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수비라도 잘해야” 양성우, 연패 종료 호수비에 담은 진심
출처:OSEN|2019-05-15
인쇄


“타격이 생각보다 너무 안됐네요.”

양성우는 14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팀 간 4차전에서 5회초 우익수 백창수를 대신해 우익수 대수비로 나섰다.

이날 양성우는 두 차례 타석에 들어서 안타를 신고하지는 못했지만, 마지막 순간 경기를 매조지하는 깔끔한 수비 하나를 선보였다.

7-3으로 한화가 리드를 잡은 가운데 경기 마무리를 위해 올라온 정우람은 이지영과 송성문을 각각 유격수 땅볼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우익수 담장을 향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장타성 코스였지만, 우익수 양성우가 집중력있게 타구를 따라갔고 마지막 순간 제자리에서 뛰어오르면서 공을 잡아내 경기를 끝냈다. 한화는 2연패에서 탈출했다.

경기를 마친 뒤 양성우는 호수비를 펼쳤지만, 환하게 웃지 못했다. 앞선 두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고, 타율은 1할3푼3리로 떨어져 이에 대한 아쉬움이 컸다.

양성우는 “올해 생각보다 타격이 풀리지 않고 있다. 고민도 많고 스트레스도 받았다”라며 “타격에서 많은 도움을 주지 못하는 만큼, 수비에서라도 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마지막 순간 공을 잡아낸 부분에 대해서는 “점수 차가 어느정도 벌어진 만큼, 자신있게 따라가서 공을 잡으려고 했다. 잡을 수 있다고 생각을 했고 뛰었는데 다행히 글러브에 공이 들어왔다”고 미소를 지었다.

양성우는 “올해 생각만큼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어서 아쉬운데, 정말 매순간 최선을 다해서 팀이 이기는데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리버풀, 반다이크와 주급 3억원 ‘7년’ 종신계약 추진
리버풀, 반다이크와 주급 3억원 ‘7년’ 종신계약 추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센터백 버질 반다이크(29)와 종신 계약을 준비했다.영국 풋볼인사이더는 7일(한국시간) “리버풀이 반다이크에게 7년간 최소 5000만파운드(약 760억원...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발렌시아, 이강인 문제 놓칠 수 없다' 西 언론의 재촉
'골든보이' 이강인(19·발렌시아)의 거취는 어떻게 될까.스페인 지역 언론 데포르트 발렌시아는 7일(한국시각) '최근 몇 년 동안 발렌시아의 문제는 명확하다. 잠재력을 가진 어린 ...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C서울, 황선홍 감독과 '적'으로 만날까...FA컵 빅매치 예고
FA컵에서 2차례 우승컵을 들어올린 황선홍 감독이 친정팀 FC서울과의 맞대결을 기다린다.올 시즌부터 대전하나시티즌 지휘봉을 잡고 있는 황선홍 감독은 FA컵에서 뚜렷한 성과를 낸 한...
채은정, 한뼘 비키니로 뽐낸 명품 몸매 ‘관리 끝판왕’
채은정, 한뼘 비키니로 뽐낸 명품 몸매 ‘관리 끝판왕’[SNS★컷]
그룹 클레오 출신 채은정이 완벽한 몸매를 자랑했다.채은정은 6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닝할 겸 슬쩍 들러 실외 수영장 찍기. 볕이 너무너무 좋은 오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황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시크美 철철 비주얼
샤크라 출신 가수 황보가 일상을 공개했다.7일 황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시크한 분위기의 사진을 게재했다. 황보는 사진과 함께 "2017"이라고 글을 남겼다.사진 속 황보는 ...
서유리 일침…"이혼하라는 말 무례해" 분노
서유리 일침…
성우 서유리가 악플에 대해 분노했다.서유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SNS 오시는 전부가 다 그런다는 건 아닌데 빨리 이혼하라는 둥, 안 행복해 보인다는 둥, 댓글 달고 디...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