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란트 말에 반박…커리 "두 번의 우승을 따냈다"
출처:스포티비뉴스|2019-09-19
인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픈 커리(31)가 최근 케빈 듀란트(30) 발언을 반박했다.

지난 시즌까지 골든스테이트에서 뛴 듀란트는 올 시즌 브루클린 네츠로 이적했다. 듀란트는 지난 3시즌을 돌아보면서 “골든스테이트의 일부가 되고 싶었다. 다들 나를 반겨줬다. 하지만 나는 다른 골든스테이트 선수들처럼 될 수 없었다. 나는 골든스테이트에서 드래프트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아쉬워했다.

팀 스타일도 만족하지 않았다. 그는 골든스테이트 특유의 모션 오펜스가 항상 효율적인 농구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골든스테이트의 모션 오펜스는 특정 상황에서만 효과를 봤다. 플레이오프 2라운드까지는 괜찮지만 이후에는 아이솔레이션을 섞어야 했다. 팀 전체를 위한 공격은 포기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듀란트는 팀 공격이 자신의 득점 기회를 만들어주지 못한다고 봤다. 따라서 자신의 기술을 활용해 득점포를 이어 가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커리는 19일(한국 시간) ESPN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어떤 플레이를 펼쳤는지 상관없다. 우린 듀란트와 함께 두 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라며 “우리의 재능은 많았고, 그 모든 것의 균형을 어떻게 맞출지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 우린 3년 내내 이야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항상 완벽하진 않았다.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아이솔레이션을 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나는 챔피언십을 따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스티브 커 감독은 이타적인 팀플레이를 강조한다. 커리, 클레이 톰슨, 듀란트의 개인기를 활용하지 않았다. 철저하게 모션 오펜스를 주문했다. 중요한 순간 팀플레이가 통하지 않아 답답한 흐름으로 이어지는 일도 있었다. 하지만 커 감독의 생각은 확고했다. 슈퍼스타들의 생산성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개인기보다 팀플레이가 맞는다는 철학이었다.

한편 커리는 ESPN과 인터뷰를 통해 다음 목표를 밝혔다. 통산 3번째 정규 시즌 MVP다. 그는 “나는 항상 말한다. 코트 위에서 어떤 상황이라도 내가 최고인 것처럼 뛴다고 말이다. 그게 내 마음가짐이다”라며 “MVP에 선정되는 건 특별한 일이다. 이전에도 경험해봤지만 다시 따내고 싶다”라고 의지를 보였다.

  • 축구
  • 야구
  • 기타
WK리그 감독 만난 벨 女 대표팀 감독, “소통의 장 열었다”
WK리그 감독 만난 벨 女 대표팀 감독, “소통의 장 열었다”
콜린 벨 한국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한국 여자 축구를 이끄는 WK리그의 8개 구단 감독들과 미팅을 진행했다. 벨 감독은 8개 팀 감독과 여자 축구 발전을 위해 대화를 나누었...
발렌시아, 코로나19 증상에도 원정 동행한 아탈란타 감독 공개 비판
발렌시아, 코로나19 증상에도 원정 동행한 아탈란타 감독 공개 비판
발렌시아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에도 발렌시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원정 경기에 함께한 아탈란타(이탈리아) 감독을 공개 비판했다.발렌시아는 1일(한국시간) 구단 홈...
[오피셜] 전북, 중원사령관 신형민 재영입...허리 안정감↑
[오피셜] 전북, 중원사령관 신형민 재영입...허리 안정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K리그 4연패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전북현대가 지난해 K리그 3연패의 주역으로 활약한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 신형민을 재영입했다.전북은 리그 4연패를 위...
맥스큐 커버모델 윤다연, 나랑 함께 하면 건강해져요
맥스큐 커버모델 윤다연, 나랑 함께 하면 건강해져요[포토]
머슬마니아 세계챔프 윤다연이 1일 서울 마포구의 에이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남성잡지 맥스큐 8월호 커버촬영 프레스콜에서 환상적인 자태를 뽐내고 있다.지난해 머슬마니아 마이애미 세계...
원다희, 머슬마니아 비키니에서 그랑프리를 탔거든요
울음을 터뜨리는 원다희, 머슬마니아 비키니에서 그랑프리를 탔거든요[포토]
발레리나 출신 피트니스 모델 원다희가 지난달 31일 수원시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2020 맥스큐 머슬마니아 제니스 챔피언십’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많은 종목 중 관객...
'맥심 모델' 신재은, 속옷 비치는 줄도 모르고…'게임 삼매경'
'맥심 모델' 신재은, 속옷 비치는 줄도 모르고…'게임 삼매경'
'회사원 모델' 신재은이 아찔한 뒤태를 자랑했다.30일 모델 신재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뒷모습 2탄. 과연 뒷모습은 몇탄까지 있을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