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22일 전 체급 마지막 챔피언 탄생
출처:마이데일리|2019-06-18
인쇄





MAX FC의 11체급 챔피언 타이틀이 MAX FC 19를 통해 5년이라는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MAX FC가 시작된 익산에서 전 체급 마지막 챔피언이 탄생한다. MAX FC는 오는 22일 전북 익산실내체육관에서 ‘MAXFC 19 - 익산’을 개최, 초대 라이트급 타이틀전을 진행한다. 라이트급 타이틀의 주인공이 탄생하면 MAX FC는 11개 체급 챔피언이 한 자리에 모이게 된다.

MAX FC 측은 “2016년 MAXFC 05에서 처음 남녀 밴텀급 초대 타이틀의 주인이 결정된 이래로 10명의 챔피언과 1명의 잠정 챔피언이 결정됐다. 6월 MAX FC 초대 라이트급 챔피언이 탄생하면 모든 체급의 현 챔피언이 결정된다”라고 밝혔다.

MAX FC는 5번째 넘버링 대회에서 밴텀급 챔피언이 나온 이후로 전 체급의 챔피언을 선발했다. 헤비급은 토너먼트를 통해 올라온 권장원과 이용섭이 MAX FC 07에서 대결해 권장원이 KO 승을 거둬 초대 타이틀을 차지했다. MAX FC 13에서 권장원은 도전자 카를로스 도요타를 상대로 1차 방어전을 치러 KO승으로 1차 방어를 해냈다. MAX FC 18에서 열린 2번째 2차 방어전에서 권장원은 도전자 명현만에게 KO패해 벨트를 내줬고, 명현만은 2대 챔피언이 됐다.

슈퍼미들급은 관록의 황호명(DK멀티짐)이 장태원(마산스타)에게 승리를 거두며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경기 중 버팅으로 인해 장태원이 부상을 당했고 황호명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MAX FC 17에서 황호명의 1차 방어전이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연습 중 부상으로 잠정타이틀전으로 진행됐다. KBA 킥복싱 챔피언 출신인 정성직(PT365)이 컨텐더였던 장태원와 대결했고, 정성직이 KO승을 거둬 잠정 챔피언에 올랐다. 현재 MAX FC에서 유일하게 슈퍼미들급 만이 잠정 챔피언이 있다.

미들급은 이진수(안산클라우스)와 박태준(이천설봉)이 MAX FC 12에서 대결해 이진수가 판정승을 거두며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이후 이진수의 부상이 길어져 결국 타이틀을 반납했고, MAX FC 16에서 김준화와 종합격투기 파이터 한성화가 대결했다. 경기는 김준화의 판정승으로 끝이 났고, 김준화는 2대 미들급 챔피언에 올랐다.

웰터급은 이지훈(인천정우)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MAX FC 07에서 고우용(K.MAX짐)과 대결에서 KO승을 거둔 이지훈은 초대 챔피언이 됐다. 이후 MAX FC 12에서 최훈와 1차 방어전을 치른 이지훈은 판정승으로 타이틀을 지켜냈다.

페더급은 김진혁(인천정우)이 타이틀을 지키고 있다. MAX FC 10에서 진행된 초대 타이틀전에서 황진수에게 KO승을 거두며 챔피언에 올랐다. MAX FC 15에서 열린 1차 방어전에서도 김진혁은 일본의 유키 기타가와를 2라운드 KO로 누르고 벨트를 지켜냈다. 김진혁은 최근 MAXFC 17에서 일본의 파시블K와의 논타이틀 경기에서도 KO승을 거두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MAX FC 이용복 대표는 “입식 격투기의 중심을 세우기 위해선 챔피언이 필요했다. 하나 하나 체급의 챔피언을 탄생시키다 보니 11체급 현 챔피언이라는 그림을 완성했다. 현재의 챔피언을 보고 미래의 챔피언을 기대해본다” 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MAX FC 19’는 TV스포츠채널 IB 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TV 를 통해 오후 7시부터 생중계된다.
  • 축구
  • 야구
  • 농구
생명 연장? 맨유 솔샤르 운명 좌우할 리버풀전
생명 연장? 맨유 솔샤르 운명 좌우할 리버풀전
경질과 생명 연장의 갈림길에 놓였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라이벌 리버풀을 제압하고, 경질설을 잠재울 수 있을까.맨유는 21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
[K-STAR] 김학범호 탈락에 성찰의 시간...전세진이 확 달라졌다
[K-STAR] 김학범호 탈락에 성찰의 시간...전세진이 확 달라졌다
"이전에는 잘하려고 하고 나를 보여주려는 마음이 강했어요. 대표팀에 가지 못하고 나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나를 보여주려고 하기보다 정말 열심히 뛰어서 팀에 도움이 되자고 ...
[스포터 프리뷰] '부상자-결장자 多' 강원에 혹독할 서울과의 파이널A 첫 경기
[스포터 프리뷰] '부상자-결장자 多' 강원에 혹독할 서울과의 파이널A 첫 경기
구단 역사상 첫 ACL(아시아 챔피언스리그)를 꿈꾸는 강원이지만, 부상자와 결장자가 속출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필 파이널 A 첫 경기가 서울이라 어려운 승부를 치를 것으로 예...
"달 보는게 좋아"…문근영, 밤에도 빛나는 청초한 매력
배우 문근영이 청초한 미모를 자랑했다.문근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달, 밤. 밤하늘에 떠있는 달을 보는게 좋다. 반장님을 생각하면 달이랑 밤이랑 생각 나더라"라는 글과 사...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임수향, 우아한 수영복 자태..방콕서도 미모 열일 중 [★SHOT!]
배우 임수향이 우아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임수향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밤 수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태국 방콕의...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우울해서 눈에 반짝이 뿌렸어요"
채은정, 우월한 미모의 일상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우월한 미모의 사진을 선보였다.채은정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속이 아침부터 좀 안 좋은데 이럴 때 가볍게 몸에 좋은 저녁 뭐가 좋을지. 우울해서 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