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1년에 660억 줄게” 맨유, 마르시알 반드시 잡는다
출처:스포탈코리아|2018-11-08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앙토니 마르시알 붙잡기에 총력을 다한다. 엄청난 금액까지 제안했다.

영국 언론 ‘스카이스포츠’는 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소식을 다루는 코너에서 “더 선에 따르면 맨유가 마르시알에게 새로운 계약을 제안한다. 보너스 포함 1년에 4500만 파운드(약 660억원) 가치가 있는 계약(Manchester United are preparing to offer Anthony Martial a new contract worth £45m a year including bonuses)”이라고 전했다.

마르시알은 루이스 판 할 시절 최고의 경기력을 보였다. 그러나 조제 모리뉴 감독 아래서 주전 경쟁에 실패했고 연이은 방출설에 시달렸다. 매년 여름, 현지 언론에선 방출 1순위로 마르시알을 거론했다.

언제나 방출 후보였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인고의 노력 끝에 2018/2019시즌 반등에 성공했고 리그 8라운드부터 11라운드까지 4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컵 대회로 넓히면 13경기 6골이다.

마르시알 몸놀림이 좋아지자, 맨유는 재계약 의지를 더 굳혔다. 보너스를 포함한 4500만 파운드를 연봉으로 줄 생각이다. 내년에 계약이 만료되는 만큼, 매력적인 제안으로 마르시알을 붙잡으려는 방침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전력외’ 이용규가 한화 전력에 입힌 데미지
완성된 6강 PO 대진표, 키플레이어는?
국가대표 외야수 출신 이용규(34)의 트레이드 요청은 한화 이글스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왔다. 감독의 리더십, 구단의 지향점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내부 구성...
KIA 해즐베이커가 떠올린 오승환 "열심히 하고 프로페셔널했다"
밀워키, 브록던에 이어 미로티치까지 부상...최대 4주 결장
KIA 타이거즈의 새 외국인 선수 제레미 해즐베이커(32)가 메이저리그 루키 시절 동료였던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의 모습을 잠시 회상했다.해즐베이커는 다소 늦은 나이였던 2...
추신수, 시범경기 2G 연속 안타
'엠비드 복귀 후 4연승' 심상치 않은 PHI의 상승세
추신수(37·텍사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렸다.추신수는 21일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와 벌인 2019 메이저리그 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오윤아, 셔츠 풀어헤치고..속옷 노출
배우 오윤아가 완벽한 몸매를 선보였다.오윤아는 20일 자신의 SNS에 "이제 곧"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오윤아는 란제리 화보를 촬영하고 있다....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AOA 지민, 한 달 만에 깡마른 몸매서 건강한 섹시 美로 변신
걸그룹 AOA 지민이 한 달 사이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지민은 20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공개된 사진 속 지민은 노출이 많은 노란색...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군살無+볼륨감' 서동주, 밀착 패션도 완벽 소화
방송인 서정희 딸 서동주가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자랑했다.20일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왜 아직 화요일이죠"라는 글귀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