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서른, 11년차, 또 밀리면 끝이다" LG 정주현의 간절한 승부수
출처:스타뉴스|2019-03-14
인쇄


올해 우리 나이로 서른이 된 LG 트윈스 내야수 정주현(29)이 야구 인생에 간절한 승부수를 던졌다. 또 밀리면 끝이라는 각오다.

정주현은 올 시즌 LG 주전 2루수로 일찌감치 낙점을 받았다. 지난해와 180도 달라진 입지다. 지난해 정주현은 2루수 세 번째 옵션이었다. 1군 스프링캠프도 따라가지 못했고 대주자 요원으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사실 정주현은 한 번 주전 자리에서 미끄러진 기억이 있다. 군 제대 후 2016년 2루를 차지하는 듯했지만 시즌 절반을 지나면서 한계에 부딪혔다. 때문에 다시 잡은 기회가 정말 소중하고 간절하다. 이제는 3년 전처럼 어린 나이도 아니기 때문에 또 뒤처지면 다음은 없다는 마음가짐이다.

스프링캠프를 신중하게 마친 정주현은 "일단 계획대로 잘 됐다. 안 다쳤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 작년에 허벅지 부상이 있었다. 조절을 하면서 훈련했다. 시즌 때 보여주려고 도루도 자제했다"고 돌아봤다.

유지현 수비코치와 함께 수비도 차근차근 보완했다. 정주현은 "코치님이 하나 하나 잘 짚어주셔서 더 피부에 와 닿았다. 좋았다. 필요한 부분만 할 수 있게 도와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특히 백핸드로 잡았을 때 송구가 불안했다. 하체를 많이 사용하라고 하셨다. 급하지 않게 그런 부분들을 집중적으로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제 1옵션으로 개막을 맞이하는 만큼 각오도 남다르다. 정주현은 "항상 뒤에서 시작하던 입장이었다. 앞에서 시작하니까 기분은 좋은데 당연히 부담감도 있다"면서도 "솔직히 이걸 이겨내야 주전 선수로 거듭난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2009년 LG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11년차를 맞은 정주현은 "이제 서른이다. 10년차가 넘었다. 여기서 또 떨어지면 끝이다. 그래서 이번 겨울 더욱 열심히 했다. 이 자리까지 힘들게 왔다. 후배들이 올라와도 최대한 지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공식발표] 박지성 모스크바 사태는 없다, UCL 결승 교체명단 7명→12명
[공식발표] 박지성 모스크바 사태는 없다, UCL 결승 교체명단 7명→12명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교체명단이 대폭 늘어난다. 기본 7명의 선수만이 벤치에 앉을 수 있었지만 12명의 선수들이 포함될 수 있게 됐고, 연장전에 추가 교체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토트...
김현수 감독의 '사퇴 암시', 당황스러운 이랜드
김현수 감독의 '사퇴 암시', 당황스러운 이랜드
"구단과 상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패장' 김현수 서울 이랜드 감독의 말이었다. 이랜드는 20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광주와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2(2부 리그) 1...
獨 유력지 키커 "구자철,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기 직전"
獨 유력지 키커
FC 아우크스부르크 레전드 구자철(30)이 팀을 떠날 전망이다.독일 유력지 <키커>는 21일 "구자철이 아우크스부르크를 떠나기 직전인 상태다. 구자철은 5년 반 동안 헌신해온 팀에...
김예림, 역대급 볼륨 몸매 과시
김예림, 역대급 볼륨 몸매 과시
모델 김예림이 볼륨 몸매를 뽐냈다. 김예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비키니를 입은 김예림의 모습이 담겼다.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았...
‘머슬퀸’ 이연화, 男心 저격한 몸매 라인
‘머슬퀸’ 이연화, 男心 저격한 몸매 라인
‘머슬퀸’ 이연화가 완벽한 몸매를 뽐냈다.  이연화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캠페인 촬영2”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너웨어를 입고 포즈를 ...
서예지, 드레스부터 수트까지 팜므파탈 콘셉트 완벽소화
서예지, 드레스부터 수트까지 팜므파탈 콘셉트 완벽소화
배우 서예지의 화보가 공개 됐다. 영화 ’양자물리학’과 ‘암전’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서예지가 ‘코스모폴리탄’과 진행한 단독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서예지는 여성미 가득한 드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