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통장 탈탈 털어 미국행..30대 '무명 선수' 김동한의 배수진
출처:스포티비뉴스|2019-06-19
인쇄



덕 래타. 무명이었던 다저스 내야수 저스틴 터너를 스타로 만든 은사다. 터너는 래타 코치를 만나 레그킥을 장착하고 타격에 눈을 떴다.

래타는 프로 코치가 아니다. LA 북쪽에서 작은 야구 연습장을 운영하는 일반인이다. 그런데 여러 메이저리거를 제자로 두고 있다. 다저스 외야수 작 피더슨, 메츠 외야수 루카스 두다를 비롯해 강정호도 가르쳤다. 이른바 ‘재야의 고수‘다.

2017년 시즌을 마치고 래타 코치에게 개인 교습을 받은 오재원이 타격 성적이 눈에 띄게 좋아지자 한국에서도 래타 바람이 불었다. 지난 겨울 오재원을 비롯해 오재일 나성범 황재균 등이 래타 코치에게 개인 교습을 받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알고 보니 롯데 내야수 김동한도 ‘해외 과외‘를 받았다. 김동한은 18일 대전 한화전에서 안타 4개를 몰아친 뒤 "스프링캠프에서 정진호와 함께 래타 코치에게 지도를 받았다. (오늘은) 미국에서 배운 것과 현재 코치님들에게 배운 것을 응용한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동한은 올해 나이 31세가 됐지만 아직까지 1군보다 퓨처스리그 경력이 많다. 지난해엔 1군에서 55경기, 타율 0.193에 그쳤다.

올 시즌 그의 연봉은 6300만 원에서 삭감된 5000만 원. 오재원, 나성범, 황재균 등 연봉 수 억 원을 받는 KBO리그 스타들과 달리 해외 과외에 선뜻 돈을 쓰기 어려운 처지였다.

그러나 야구를 더 잘하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이 그를 움직였다. 김동한은 "미국에 가기 위해 통장을 탈탈 털었다"며 "올해가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변화를 크게 줘 보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물론 래타 코치가 정답은 아니다. 해외 연수로 성적이 올라간 선수가 있는 반면 떨어진 선수도 있다. 김동한은 "도움이 되는 것만 받아들이려 했다. 흘릴 건 흘렀다. 무조건 받아들이기보단 응용을 했더니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코치님들과 상의해서 스윙 궤도를 수정했는데 잘 맞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한은 이번 시즌 2군에서 출발했다. 1군 스프링캠프 명단에서 떨어졌고 개막 엔트리에서도 못 들었다. 시즌 초반 1군에 올라왔으나 단 두 경기 만에 다시 퓨처스리그로 내려갔다. 한 타석에도 못 들어갔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절박한 마음에 방망이를 한 번 더 돌렸다. 추가 훈련도 마다하지 않았다. 2루와 3루를 오가며 때를 기다렸다.

"2군에 있었지만 언젠간 이런 기회가 올지 알고 포기하지 않았다. 코치님들이 절대 포기하지 않고 잘 준비하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좋은 이야기 많이 해 줬다"고 고마워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FIFA 회장, 남북전 참관 뒤 실망..."北축구협회에 문제 제기했다"
FIFA 회장, 남북전 참관 뒤 실망...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를 지켜본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2연승’ 박항서, “태국-UAE 홈 2연전 이길 수 있다”
‘2연승’ 박항서, “태국-UAE 홈 2연전 이길 수 있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 2연승을 달린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내달 있을 홈 2연전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
'기차 성폭행 혐의' 개스코인, "여성 보호하기 위해 키스했다"
'기차 성폭행 혐의' 개스코인,
'원조 악동' 폴 개스코인이 기차 내에서 성폭행을 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섰다.개스코인은 지난 14일(한국시간) 기차 내 성폭행 사건에 대한 재판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두했다. 개스...
신재은, 호피무늬 비키니 입고 육감적 몸매 자랑
신재은, 호피무늬 비키니 입고 육감적 몸매 자랑
모델 신재은이 몸매를 뽐냈다.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호피 무늬 비키니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육감적인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한편 신재은은 과거 인터뷰에서 자신은 모델이 아니라 ...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다리 꼬고 앉아 터질듯한 몸매 자랑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다리 꼬고 앉아 터질듯한 몸매 자랑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가 근황을 전했다.그는 15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 다리를 꼬고 앉아 있는 사진 두 장을 올렸다.터질듯한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한편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지난...
킴 카다시안, 란제리로 뽐낸 독보적 볼륨감
킴 카다시안, 란제리로 뽐낸 독보적 볼륨감
킴 카다시안이 아찔한 란제리 인증샷을 공개해 화제다.16일(한국시간) 유명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담은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