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해외
‘벌랜더 vs 콜’ 끝나지 않은 집안 싸움… 최후의 승자는?
출처:스포츠동아|2019-09-16
인쇄

 

끝난 것으로 보이던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집안 싸움은 아직 마무리 되지 않았다. 남은 최대 3경기에서 승패가 갈릴 전망이다.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 저스틴 벌랜더(36)와 게릿 콜(29)은 최대 3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일정에 따라 2경기가 될 수도 있다.

우선 벌랜더는 오는 18일(이하 한국시각)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또 콜은 곧바로 19일 텍사스전 마운드에 오를 예정.

두 선수의 성적 차이는 크지 않다. 시즌 벌랜더는 31경기에서 206이닝을 던지며, 18승 6패와 평균자책점 2.58을 기록 중이다. 탈삼진은 275개.

이에 맞서는 콜은 시즌 30경기에서 192 1/3이닝을 던지며, 17승 5패와 평균자책점 2.62를 기록 중이다. 탈삼진은 292개. 다음 경기에서 300탈삼진 달성이 유력하다.

탈삼진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표에서 벌랜더가 콜에 한 끗 차이로 앞서있다. 단 남은 경기에서 한 차례라도 무너지면, 뒤쳐질 수 있는 상황이다.

당초 벌랜더는 지난 2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노히터 게임을 달성해 사이영상 수상을 확정짓는 듯 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벌랜더의 수상이 확실해 보였다.

하지만 콜이 최근 2경기에서 16이닝을 던지며 단 1점만을 내준데다, 6경기에서 모두 두 자리 수 탈삼진을 기록해 두 선수의 격차가 줄어들었다.

콜은 최근 6경기에서 76탈삼진을 기록했다. 벌랜더가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은 300탈삼진 문턱까지 왔다. 벌랜더는 300탈삼진에 25개가 모자란 상황이다.

만약 콜이 남은 경기에서 다른 성적의 격차를 더 줄인 상황에서 300탈삼진을 달성할 경우, 상황은 역전될 수 있다.

휴스턴은 앞으로 텍사스와의 홈 2연전, LA 에인절스와 홈 3연전,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 2연전, LA 에인절스와 원정 4연전을 앞두고 있다.

적어도 2경기, 많으면 3경기씩 선발 마운드에 설 수 있다. 집안 싸움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경쟁. 마지막에는 누가 웃게 될지 주목된다.

  • 축구
  • 농구
  • 기타
고승범, 수원삼성 6월의 MVP 선정
고승범, 수원삼성 6월의 MVP 선정
수원삼성 미드필더 고승범이 팬들이 뽑은 도이치 모터스 6월 MVP로 선정됐다.고승범은 지난 6월 30일부터 7월 1일까지 양일간 유튜브에서 진행된 도이치 모터스 6월 MVP 투표에...
[오피셜] "도전 기대 돼" 맨시티 윙어 사네, 뮌헨 이적…5년 계약
[오피셜]
르로이 사네(24)의 바이에른 뮌헨 이적이 확정됐다.뮌헨은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리 구단은 맨체스터 시티 윙어이자, 2016년부터 독일 국가대표로 활약하고 있는 사네를 영...
'체력충전' 광주FC, 달빛더비 승리 노린다
'체력충전' 광주FC, 달빛더비 승리 노린다
K리그1 광주FC가 대구FC를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광주는 오는 5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대구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광주는 지난 1...
신혜림, 썬배드에 누운채 아찔한 포즈
신혜림, 썬배드에 누운채 아찔한 포즈
現 필라테스 강사 신혜림이 선배드에 누워 비키니 몸매를 과시했다.신혜림은 최근 "다리가 느므 길어보인다....♥ 편하기도 얼마나 편한데!"라며 글과 함께 사진을 개제했다.썬배드에 ...
D컵의 걸크러쉬 리더 보미, 블랙 모노키니로 최강 섹시 걸그룹의 자태 뽐내
D컵의 걸크러쉬 리더 보미, 블랙 모노키니로 최강 섹시 걸그룹의 자태 뽐내
최강 섹시 걸그룹 걸크러쉬의 리더 보미가 영흥도 앞바다를 뜨겁게 만들었다. 최근 보미는 유명 남성잡지 크레이지 자이언트의 7월호 커버를 장식하며 특유의 ‘걸크러쉬’함을 뽐냈다.보미...
'머리에 수건 둘러도..' 고준희, 예쁨 근황
'머리에 수건 둘러도..' 고준희, 예쁨 근황
배우 고준희가 근황을 공개했다.고준희는 7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UT"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준희는 헤어샵에서 헤어스타일을 변경중인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