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판 김연아' 스롱피아비 "조국, 한국을 위해 간절하게 싸운다"
출처:스포츠서울|2019-10-08
인쇄



“캄보디아 대표로 세계선수권에 선다는 게 너무나 벅차다.”

서툴지만 또박또박 한국어로 질문에 답하던 스롱피아비(29)는 ‘조국 캄보디아’ 얘기에 눈시울을 붉혔다. ‘캄보디아의 김연아’ 혹은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스롱피아비는 지난 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끝난 세계캐롬연맹(UMB) 여자 3쿠션 선수권에 출전해 2년 연속 4강에 올라 공동 3위를 기록하며 시상대에 섰다. 지난해에 이어 대회에 참가한 선수, 관계자 중 유일한 캄보디아인인 그는 ‘최고 권위’ 세계선수권을 밟기까지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한국과 캄보디아에 더 나은 결과를 보이지 못한 것에 속상해했다.

만 20세이던 지난 2010년 충북 청주에서 인쇄소를 운영하던 김만식(58) 씨와 국제결혼한 스롱피아비는 이듬해 우연히 남편을 따라서 당구장에 갔다가 큐를 잡았다. 재능을 눈여겨본 남편 김 씨는 피아비에게 정식으로 당구를 배워볼 것을 제안했고, 피아비는 독하게 연습하며 당구 묘미에 빠져들었다. 성장 속도도 기적에 가까웠다. 2014년부터 3년간 전국 아마추어 대회를 휩쓴 그는 2016년 1월 대한당구연맹 정식 선수로 등록, 1년 6개월 뒤인 2017년 6월 국내 랭킹 1위에 올랐다. 다만 국제대회에 나가기까지 긴 터널을 빠져나와야 했다. UMB 주관 대회에 나가려면 자국에 해당 종목 연맹이 존재해야 하는데, 캄보디아는 스롱피아비의 존재가 알려지기 전까지 당구 종목이 생소했다. 그러나 캄보디아 정부는 한국에서 스타로 발돋움하며 국위 선양하는 피아비를 위해 지난해 6월 총리 주도로 캄보디아캐롬연맹을 창설했다. 결국 지난해 꿈에 그리던 세계선수권을 처음 밟았고 4강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는 두 번째 출전이었다. 예기치 않게 비자 발급부터 또 문제가 생겼다. 스페인 정부에서 일부 개발도상국에 대한 비자 발급 조건을 까다롭게 하면서 피아비의 발렌시아행에 제동이 걸린 것이다. 그러나 캄보디아 뿐 아니라 피아비의 상황을 인지한 국내 여러 당구인 등이 관련 기관에 협조를 구했고 대회를 앞두고 극적으로 비자를 얻었다. 어느 때보자 간절하게 큐를 든 그는 예선 B조에서 2전 전승, 1위를 기록하며 16강에 올랐고, 요크 브루어(네덜란드)와 에스텔라 카르도소(스페인)를 연달아 꺾으면서 파죽지세로 4강까지 올랐다. 내심 첫 결승 진출을 꿈꿨는데 세계 1위 클롬펜하우어의 벽을 넘진 못했다. 29이닝 승부 끝에 14-30으로 패했다. 피아비는 4강전에서 원하는 대로 샷이 나오지 않자 대회장 천장을 바라보며 크게 한숨을 쉬기도 했다. 피아비는 “내가 못 치는 게 아닌데 왜 그럴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것만으로도 행복한 일인데 슬픈 감정이 교차했다. 부끄럽기도 했다. 클롬펜하우어가 (어느 순간에도) 냉정하게 치는 것을 보고 경험이 부족하다고 여겼다”고 했다.

스롱피아비는 “캄보디아 대표로 세계 무대에 출전하기에 마음가짐이 다르다. 더 잘해야 한다는 마음이 생길 수밖에 없다. 연습할 때 잘했던 게 (부담을 느끼면서) 실전에서는 잘 발휘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당구는 자신만의 리듬이 중요하다. 한국 당구장에서 경기할 땐 나만의 감각을 믿고 바로바로 샷을 하는 스타일이다. 국제무대에서는 40초 룰이 있다. 내 리듬대로 치면 잘 맞을 공인데 순간 ‘넉넉하게 시간이 주어지니 더 생각할 수 있겠구나’라고 여긴다. 불필요한 생각이 많아져서 실수가 나오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캄보디아에서 피아비의 일거수일투족이 화제다. 피아비는 지난해 세계선수권 4강으로 캄보디아 정부로부터 포상금 1500만 원을 받았는데 상금 일부를 당구 발전을 위해 기부하고, 최근까지 사정이 어려운 캄보디아 어린이를 돕기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피아비는 “캄보디아 대표로 이런 대회에 출전하는 건 쉽지 않다. 한국은 물론 조국의 배려에 감사하다. 피아비라는 한 사람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셨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난 이곳에서 유일한 캄보디아인”이라고 언급한 그는 “잘못하면 놀림감이 될까 봐 더 잘하고 싶더라. 캄보디아에서 나를 바라보는 분이 많고 당구를 하고 싶어 하는 유망주가 많다. 나로 인해서 연맹도 창설된 만큼 더 잘해서 캄보디아에서 세계 챔피언이 탄생할 수 있음을 증명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펩, 맨시티와 마지막 시즌 일 듯...바이에른 복귀 가능성(英매체)
펩, 맨시티와 마지막 시즌 일 듯...바이에른 복귀 가능성(英매체)
펩 과르디올라와 맨체스터 시티의 동행은 이번 시즌으로 끝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다음 행선지는 새로운 감독을 구해야 하는 바이에른 뮌헨이다.독일 '스포르트'를 비롯한 다수 매체...
"욕심쟁이 SON, 패스 안하고 슈팅만 때려" 벤트의 뜬금없는 비판
손흥민(27, 토트넘)이 때 아닌 탐욕 비판을 받았다.영국의 `스퍼스 웹`은 10일 "손흥민은 올 시즌 인상적인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즈베즈다 원정에서 2골, 셰필드전에서...
"FA컵 우승보너스 균등분배하자"..주장의 품격 보여준 염기훈
FA컵 우승을 통해 ‘승자독식’에 성공한 수원 삼성이 모두가 따뜻한 겨울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수원은 지난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
'최고의 섹시미인' 아나운서 김나정, 페미니즘 논란 딛고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우승해
'최고의 섹시미인' 아나운서 김나정, 페미니즘 논란 딛고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서 우승해
아나운서 김나정이 마침내 미스맥심 왕관을 차지하게 됐다. 올해 초부터 열띤 경연을 벌인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의 주최 측인 맥심 코리아는 지난 9일 김나정이 ‘2019 미스...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신예지, 여리여리함 속 반전 볼륨 '아나운서 맞아?'
신예지 아나운서가 휴가 일상을 선보였다.신예지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칵테일 이모티콘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이국적인 배경을 뒤로한 채 선베드에 앉아 음...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머슬퀸' 윤다연, 비키니 입고 육감 몸매 폭발
'머슬퀸' 윤다연이 글래머 몸매를 뽐냈다.11일 윤다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진을 올리며 근황을 전했다.윤다연은 "상반기 대회 준비할 때 너무 하고 싶었던 콘셉트 비키니.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