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중국의 유혹에도'....베일, 연봉 450억원 제안 거절했다
출처:마이데일리|2019-07-11
인쇄


가레스 베일이 중국의 유혹에도 레알 마드리드에 잔류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1일(한국시간) “베일이 레알에서 미래가 불투명하지만 중국 슈퍼리그 이적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에서 입지가 불투명하다. 지네딘 지단 감독은 지난 시즌 최종전에서 베일을 벤치에 앉히며 전력 외로 분류했다.

팬들의 마음도 떠났다. 잦은 부상과 부진에 고액 연봉을 받고 있는 베일이 하루 빨리 이적하길 바라고 있다.

하지만 베일은 레알 잔류를 우서 순위로 두고 있다. 중국 슈퍼리그의 한 구단이 엄청난 연봉을 제안했지만 이마저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카에 따르면, 베일은 중국 클럽으로부터 현재 연봉 17,00만 유로(약 225억원)의 두 배 가까이 인상된 3,4000만 유로(약 450억원)을 제안 받았다.

그러나 베일은 중국이나 아시아로 가길 거부하고 있다. 이 매체는 “베일은 아시아로 가는 걸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베일은 급할 게 없다. 레알과 3년 이나 계약이 남았다. 이미 고액 연봉을 받고 있기 때문에 굳이 떠날 이유가 없다. 베일이 중국행을 거부한 이유다.

  • 야구
  • 농구
  • 기타
[SC핫포커스]'대표팀에선 8번' 양의지 바라보는 김경문 감독의 눈, 그리고 믿음
‘깜짝 복귀’ 김상규 “어깨상태 60%, 첫 단추 잘 채웠다”
"양의지도 대표팀에서는 8번 타자다."야구 대표팀 김경문 감독에게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 활용법을 묻자 나온 답이다.양의지는 올해 NC의 가을야구를 이끌었던 간판 타자다. 시...
'바지 감독' 오명 탈출 장정석, 그의 특별한 리더십 3가지 [★분석]
자이온 윌리엄슨, 무릎 부상으로 개막전 불참
2016년 10월부터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히어로즈)의 지휘봉을 잡은 장정석(46) 감독에게는 ‘바지 감독‘이라는 불명예스런 수식어가 붙었다. 2005~2007년 현대 프런트, ...
워싱턴 WS 질투? 하퍼, "나와 계약하지 않아 성공, 질투 No. 기대된다"
이대성의 '번아웃 증후군' 고백
워싱턴 내셔널스는 창단 첫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겨울 워싱턴을 떠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의 처지가 덩달아 관심이다. 과연 하퍼는 어떤 감정일까. 미국 매체 ESP...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