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안방에서 우승 도전' 김연경 "미친 선수? 나부터!"
출처:스타뉴스|2019-08-18
인쇄

 

‘배구 여제‘ 김연경(31·엑자시바쉬)이 국내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미쳐줬으면 하는 선수로 본인을 지목함과 동시에 이재영(23·흥국생명)과 김희진(28·IBK기업은행)을 꼽았다.

김연경은 지난 17일 오후 6시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 2층 샤모니홀에서 진행된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여자 배구 아시아선수권대회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란, 홍콩과 A조에 배정된 한국은 18일 오후 2시 이란과 개막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우승한 경험이 없다. 한국의 역대 최고 성적은 2위다. 지난 2015년 중국 톈진 대회와 2001년 태국 나콘랏차시마 대회에서 2위에 오른 바 있다. 홈에서 열린 이번 대회서 첫 우승을 노린다.

김연경에게 이번 대회서 소위 말하는 미쳐줬으면 하는 선수를 꼽아달라고 하자 그는 "저부터 미쳤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하지만 이내 "재영이와 희진이다"고 말했다. 자신을 받쳐주는 두 명의 공격수가 더 좋은 활약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에서였다. 이재영은 지난달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대륙간예선에서 총 34점을 기록하며 차세대 에이스임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내년 1월 올림픽 아시아 대륙별 예선에서 맞붙을 태국이 가장 까다로운 상대다. 김연경은 "태국전이 신경 쓰이기 보다는 우리나라에서 하는 대회라 신경이 많이 쓰일 뿐이다.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이기 때문에 더 우승하고 싶다. 사실 모든 포커스는 내년 1월 올림픽 예선에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대륙간 선에서 러시아에 뼈아픈 역전패를 당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지 못했다. 그래도 세계랭킹 5위인 러시아를 상대로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는 하나의 수확 요소다. 후유증도 다 극복했다.

김연경은 "우리 팀도 베스트 멤버는 아니다. 태국은 최근 이긴 경기도 있었고 진 경기도 있었다. 껄끄로운 상대다"면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모든 팀을 다 이겨야한다. 예선부터 잘 준비해서 4강과 결승까지 모두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 축구
  • 야구
  • 농구
GK 에더리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동남아 선수
GK 에더리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동남아 선수
아시아에서 몸값이 가장 비싼 축구선수는 손흥민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며 현재 1,000억 원이 넘는 시장 가치를 자랑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어떨까?<...
'빅클럽 군침' 하베르츠, 레버쿠젠이 원하는 이적료는 최소 9000만파운드
'빅클럽 군침' 하베르츠, 레버쿠젠이 원하는 이적료는 최소 9000만파운드
9000만파운드. '독일의 영스타' 카이 하베르츠(레버쿠젠)의 최소 이적료다.하베르츠는 최근 가장 핫한 스타다. 그는 독일축구의 미래로 불리고 있다. 이미 10대에 두자릿수 득점에...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세리머니했을 때는 무척 아팠다고 하던데, 다행히 무릎은 괜찮답니다."완델손(30)의 소식을 전하는 포항 스틸러스 관계자의 목소리는 경쾌했다. 21일 포항 스틸야드, 안방에서 열린...
‘카드’ 파격 의상을 입고 셀카를 찍고 있다
‘카드’ 파격 의상을 입고 셀카를 찍고 있다
그룹 카드의 멤버 전지우가 남다른 섹시함을 자랑했다.전지우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umb Litty'"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전지우는 빨간색 오...
김효진, 미스춘향 진 출신 BJ 리즈리사의 머슬 여신 도전!
[스토리S] 김효진, 미스춘향 진 출신 BJ 리즈리사의 머슬 여신 도전!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대회가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열렸다. 참가자 김효진(BJ 리즈리사)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머슬...
김지우, 딸도 칭찬한 치타 콘셉트…'♥레이먼킴'이 반한 비주얼
김지우, 딸도 칭찬한 치타 콘셉트…'♥레이먼킴'이 반한 비주얼
김지우가 섹시한 자태를 뽐냈다.22일 배우 김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엔 무조건 엄마집으로 Go...!! 친정 가기전에 어디 들렸다 가느라고 나름 신경써서 옷입고 나왔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