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현장인터뷰]리피 감독 "강팀의 부진? 한국은 승리했다"
출처:일간스포츠|2019-01-11
인쇄

 

세계적 ‘명장‘ 중 하나로 꼽히는 마르첼로 리피 중국 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에 데뷔했다.

그는 ‘우승 청부사‘다. 이탈리아 세리에A ‘명가‘ 유벤투스 감독 시절 리그 5회 우승과 1995~1996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거두는 등 리피 감독의 유벤투스는 유럽을 지배했다. 그리고 2006 독일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 대표팀을 이끌고 정상에 섰다.

리피 감독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컵과 월드컵 우승컵을 모두 품은 세계 최초의 감독이 됐다.

그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아시아 무대로 넘어왔다. 2013년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지휘하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우승컵을 품었다. 전 세계에서 월드컵·UCL·ACL을 정복한 유일한 감독이다.

아시안컵은 벤투 감독의 또 다른 우승 도전이다. 지난 2016년 리피 감독은 중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다.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한국에 승리를 거두는 등 달라진 중국을 만들었다. 이번 아시안컵이 리피 감독의 마지막 도전 무대다. 그는 은퇴를 예고한 바 있다.

첫 경기는 역전 승리를 거뒀다. 중국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C조 1차전 키르기스스탄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겼다. 11일 필리핀과 2차전을 치른다. 리피 감독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짓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10일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리피 감독은 "필리핀은 유럽 스타일이다. 독일이나 잉글랜드 출신이 많다. 체격이 좋고 조직적이다. 우리에게 쉽지 않은 상대”라면서도 “승점 3점을 따는 것이 중요하다. 16강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은 평균 나이 29세로 이번 아시안컵 참가팀 중 가장 나이가 많다. 만 30세가 넘는 선수가 15명이나 된다. 39세의 베테랑 정즈(광저우 에버그란데)도 이번 아시안컵에 나서고 있다.

이는 리피 감독의 전략적 선택이다. 그는 "아시안컵에서는 경험이 많은 선수들을 기용할 것이다. 젊은 선수들은 이런 큰 무대에서 많은 역할을 하지 못할 수 있다. 내가 베테랑 선수들을 불러들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젊은 선수들에게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리피 감독은 "러시아월드컵이 끝난 뒤 평가전을 통해 젊은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줬고, 그들은 실력으로 증명했다"며 "중국의 미래는 점점 밝아지고 있다. 20세 이하에도 좋은 선수들이 많다. 계속 좋은 선수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리피 감독이 추구하는 핵심은 밸런스다. 그는 "축구는 잘 공격하고, 잘 막아야 한다. 2-1로 이길 수도 있고, 3-2로 이길 수도 있다. 중요한 건 밸런스다. 집중력과 긴장감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리피 감독은 이번 아시안컵 초반 강호들의 부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디펜딩 챔피언‘ 호주가 요르단에 무너졌고, 한국과 일본도 첫 경기에서 우승후보의 위용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중 한국은 중국의 다음 상대다. 리피 감독이 가장 주시해야 할 팀이다.

리피 감독은 "아시안컵 첫 라운드에서 놀라웠던 결과는 모든 조를 통틀어 호주의 패배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필리핀을 상대로 1-0으로 이겼다"며 승리를 거둔 한국 대표팀에 큰 문제가 없다고 봤다. 또 "일본도 투르크메니스탄에 승리했다.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는 대승을 거뒀다"고 말했다. 강팀의 부진은 호주에게만 해당된다는 의미다.

중국도 고전했지만 1차전에서 승리했다. 리피 감독은 "우리도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지금 당장은 조별리그 통과가 목표다. 한 단계 한 단계 밟아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전력외’ 이용규가 한화 전력에 입힌 데미지
완성된 6강 PO 대진표,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외야수 출신 이용규(34)의 트레이드 요청은 한화 이글스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감독의 리더십, 구단의 지향점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내부 구성...
KIA 해즐베이커가 떠올린 오승환 "열심히 하고 프로페셔널했다"
밀워키, 브록던에 이어 미로티치까지 부상...최대 4주 결장
KIA 타이거즈의 새 외국인 선수 제레미 해즐베이커(32)가 메이저리그 루키 시절 동료였던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의 모습을 잠시 회상했다.해즐베이커는 다소 늦은 나이였던 2...
추신수, 시범경기 2G 연속 안타
'엠비드 복귀 후 4연승' 심상치 않은 PHI의 상승세
추신수(37·텍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추신수는 21일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배우 오윤아가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오윤아는 20일 자신의 SNS에 "이제 곧"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오윤아는 란제리 화보를 촬영하고 있다....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걸그룹 AOA 지민이 한 달 사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지민은 20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지민은 노출이 많은 노란색...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20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아직 화요일이죠"라는 글귀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