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손흥민 교체'...여유 부린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와 2-2 무승부
출처:엑스포츠뉴스|2019-09-19
인쇄



손흥민이 교체 출전한 가운데 토트넘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를 2-2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의 게오르기오스 카라이스카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올림피아코스와의 2019/20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28분 델레 알리 대신 경기장에 들어서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뛰었다.

객관적인 전력만 보면 토트넘이 우위였다. 올림피아코스는 예선을 거쳐 힘겹게 본선에 오른 팀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지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멀티골을 꽂은 손흥민을 벤치에서 시작하게 하는 등 여유를 부렸지만 결과는 아쉬웠다.

토트넘은 선발 공격진에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를 내세웠다. 앞으로 이어질 레스터 시티(21일), 풋볼리그컵 상대 콜체스터(25일), 사우샘프턴(28일) 등 바쁜 일정에 대부분의 주전은 로테이션 차원으로 선발 명단에 빠져있었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 주도권을 빼았겼다. 이후 전반 25분 케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야신 메리아에게 걸려 넘어지며 첫 기회를 잡았다. 직접 키커로 나선 케인은 골망을 강하게 흔들었다.

전반 30분에는 모우라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벤 데이비스가 상대 패스를 가로채 모우라에게 넘겨줬고, 아크 정면 부근에서 때린 중거리포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토트넘은 2번의 슛을 2골로 만들었다.

1점 차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올림피아코스는 전반 44분 다니에우 포덴세가 득점을 올리며 한 점 따라붙었다. 후반 7분에는 마티외 발뷔에나가 본인이 얻은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으며 균형을 맞췄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8분 손흥민과 에릭 라멜라를 투입시키며 공격 라인에 무게를 실었다. 하지만 후반 42분 케인의 슛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골문이 쉽게 열리지 않았다. 결국 추가 득점을 터뜨리지 못한 토트넘은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