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호날두, "정말 아스널로 이적할 뻔했어...벵거 감독께 감사해"
출처:인터풋볼|2019-09-19
인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가 과거 아스널로 이적할 수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호날두는 포르투갈의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데뷔한 후 2003년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부름을 받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했다. No.7 유니폼을 받은 호날두는 맨유에서 EPL 우승 3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 등을 이끌며 월드 스타로 거듭났다.

현재의 호날두가 약 15년 전의 일을 되돌아봤다. 맨유가 호날두에게 러브콜을 보낼 때, 아스널 역시 호날두를 간절히 원했다. 전 아스널 감독인 아르센 벵거는 수차례 "호날두를 영입할 수도 있었다. 놓쳐서 정말 아쉽다"고 고백한 바 있다.

호날두가 직접적인 질문을 받았다. 영국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는 18일 호날두와 ‘itv‘의 인터뷰를 소개했다. 진행자 피어스 모건은 호날두에게 ‘정말 아스널로 이적할 수도 있었나?‘라고 물으며 등번호 7번이 새겨진 아스널 유니폼을 선물로 건넸다.

이에 호날두는 "사실이다. 정말 사실이다"라고 인정했다. 이어서 "(아스널 이적에) 대단히 근접했다. 한 단계만 남겨두고 있었다. 축구 역시 인생처럼 미래를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

또한 "최종 아스널행은 이뤄지지 않았지만 그들이 내게 해준 대우에 정말 감사하다. 특히 벵거 감독에게 대단히 감사하다. 아스널은 환상적인 구단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