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부진 날린 대포, 이재원은 '빨간 물결' 향해 엄지를 들었다
출처:뉴시스|2018-11-09
인쇄


SK 와이번스의 안방마님 이재원(30)이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에서 부상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이재원은 지난달 31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왼쪽 뒤꿈치를 다쳤다. 내야 땅볼을 치고 전력질주한 뒤 왼발로 베이스를 밟다가 뼈를 다쳤다.

통증은 여전하다. 특히 타격을 할 때 더 심하다. 그럼에도 마스크를 쓰고, 방망이를 든다. 통증 탓인지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8타수 1안타에 그쳤다.

이를 의식한 듯 이재원은 한국시리즈 3차전을 앞두고 "투혼이 아니라 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비가 먼저지만, 팀은 내가 공격에서도 비중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라고 있다"며 스스로를 아쉬워했다.

각오에도 불구하고 이재원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도 세 번째 타석까지 안타를 치지 못했다.

하지만 팀이 5-3으로 앞선 8회말 무사 1루 상황에 들어선 네 번째 타석에서 속 시원한 홈런을 날렸다. 상대 구원 김승회의 5구째 시속 141㎞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좌중간을 넘겼다. 팀 승리를 확정짓는 쐐기 투런포였다.

당시 이재원은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를 시도했는데 타구가 담장 밖으로 넘어갔다.

이재원은 "감독님이 불러서 ‘볼이 잘 보이느냐‘고 묻더라. 잘 보이는데 다리가 불편해서 번트를 대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그랬더니 그러라고 하더라"며 "번트를 대려고 하는데 페이크 번트 앤 슬래시 사인이 나왔다. 로맥 홈런으로 추가점을 낸 상황이라 시원하게 휘두르자는 생각이었다. 그랬는데 실투가 와서 홈런이 됐다"고 돌아봤다.

쐐기 투런포를 때려낸 후 이재원은 엄지를 치켜세우는 세리머니를 했다. "팬들을 향한 것이었다"면서 "경기를 치르면서 관중석을 보는데 이번 한국시리즈에서는 잠실에서도 관중의 절반을 SK 팬들이 채웠더라. 인천에서는 빨간 물결이 60% 이상이더라"고 말했다.

"팬들에게 고맙다는 의미였다. 팬들이 많이 와서 열정적으로 응원해주는 것을 선수들도 모두 알고, 고마워한다. 3차전에서는 팬들의 응원에 뭉클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 축구
  • 농구
  • 기타
콰드라도, "호날두에게 매일 새로운 것을 배운다"
콰드라도,
유벤투스 팀 동료 후안 콰드라도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이탈리아 '풋볼 이탈리아'는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르카'를 인용해서 콰드라도의 유벤투스 생활에 ...
빌라스 보아스, "토트넘 수뇌부, 내 업적 망쳤다"
빌라스 보아스,
안드레 빌라스 보아스(41) 감독이 토트넘 훗스퍼 수뇌부를 향해 묵은 감정을 쏟아냈다.영국 ‘토크 스포츠’의 17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빌라스 보아스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
‘블루드래곤’ 이청용(30·보훔)이 벤투호에서도 부활 기지개를 켰다.한국축구대표팀 이청용은 17일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평가전에서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