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韓에서 꿈 이뤘어요" 눈물 터진 美 국대 볼러
출처:CBS노컷뉴스|2019-10-05
인쇄



미국 국가대표 출신의 27살 청년은 눈물을 쏟았다. 거의 패배가 결정되는 듯했지만 막판 상대의 실수가 나오면서 극적으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생애 첫 국제대회 정상 등극의 기쁨을 안긴 한국은 영원히 잊을 수 없는 장소가 됐다. 

A.J 존슨(27·에보나이트)이 한국 프로볼링 최고 권위의 대회를 제패했다. 첫 한국 방문에서 거둔 영광의 순간이었다. 

존슨은 4일 경기도 안양 호계볼링장에서 열린 제 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 결승에서 같은 미국의 강자 크리스 반즈(글로벌900)를 245 대 244로 눌렀다. 우승컵과 함께 상금 5000만 원을 차지했다. 

미국프로볼링(PBA) 데뷔 4년 만에 거둔 첫 우승이다. 미국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존슨의 생애 첫 짜릿한 경험이다. 

결승전은 그야말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대접전이었다. 존슨은 7프레임까지 스트라이크 행진을 이으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존슨의 샷은 레인에서 고요하게 깔려가며 강력하게 핀을 공략했다. 

PBA 통산 19회 우승에 빛나는 반스도 볼링의 교과서라는 별명답게 정교한 샷으로 5프레임까지 스트라이크를 잡아냈다. 17회 대회 이후 4년 만의 정상 탈환을 노리는 반스다웠다. 

승부는 막판 갈렸다. 7연속 스트라이크를 잡았던 존슨이 8프레임에서 흔들렸다. 4번과 10번 핀을 남기는 스플릿을 범했고, 9프레임에서는 하나 남은 핀을 스페어 처리하지 못해 최대 위기를 맞았다. 존슨은 사실상 우승을 단념하는 듯했다. 

하지만 마지막 10프레임에서 또 다시 반전이 일어났다. 반스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10개의 핀 중 8개만 쓰러뜨리면 되는 상황에서 반스가 3개의 핀을 남기는 실수를 범했다. 

반스의 샷에 존슨은 믿을 수 없다는 듯 머리를 감싸쥐며 주저앉았다. 그리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총 상금 3억 원의 메이저 대회 정상 등극이었다. 존슨은 쏟아지는 동료와 팬들의 격려 속에 미국 현지의 어머니와 화상 통화를 하며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경기 후 존슨은 "사실 그동안 2등을 너무 많이 해서 이번에도 그러나 싶었는데 행운이 따랐다"면서 "드디어 꿈이 이뤄졌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첫 방문에 생애 첫 우승까지 차지한 한국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라며 특별한 인연을 강조했다. 



앞서 준결승 격인 3위 결정전에서는 한국프로볼링(KPBA) 9기의 베테랑 김희준(팀 로또그립)이 명승부 끝에 아쉽게 결승행이 무산됐다. 연장인 서든데스 끝에 3위에 머물렀다. 

존슨이 279점으로 결승에 선착한 가운데 남은 결승 티켓 1장은 김희준과 반스의 대결로 갈리게 됐다. 반스가 먼저 10프레임 3연속 스트라이크로 224점을 기록한 가운데 김희준도 역시 3연속 스트라이크로 동점을 만드는 기염을 토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첫 투구에서 김희준과 반스는 모두 스트라이크를 성공시켰다. 서든데스 2차 투구에서 승부가 갈렸다. 김희준이 먼저 6핀만 쓰러뜨리는 부진을 보인 반면 반스가 침착하게 8핀을 넘겨 결승에 진출했다. 

올해만 2승으로 전성기를 달리던 김희준은 아쉽게 시즌 3승 도전이 무산됐다. 4명이 겨룬 4위 결정전에서는 신예 강민환(23기·팀 스톰)이 거물급 선수들과 TV 파이널을 겨루는 부담감을 이기지 못하고 4위에 만족해야 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리버풀, 반다이크와 주급 3억원 ‘7년’ 종신계약 추진
리버풀, 반다이크와 주급 3억원 ‘7년’ 종신계약 추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센터백 버질 반다이크(29)와 종신 계약을 준비했다.영국 풋볼인사이더는 7일(한국시간) “리버풀이 반다이크에게 7년간 최소 5000만파운드(약 760억원...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골든보이' 이강인(19·발렌시아)의 거취는 어떻게 될까.스페인 지역 언론 데포르트 발렌시아는 7일(한국시각) '최근 몇 년 동안 발렌시아의 문제는 명확하다. 잠재력을 가진 어린 ...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A컵에서 2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린 황선홍 감독이 친정팀 FC서울과의 맞대결을 기다린다.올 시즌부터 대전하나시티즌 지휘봉을 잡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FA컵에서 뚜렷한 성과를 낸 한...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가 일상을 공개했다.7일 황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시크한 분위기의 사진을 게재했다. 황보는 사진과 함께 "2017"이라고 글을 남겼다.사진 속 황보는 ...
서유리 일침…"이혼하라는 말 무례해" 분노
서유리 일침…
성우 서유리가 악플에 대해 분노했다.서유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SNS 오시는 전부가 다 그런다는 건 아닌데 빨리 이혼하라는 둥, 안 행복해 보인다는 둥, 댓글 달고 디...
김지우, 볼륨감 드러낸 레깅스 자태
‘레이먼킴♥’ 김지우, 볼륨감 드러낸 레깅스 자태 [SNS★컷]
배우 김지우가 육감적인 몸매를 자랑했다.김지우는 6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화는 있어도 변함은 없기를 멋진 말"이라는 글과 두 장의 셀카를 게재했다.사진 속 김지우는 탱크톱...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