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파격적인 2번타자 박병호, 히어로즈니까 가능하다?
출처:스포츠조선|2019-03-13
인쇄


"어떤 의도인지는 모르겠으나, 도대체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 캠프에서 키움 히어로즈가 박병호를 2번 타자로 기용한다는 소식을 들은 어느 구단 감독이 꺼낸 말이다. 한 시즌 홈런 40~50개를 치는 거포를 테이블세터에 갖다 놓는다는 게 ‘어떤 이득이 있길래‘라는 것이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박병호를 2번 타순에 기용하는 걸 ‘이벤트‘가 아닌 ‘진짜‘ 라인업으로 고려하고 있다.

실제 박병호는 1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2번 1루수로 선발출전했다. 1회말 솔로홈런을 포함해 3타석 2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2득점을 올리며 ‘강한 2번 타자‘의 면모를 보여줬다.

2번 타자는 전통적으로 톱타자가 출루하면 번트, 히트앤드런 같은 작전을 통해 진루시키거나, 상대 투수를 괴롭히며 출루하는 게 주어진 역할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장타를 앞세운 폭발적인 타격으로 득점력을 높이는 타자가 간혹 2번 타순에 배치된다. 메이저리그에서는 LA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웃이 대표적이다. 뉴욕 양키스 데릭 지터도 한때 2번 타자로 명성을 떨쳤다. 하지만 이는 일반적 트렌드는 아니다. 팀 상황에 따라 결정될 사항이다.

장정석 감독은 박병호의 2번 기용에 대해 "병호는 출루율이 대단히 좋고, 홈런도 치기 때문에 2번 타순에서 득점력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이다. 그래서 8,9번 타자들의 출루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히어로즈‘이기 때문에 가능한 타순이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박병호 역시 이날 경기 후 "우리 팀이니까 가능한 타순 변화라고 생각한다. 메이저리그처럼 공격적으로 하는 스타일이 히어로즈의 전통인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박병호라고 2번을 맡아달라는 감독의 요청을 마냥 편하게 받아들인 것은 아니다. 2012년 주전을 꿰찬 이후 줄곧 4번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로서도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장 감독이 박병호에게 타순 변경을 요청한 것은 지난 시즌이 끝난 직후다. 설득의 과정이 있었다고 한다.

장 감독은 "캠프를 떠나기 전 먼저 병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타순을 바꾸는 것에 대한 필요성, 팀 사정에 관해 얘기가 됐다"면서 "이어 타격코치와 병호를 2번 또는 3번 타순에 넣는 것이 어떨지를 논의했고 전지훈련과 시범경기에서 지금 보고 있다"고 했다.

박병호는 "감독님과는 처음엔 3번 타자 위주로 얘기를 많이 했다. 감독님이 결정권자이고 많은 생각을 하셨을거다"며 "지금 거부감은 없다. 우리는 감독이 원하는 야구를 하는 게 맞고, 2번에서 쳐보니까 재미도 있다"고 했다. 4번이 아닌 테이블세터로 나서는 게 새로운 도전이라는 의미에서 흔쾌히 받아들였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박병호는 계속해서 2번으로 나설까. 그렇지는 않다. 장 감독은 올시즌 매 경기 라인업을 다양하게 가져갈 것이라고 했다. 상대팀, 상대투수에 따라 박병호의 타순이 바뀔 수 있다는 얘기다. 장 감독은 "타순이라는 게 시즌 들어가면 언제든 바뀔 수 있는 것이다. 병호가 다시 4번을 칠 수 있다. 다만 올해는 타순 변화를 좀 많이 가져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2번 타자는 4번 타자보다 타석수가 많다. 한 시즌을 따지면 30~40타석 정도 더 들어간다. 체력적인 문제가 대두된다. 장 감독은 박병호가 지명타자로도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병호는 "1회에 타석에 들어선다는 점, 타석수가 많아진다는 점이 4번 때와 다르다"며 "난 지명타자로는 성적이 안 좋았다. 감독님이 전경기 출전을 바라면 지명타자로 체력 안배를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지명타자로 나가도 성적을 내도록 노력하겠다. 지명타자는 수비를 하지 않으니 그 안에서 흐름을 잃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박병호의 타순 변경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지는 알 수 없으나, 키움의 파격적인 타순을 의아해 한 해당 감독은 "우리는 3,4,5번 찾기도 힘든데"라며 부러움을 표시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첼시 인내심 잃었다.."사리, 3월 A매치 기간에 경질" (英 언론)
첼시 인내심 잃었다..
첼시가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결별을 준비한다. 3월 A매치 기간에 경질될 전망이다.사리 감독은 2018년 여름에 첼시 지휘봉을 잡았다. 나폴리에서 세리에A 돌풍을 만든 만큼, 첼...
左흥민-右창훈 뜬다!..돌아온 빵훈이 기대되는 이유
左흥민-右창훈 뜬다!..돌아온 빵훈이 기대되는 이유
권창훈(디종)이 돌아왔다. 왼쪽이 손흥민(토트넘홋스퍼)이라면, 오른쪽은 권창훈의 자리다.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
래쉬포드가 직접 뽑은 EPL '최고의 공격수' 3인
래쉬포드가 직접 뽑은 EPL '최고의 공격수' 3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가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해리 케인, 피에르 오바메양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의 공격수 '3인'으로 꼽았다.래쉬포드는 18일 ...
맥스엔젤 오아희, '몸매끝판왕'답게 링,스테이지,서킷을 주름잡이요
맥스엔젤 오아희, '몸매끝판왕'답게 링,스테이지,서킷을 주름잡이요
맥스FC 맥스엔젤 오아희가 지난 15일 서울 구로구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린 ‘맥스FC 17’ 대회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냈다.오아희는 한국 최고의 비키니 미녀 선발대회인 ‘오션월...
잘록한 허리에 복근까지…범접불가 섹시미 뽐낸 현아
잘록한 허리에 복근까지…범접불가 섹시미 뽐낸 현아
가수 현아가 섹시한 몸매를 뽐냈다.현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엌에서 컵을 들고 있는 현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크...
'청순 글래머'로 난리 난 쇼호스트의 일상 몸매
'청순 글래머'로 난리 난 쇼호스트의 일상 몸매
청순 글래머의 정석으로 불리는 쇼호스트 조수아가 화제다.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쇼호스트 조수아의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다.연예인 못지않은 외모뿐만 아니라 남다른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