나왔다. 밀레나 베르톨리니 이탈리아 여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축구가 여자의 스포츠가 아니라는 이야기는 110년 전에나 통했었다. 지금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다. 페트라키 단장의 생각에 찬성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유벤투스 여자축귐 주장 사라 가마 역시 “사람들의 관념이 바뀌어가는 시간이 아직도 걸려야 한다는 점이 밝혀졌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이탈리아 정부 인사까지 나서서 비판했다. 빈첸초 스파다포라 이탈리아 유소년 체육 정책 장관은 “스포츠에서는 모든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시해야 한다. 페트라키의 발언은 스포츠 정신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결국 페트라키 단장이 공식 사과했다. 페트라키 단장은 “내 말이 사람들의 감정을 상하게 했다면 사과하고 싶다. 축구가 여성에 적합하지 않은 스포츠라고 말한 게 아니다. 축구는 모든 이들의 스포츠이며, 자부심을 가지고 여자 축구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