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前 레알맨의 혹평, "팀 완전히 바뀌어야...베일은 주인공 기회 못 잡아"
출처:STN스포츠|2019-05-15
인쇄


레알 마드리드에서 선수와 감독 생활을 한 마리아노 가르시아 레몬이 가레스 베일(30)에 일침을 가했다.

레몬은 15일(한국시간) 스페인 언론 <마르카>를 통해 "레알은 완전히 새로운 팀으로 바뀌어야한다. 이번 시즌은 매우 좋지 않았고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제대로 된 경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살은 베일로 향했다. 레몬은 "베일은 이번 시즌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하지만 그는 그것을 잡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번 시즌 레알은 총체적 난국이다. 훌렌 로페테기, 산티아고 솔라리, 지네딘 지단까지 감독 선임만 3번을 했다.

성적 역시 좋지 않았다. 반드시 잡아야할 팀과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이에 시즌 17패를 기록했고 이는 20년 만의 기록이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기에 1984-85, 1995-96 시즌에 기록한 18패와 동률을 이룰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이다.

베일 역시 많은 질타를 받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적하면서 그 공백을 메워줄 적임자로 평가 받았지만 현실은 그러지 않았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 잦은 부상, 불성실한 태도로 계륵으로 전락했다.

이에 레알은 베일의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팀 타율-타점 1위, 중심타선이 묵직한 '키움의 힘'
'르브론이 레너드보다 좋다고?' 팀 동료 AD도 의문인 게임 능력치
키움 히어로즈가 중심타선 활약에 힘입어 삼성 라이온즈에 2연승을 거뒀다. 아울러 리그 2위 자리 탈환에 성공했다.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과 전반기 마지막 3연...
2017년 ‘진격의 레일리’모드 절실…후반기 7승무패, 3위 견인
데미안 릴라드 “포틀랜드와 끝까지 함께하겠다”
브룩스 레일리(31)는 2015년부터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다. 벌써 5년차다. 두산 베어스 조쉬 린드블럼(32)과 입단 동기다.레일리는 딱 한 시즌만 10승을 채우지 못했다. 2...
다시 선발 기회 얻었지만…강정호, 3타수 무안타 침묵
벤 시몬스, 필라델피아와 5년 맥스 계약
다시 선발기회를 얻은 강정호(피츠버그)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강정호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몸매가 다 보여’ 속살 드러낸 치어리더
‘몸매가 다 보여’ 속살 드러낸 치어리더
FC서울의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서현숙이 수영복 몸매를 뽐냈다.서현숙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이 어마어마하게 탓다고 한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신재은, 볼륨감 꽉 찬 섹시 몸매
신재은, 볼륨감 꽉 찬 섹시 몸매
모델 신재은이 수영복 몸매를 뽐냈다.신재은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외 촬영했는데 살이 많이 탔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영복을 입은 ...
클라라, 남심을 저격하는 비키니 사진
클라라, 남심을 저격하는 비키니 사진
모델 겸 배우 클라라의 여름보다 핫한 비키니 몸매를 자랑했다.15일 클라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ummer bikini time!"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