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최연소 챔피언 노리는 박유진, “차세대 선두주자 될 것”
출처:OSEN|2018-12-06
인쇄


오는  8일  안동체육관에서 개최 예정인 MAX FC16 안동 여성부 플라이급(-48kg) 초대 챔피언 타이틀전은 ‘블랙로즈’ 박유진(17, 군산엑스짐)과 ‘라이언 퀸’ 정시온(19, 순천암낫짐)이 맞붙는다.

맥스FC 초대 플라이급 챔피언이라는 의미 있는 자리는 공교롭게도 MAX FC에서 가장 젊은 피, 두 선수의 대결로 압축 되었다. 특히 박유진은 2001년 4월 생으로 만17세이다. 여고생으로 만약 챔피언 등극할 경우, 기존 최연소 페더급(-56kg) 챔피언 문수빈(2000년 10월생)의 기록을 갈아치울 공산이 크다.

박유진은 거침 없는 전진 스탭으로 끊임없이 상대방을 몰아붙이는 타입의 선수이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파워도 출중하다. 경량급 여성 선수로서는 드물게 13승(18전 13승5패) 가운데 KO승리도 3승 있다. 상대 정시온이 차근차근 실력을 쌓아 올리며 챔피언 결정전까지 오른 ‘노력형 파이터’라면 박유진은 어린 나이부터 두각을 나타낸 ‘재능형 파이터’이다. 박유진은 “일본 원정 경기를 함께 하며 정시온 선수의 진지한 자세와 흔들림 없이 묵묵히 시합을 준비하는 모습에 참 배울 점이 많은 언니라고 생각했다”며, “이번 챔피언 결정전은 파이터로서 첫 번째 단계라고 생각한다. 도전자의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해 싸우고, 다음 시합은 타이틀 방어전이 되기를 바란다”고 나이답지 않은 담대한 자세를 보여줬다.

맥스FC 챔피언 타이틀도 물론 중요하지만 박유진이 반드시 닮고 싶은 롤모델이 있다. 바로 MAX FC 여성부를 이끌어 가고 있는 챔피언 박성희(23, 목포스타)와 ‘불도저’ 김소율(23, 평택엠파이터짐)이다. 박유진은 김소율과 함께 일본 원정경기를 가지며 파이터로서 마인드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김소율 선수의 파워와 박성희 선수의 테크닉을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MAX FC를 이끌어 나갈 차세대 선수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 축구
  • 야구
  • 농구
챔피언스리그 '탈락 위기' 리버풀, 나폴리 상대로 웃게 될까
챔피언스리그 '탈락 위기' 리버풀, 나폴리 상대로 웃게 될까
챔피언스리그 조기 탈락의 위기에 빠진 리버풀이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FC가 오는 12일 오전 5시(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SSC...
‘제너럴’ 윤영선, 울산과 구두 합의… 이적 완료 초읽기
‘제너럴’ 윤영선, 울산과 구두 합의… 이적 완료 초읽기
성남FC의 후방을 지킨 ‘제너럴’ 윤영선(30)의 울산 현대 이적이 유력하다.10일 윤영선의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양측이 구두 합의를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성남도 윤영...
경남FC 골키퍼 이범수, 15일 품절남 대열 합류
경남FC 골키퍼 이범수, 15일 품절남 대열 합류
프로축구 K리그1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의 ‘미남 골키퍼’ 이범수가 오는 15일(토)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오는 15일(토) 오후 5시 30분 서울 강남구 소재 웨딩홀에서 이...
정소민, DJ '쏨디'로 활약 '청취자 만족도 200%'
'영스트리트' 정소민, DJ '쏨디'로 활약 '청취자 만족도 200%'
배우 정소민이 SBS 라디오 '영스트리트'의 DJ로 청취자들을 귀를 즐겁게 하며 합격점을 얻었다.정소민은 SBS 파워FM(107.7Mhz) '영스트리트'의 새로운 DJ로 발탁되어 ...
제시, 화면 뚫고 나온 아찔 매력[SNS★컷]
제시, 화면 뚫고 나온 아찔 매력[SNS★컷]
가수 제시가 치명적인 섹시미(美)를 보여줬다.제시는 12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술을 내밀고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Kiss me through the phon...
제스, 유튜버 변신...아찔한 비키니 화보 공개
'sns 스타' 제스, 유튜버 변신...아찔한 비키니 화보 공개
45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모델 겸 쇼핑몰 CEO 제스가 개인 유튜브 채널을 오픈했다.제스는 인스타그램에서 45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2일에는 야심차게 개인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