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아자르, 하필 이 때 레알 가다니..." 안타깝다는 EPL 레전드
출처:스타뉴스|2019-09-19
인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리오 퍼디난드(41)가 에당 아자르(28·레알 마드리드)를 향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냈다.

퍼디난드는 19일(한국시간) 영국의 메트로를 통해 "나는 아자르가 걱정된다. 잘못된 시기에 레알로 이적한 것 같다. 레알은 나이 많은 선수들이 있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지 못하고 있다. 엄청난 열정도 느껴지지 않는다. 이러한 부분들이 아자르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아쉬워했다.

그럴 것이 레알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지난 시즌 초반부터 팀 부진에 시달렸다. 시즌 도중 지네딘 지단(47) 감독이 다시 지휘봉을 잡았지만, 반전을 만들지 못한 채 리그 3위를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리그 3위를 마크 중이다. 시즌 성적은 2승 2무(승점 8). 리그 1위 세비야(승점 10)와 승점 2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성적만 놓고 보면 크게 걱정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경기력 측면에서 기복이 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레알은 언제나 우승에 도전했던 팀이다. 1위가 아니면 지적이 쏟아지기도 한다.

또 레알은 이날 파리 생제르맹(프랑스)과 2019~2020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0-3 완패를 당했다. 지난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16강 탈락에 이어 충격적인 결과가 되풀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아자르는 올 여름 첼시(잉글랜드)에서 레알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는 8000만 파운드(약 1300억 원). 레알은 아자르의 드림 클럽이다. 첼시에 있을 때부터 레알에서 뛰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내비쳤다. 하지만 시즌 초반 팀 부진에 걱정이 심할 것 같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