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우려 잠재운 SK 다익손, "더 좋아질 것 같은 예감"
출처:OSEN|2019-03-15
인쇄


외국인 선수는 한두 경기로 쉽게 판단할 수 없다. 지난해 스프링캠프 때만 해도 중도 퇴출 1순위 후보는 투수 타일러 윌슨(LG), 타자 제라드 호잉(한화)이었다.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두 선수는 대체 불가 복덩이로 거듭나며 재계약에 성공했다.

SK 새 외국인 투수 브록 다익손(25)도 비슷한 케이스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프링캠프 기간 다익손을 바라보는 외부 평가는 좋지 않았다. 지난 4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에서 치러진 한화와 연습경기에서 1⅔이닝 2피안타 3볼넷 1실점으로 고전한 탓이었다.

당시 스카우트와 해설위원들은 다익손에 대해 “주자가 있을 때 공이 높다”, “낮게 던지는 능력이 부족하다”, “주자 유무에 따라 구속 편차가 크다” 등 부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뤘다. 일본 구장의 특성인 마운드 흙이 무른 영향도 있었지만, 외부에 심어준 첫 인상은 별로였다.

하지만 시범경기에 첫 선을 보인 다익손은 또 다른 모습이었다. 14일 대전 한화전에 선발로 나선 다익손은 4이닝 2피안타 1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3회 1점을 줬지만 나머지 3이닝은 모두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하며 안정감을 보였다. 시범경기 첫 단추를 잘 꿰었다.

최고 시속 145km 직구(31개)를 중심으로 커터(12개) 커브(7개) 슬라이더(5개) 포크(4개)를 구사했다. 205cm 장신에서 내리꽂는 투구 각도, 공을 살짝 숨기고 나오는 디셉션이 돋보였다. 쌀쌀한 날씨를 감안하면 구속은 앞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에선 150km대 강속구를 던졌다.

경기 후 다익손은 “오늘은 몇 가지를 시도해봤는데 느낌이 좋다. 더 좋아질 것 같은 예감이 든다”며 “포크볼도 던져보고, 세트 포지션에서 딜리버리나 타이밍을 신경 쓰면서 던졌다. 점점 좋아지고 있다. 개막전에 맞춰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캠프 우려를 시범경기에서 잠재운 다익손이 지난해 윌슨과 호잉처럼 반전 외인이 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 축구
  • 농구
  • 기타
"새 감독 올 수 있다"...시소코, 포체티노 이별 암시
무사 시소코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이별을 암시했다.토트넘 홋스퍼가 역사상 가장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다. 토트넘은 오는 6월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
ACL 16강 확정한 산둥 루넝, 가시마 원정에 전세기 띄운다
ACL 16강 확정한 산둥 루넝, 가시마 원정에 전세기 띄운다
이미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을 확정한 산둥 루넝(중국)이 일본 가시와 원정을 위해 전세기를 띄웠다.산둥 루넝은 오는 22일 일본 가시마 사커스타디움에서 가...
부리람 반도비치 감독, "수비적 축구 펼치지만 꼭 전북 이기고 싶다"
부리람 반도비치 감독,
"수비적 전술로 임하겠지만 꼭 이기고 싶다".부리람 유나이티드(태국)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둔 기자회견...
레이싱모델 한민영, 매혹적 화보 공개 시선강탈
[화보] 레이싱모델 한민영, 매혹적 화보 공개 시선강탈
레이싱모델 한민영에 지난 18일 오전 잠실 탄천에서 진행된 오토앤 충청남도 지역본부 홍보 촬영 현장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레이이싱모델 겸 BJ로 활동하고 있는 한민영은 이번 화보...
채보미, 숨막히는 블랙 비키니가 아찔해
F컵의 원조 '페북여신' 채보미, 숨막히는 블랙 비키니가 아찔해
원조 ‘페북여신’ 채보미가 최근 자신의 SNS에 아찔한 사진을 게시했다. 채보미는 사진 속에서 검은색 망사 비키니를 입고 숨막히는 몸매를 과시했다. 채보미는 “비키니 잘못샀어요 ㅠ...
현아, 쩍벌포즈에도 청순미 뿜뿜…넘사벽 매력 폭발
현아, 쩍벌포즈에도 청순미 뿜뿜…넘사벽 매력 폭발
현아가 넘치는 매력을 뽐냈다.20일 가수 현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현아는 배가 살짝 드러나는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있다. 현아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