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前 레알맨의 혹평, "팀 완전히 바뀌어야...베일은 주인공 기회 못 잡아"
출처:STN스포츠|2019-05-15
인쇄


레알 마드리드에서 선수와 감독 생활을 한 마리아노 가르시아 레몬이 가레스 베일(30)에 일침을 가했다.

레몬은 15일(한국시간) 스페인 언론 <마르카>를 통해 "레알은 완전히 새로운 팀으로 바뀌어야한다. 이번 시즌은 매우 좋지 않았고 선수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제대로 된 경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화살은 베일로 향했다. 레몬은 "베일은 이번 시즌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하지만 그는 그것을 잡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이번 시즌 레알은 총체적 난국이다. 훌렌 로페테기, 산티아고 솔라리, 지네딘 지단까지 감독 선임만 3번을 했다.

성적 역시 좋지 않았다. 반드시 잡아야할 팀과의 경기에서 미끄러지면서 자존심을 구겼다. 이에 시즌 17패를 기록했고 이는 20년 만의 기록이다. 아직 시즌이 끝나지 않았기에 1984-85, 1995-96 시즌에 기록한 18패와 동률을 이룰 수도 있는 최악의 상황이다.

베일 역시 많은 질타를 받았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이적하면서 그 공백을 메워줄 적임자로 평가 받았지만 현실은 그러지 않았다. 기대 이하의 경기력, 잦은 부상, 불성실한 태도로 계륵으로 전락했다.

이에 레알은 베일의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류현진 대기록 '진행 중'..허사이저 59이닝-커쇼 41이닝
듀랜트와 공존(共存)
류현진(32, LA다저스)은 올 시즌 첫 번째 선발 등판부터 다섯 번째 선발등판하기까지 매 경기 점수를 줬다.지난 2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를 상대로 시즌 여섯 번째 선발 ...
추신수 이틀 연속 장타, 4회 2루타로 멀티히트 완성
FA 미영입 5개 구단, 이들은 왜 안 움직였나?
추신수(37, 텍사스 레인저스)가 이틀 연속 화력을 뽐내고 있다.추신수는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배영수에 대한 감독 만족도, 어느 정도일까
'오자마자 르브론과 면담' 보겔 신임 감독, 시즌 준비로 '분주'
두산 투수 배영수는 아직 팀의 중심이라고 하긴 어렵다. 지난해 한화에서 스스로 방출을 선택한 뒤 두산의 부름을 받았다.당시 두산은 "우리는 여전히 배영수를 핵심 전력으로 생각한다"...
김예림, 역대급 볼륨 몸매 과시
김예림, 역대급 볼륨 몸매 과시
모델 김예림이 볼륨 몸매를 뽐냈다. 김예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비키니를 입은 김예림의 모습이 담겼다.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았...
‘머슬퀸’ 이연화, 男心 저격한 몸매 라인
‘머슬퀸’ 이연화, 男心 저격한 몸매 라인
‘머슬퀸’ 이연화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이연화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캠페인 촬영2”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너웨어를 입고 포즈를 ...
서예지, 드레스부터 수트까지 팜므파탈 콘셉트 완벽소화
서예지, 드레스부터 수트까지 팜므파탈 콘셉트 완벽소화
배우 서예지의 화보가 공개 됐다. 영화 ’양자물리학’과 ‘암전’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서예지가 ‘코스모폴리탄’과 진행한 단독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서예지는 여성미 가득한 드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