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친정’ 부산으로 돌아온 한상운, “과거 영광 재현하겠다”
출처:스포탈코리아|2019-01-11
인쇄

 

 ‘왼발의 마법사’ 한상운이 부산 아이파크에 돌아왔다.

부산은 10일 한상운과의 계약을 마무리 했다. 한상운은 2009년 부산에서 데뷔 후 성남FC, 주빌로 이와타, 울산 현대, 상주 상무, 수원FC를 거친 베테랑 공격수다.

특히 왼발 프리킥 능력이 빼어나 ‘왼발의 마법사’라는 별명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2012년에는 국가대표팀에 발탁되어 활약한 바 있다.

한상운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부산에서 뛰었다. 2011년 부산이 K리그 6강 플레이오프 및 러시앤캐시컵 준우승의 성과를 이룰 때 주역으로 활약했다. 그는 8년 만에 다시 부산으로 돌아왔다.

한상운은 “데뷔한 팀으로 다시 복귀해서 각오와 기분이 남다르다. 영광을 함께 했던 팀의 일원으로 승격이라는 목표를 향해 함께 뛰겠다.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어 과거의 영광을 다시 한 번 재현하겠다”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전력외’ 이용규가 한화 전력에 입힌 데미지
완성된 6강 PO 대진표,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외야수 출신 이용규(34)의 트레이드 요청은 한화 이글스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감독의 리더십, 구단의 지향점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내부 구성...
KIA 해즐베이커가 떠올린 오승환 "열심히 하고 프로페셔널했다"
밀워키, 브록던에 이어 미로티치까지 부상...최대 4주 결장
KIA 타이거즈의 새 외국인 선수 제레미 해즐베이커(32)가 메이저리그 루키 시절 동료였던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의 모습을 잠시 회상했다.해즐베이커는 다소 늦은 나이였던 2...
추신수, 시범경기 2G 연속 안타
'엠비드 복귀 후 4연승' 심상치 않은 PHI의 상승세
추신수(37·텍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추신수는 21일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배우 오윤아가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오윤아는 20일 자신의 SNS에 "이제 곧"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오윤아는 란제리 화보를 촬영하고 있다....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걸그룹 AOA 지민이 한 달 사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지민은 20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지민은 노출이 많은 노란색...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20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아직 화요일이죠"라는 글귀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