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을 지켜주세요” 女컬링 대표팀 ‘김민정 감독 전횡’ 폭로에 국민청원 속출
출처:스포츠경향|2018-11-09
인쇄

동계올림픽 사상 최초로 컬링 은메달을 획득하며 ‘영미 신드롬’을 일으켰던 컬링 여자국가대표팀, 이른바 ‘팀 킴’이 김경두 전 대한 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및 김민정 감독의 전횡을 폭로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팀 킴을 지켜달라”고 나섰다.

9일 오전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팀 킴을 지켜달라”며 컬링여자대표팀 지도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게시물이 연달아 올라오고 있다. ‘팀 킴’은 대표팀의 성씨가 모두 ‘김’씨여서 붙은 별칭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평창 올림픽 팀 킴 갈릭 소녀들의 꿈을 빼앗은 감독과 협회를 처벌해 주세요” “국가대표 컬링 김경두 김민정 감독 철저한 감사 필요합니다” “여자컬링 영미신드롬을 비롯한 5명의 선수가 베이징 올림픽에서 뛸 수 있게 해주세요” “정부는 팀킴 살리소, 국민 세금으로 뭐하요” “평창 올림픽 ‘팀킴’ 신드롬이 부끄럽지 않게 ‘팀킴 호소문’ 진상 규명을 청원합니다” 등의 제목을 단 게시물들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팀 킴은 A4 용지 12매 분량의 ‘호소문’을 대한컬링경기연맹, 경상북도, 의성군청 등에 보냈다. 이어 SBS 뉴스에 출연해 인터뷰를 했다.

호소문 내용에는 김민정 감독 일가가 컬링팀을 사적으로 이용하고, 훈련을 통제해왔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대표 선발전이나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말라는 지시가 대표적이다. 선수들은 국제대회에 참가하지 못해 현재 세계랭킹이 18위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또 훈련 중에 “연봉 받으면서 한게 뭐가 있냐” “X같는 년”과 같은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훈련비와 상금 등을 불투명하게 사용하고 김민정 감독 자녀의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로 참석시키는 등 전횡을 일삼았다고 적혀있다.


선수들은 호소문에서 “더 이상 김 감독 일가 아래서 더 운동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컬링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한 마디로 지도자를 교체해 달라고 요구했다.

누리꾼들은 “파도파도 괴담만…” “우리나라 협회는 제대로 된 곳이 하나도 없냐” “얼마나 참다참다 폭발한 걸까” “무도에 나왔을 때 하는 말 듣고 이상하다 했다” “나도 이렇게 충격이 큰데 팀킴은 어떨까” 등의 의견을 냈다.

한편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은 9일 기자들에게 이메일로 ‘사실확인서’를 보내 ‘상금을 정산받지 못했고,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동원됐으며, 팀 이간질 시도가 있었다’는 등 팀 킴의 주장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 축구
  • 야구
  • 농구
콰드라도, "호날두에게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운다"
콰드라도,
유벤투스 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를 인용해서 콰드라도의 유벤투스 생활에 ...
빌라스 보아스, "토트넘 수뇌부, 내 업적 망쳤다"
빌라스 보아스,
안드레 빌라스 보아스(41) 감독이 토트넘 훗스퍼 수뇌부를 향해 묵은 감정을 쏟아냈다.영국 ‘토크 스포츠’의 17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빌라스 보아스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30·보훔)이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를 켰다.한국축구대표팀 이청용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평가전에서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