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떠나는 오리온, 유럽 상대로 담금질 이어간다
출처:루키|2019-09-15
인쇄

 

9월 중순이 되면서 KBL 팀들이 마지막 담금질을 위해 전지훈련을 떠나고 있다.

대부분의 팀들이 국내 혹은 아시아권 나라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한다. 터리픽12 대회에 참가하는 SK와 KCC는 마카오에 머물 예정. DB는 대만으로, LG는 필리핀으로 떠난다. 삼성과 KT는 제주도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연습경기를 겸할 계획이다.

하지만 오리온은 행보가 조금 다르다. 이탈리아에서 12일 동안 전지훈련을 가진다. 15일 출국해 26일 귀국하는 일정이다.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14일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지 훈련 무대로 이탈리아를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추 감독은 "이탈리아에 가서 유럽의 크고 힘 있는 선수들과 부딪혀볼 계획"이라며 "유럽 선수들에게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공격과 수비가 통할지 테스트해볼 것이다. 그 부분에 역점을 두고 전지훈련을 진행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오리온에 최근 희소식이 있었다. 국가대표 차출로 오랫동안 자리를 비웠던 이승현이 월드컵 일정을 마무리하고 비로소 팀 훈련에 합류한 것.

추 감독은 "13일부터 승현이가 훈련에 참가했다. 드디어 전체 선수들이 호흡을 맞춰갈 수 있는 시기가 왔다. 지금까지는 승현이 없이 시즌을 준비해왔다. 앞으로의 훈련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새 외국선수 마커스 랜드리와 조던 하워드가 팀에 잘 녹아드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랜드리는 2미터가 되지 않는 포워드이고 하워드는 180cm의 가드다. 그래서 공격에서 할 역할이 더 많다. 이들의 비교적 낮은 높이는 국내선수들이 메워줘야 한다. 그만큼 높은 수준의 조직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추 감독은 두 외국선수에 대해 "랜드리는 작년에 KBL 무대를 경험해본 선수다. 전술 적응에 대해서는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그래서 입국 후에 몸만들기에 주력해왔다. 조던 하워드는 몸 상태는 현재 다 만들어져 있는데 KBL 적응이 관건"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하워드의 경우 아무래도 가드다 보니 전술에 녹아드는 데 시간이 더 걸릴 수밖에 없다. 개인적으로는 하워드가 팀에 완전히 적응하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시기는 2라운드쯤이 아닐까 싶다. 남은 비시즌 기간 동안 그 시기를 더 당기는 것이 목표다. 이탈리아에서 랜드리와 하워드가 코트에 나섰을 때 각각 어떤 조합이 가장 좋은지도 확인해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추 감독은 걱정이 많은지 한숨을 쉬었다. 오리온은 박재현과 한호빈이 비시즌 중 잇따라 부상을 당하면서 전력에서 이탈한 상태다. 어깨 수술을 받은 박재현은 빨라도 2월은 돼야 복귀가 가능하다는 소문이 들린다. 연습경기 중 무릎을 다친 한호빈도 결국 수술을 받았다. 최근 SK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가드 장태빈을 영입한 것은 이 때문이다.

추 감독은 "한호빈과 박재현 모두 시즌 중반까지는 못 돌아올 것 같다. 둘 다 큰 수술을 했다"며 "그게 이번 비시즌에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시즌 준비에 가장 크게 차질을 주고 있다. 이현민이 있지만 나이도 있고 체력적으로도 출전시간을 아주 길게 가져가기는 힘들다. 그래도 최근 트레이드를 통해 장태빈을 영입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혔다.

추 감독은 "결국은 전지훈련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좋은 조합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국내선수로 구성된 인사이드로 제공권 문제를 커버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 남은 비시즌의 목표"라고 힘주어 말했다.

  • 축구
  • 야구
  • 기타
생명 연장? 맨유 솔샤르 운명 좌우할 리버풀전
생명 연장? 맨유 솔샤르 운명 좌우할 리버풀전
경질과 생명 연장의 갈림길에 놓였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라이벌 리버풀을 제압하고, 경질설을 잠재울 수 있을까.맨유는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
[K-STAR] 김학범호 탈락에 성찰의 시간...전세진이 확 달라졌다
[K-STAR] 김학범호 탈락에 성찰의 시간...전세진이 확 달라졌다
"이전에는 잘하려고 하고 나를 보여주려는 마음이 강했어요. 대표팀에 가지 못하고 나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나를 보여주려고 하기보다 정말 열심히 뛰어서 팀에 도움이 되자고 ...
[스포터 프리뷰] '부상자-결장자 多' 강원에 혹독할 서울과의 파이널A 첫 경기
[스포터 프리뷰] '부상자-결장자 多' 강원에 혹독할 서울과의 파이널A 첫 경기
구단 역사상 첫 ACL(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꿈꾸는 강원이지만, 부상자와 결장자가 속출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필 파이널 A 첫 경기가 서울이라 어려운 승부를 치를 것으로 예...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