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세상 멋진 '가을 남자' 박정권에게 보내는 평생 단짝의 진심
출처:스포츠서울|2018-11-08
인쇄


 ‘가을 남자’ 박정권(37)의 가을 DNA는 2018년 포스트시즌(PS)에서도 여지없이 발휘되고 있다. 넥센과의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을 때려내며 영웅이 됐고,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도 결승 홈런을 뽑아내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두 경기 데일리 MVP는 모두 박정권에게 돌아갔다. 박정권의 활약을 보며 누구보다 기뻐한 이가 있으니, 바로 아내 김은미씨다. 겉으로 내색하지 않았지만 올시즌 박정권이 겪은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가을에 빛나고 있는 박정권의 기세가 시리즈 끝까지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 가득하다. 박정권의 열렬한 팬으로서, 또 아내로서 애틋한 마음이 담긴 김은미씨의 메시지를 편지 형식으로 공개한다. <편집자주>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가을 남자’에게.

이렇게 편지를 써보는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네(웃음). 가장 높은 무대에서 너무 멋있는 모습 보여주고 있는 내 남편에게 응원의 말을 전해주고 싶어서 인터뷰에 응했어. 이 편지에 담긴 내 마음이 조금이나마 힘이 된다면 너무 기쁠 것 같아.

올해 1군에서 좀처럼 기회가 주어지지 않아 마음고생이 심했을 거야. 옆에서 지켜보는 나도 안타까웠는데 당사자의 마음은 오죽했겠을까 싶어. 그런데 좋은 기회가 와서 포스트시즌에 나가게 됐고 보란 듯이 제 실력을 보여주고 있어서 진짜 누구보다 기분이 좋은 거 있지. 홈런을 때려낼 땐 한풀이를 하는 느낌이 들더라. 다른 사람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나는 홈런포에서 ‘나 아직 할 수 있다’는 굳은 의지를 느낄 수 있었어.

자기 별명 중 하나가 ‘가을 남자’잖아. 자기는 그 별명을 썩 인정하는 것 같진 않지만 난 마음에 들어. 선수로 활동하다 은퇴했을 때 그 선수를 떠올리게 하는 수식어가 있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어. 이 말을 하는 지금도 생각나네. 세상 멋있는 가을 남자^^.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난 아직 자기가 건장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 어느 선수나 오랫동안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싶은 건 마찬가지인데 남의 일이라고만 생각했던 것이 우리에게도 다가오니 솔직히 안타까운 마음도 커. 올시즌 막바지에 1군에 올라갔을 때 내가 해줬던 말 기억나? 우리가 생각하는 선수로서 최악의 상황은 은퇴인데 지금 우리에겐 더 심한 상황도 없으니 그냥 마음 편히 하던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한 말. 그 말대로 이렇게 가을 무대에서 멋진 활약 보여주고 있으니 기쁨이 더 큰 것 같아.


난 말이야, 자기한테 오랫동안 마냥 안쓰럽고 감사하고 또 고마움을 느끼고 있어. 이렇게까지 1군에 올라올 기회가 없었던 건 처음인듯 해. 육체적으로도, 또 정신적으로도 엄청 힘들었을텐데 집에서 내색 한 번 안하고 짜증 안내고 묵묵히 자기 일을 해줘서 너무 고마워. 나도 아이들도 항상 응원하고 있는 거 알지?

어느덧 최고참 위치에 올라있고 선수생활도 황혼기에 접어들다보니 나도 많은 생각이 드네. 난 자기가 은퇴 후에도 야구와 관련된 일을 계속 할거라고 생각해. 자기가 야구를 할 때 가장 행복한 사람이란걸 잘 알아. 한 가지 당부하고 싶은 말은 어떤 일을 하던 가족은 신경쓰지 않았으면 좋겠어. 사람은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할 때 가장 행복하잖아? 난 자기가 항상 쭉 행복했으면 좋겠어. 이게 내 진심이야.

인터뷰 기사를 보니까 항상 가벼운 마음으로 야구를 즐기고 있다고 하는데 그게 정답인 것 같아. 남은 시리즈에서도 플레이오프 5차전처럼 영화를 만들어줬으면 좋겠어(웃음). 물론 주인공은 당신이어야겠지?^^ 무엇보다도 부상 없이 남은 경기를 즐기면서 하길 바랄게. 옆에서 후배들 기운을 북돋아주고 응원하는 것도 고참 선수의 몫이니 잊지 말고.

내겐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가을 남자’ 박정권! 정말 정말 고맙고 사랑해. 내 응원받고 우승까지 가즈아~~!!

  • 축구
  • 농구
  • 기타
천안시청축구단 VS 대전코레일, 승리로 3위 도약 도전
천안시청축구단 VS 대전코레일, 승리로 3위 도약 도전
8월 23일, 이번 주 금요일 천안시청축구단이 대전원정을 나선다. 홈경기장 사정에 따라 변경된 한밭종합운동장 보조구장에서 오후 5시 19라운드 경기를 진행한다.천안은 현재 3위 부...
메시vs호날두, 슈퍼컴퓨터 "메시 퍼포먼스 2배 이상 우세"
메시vs호날두, 슈퍼컴퓨터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교한 슈퍼컴퓨터의 결론은 메시의 우세였다.기브미 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벨기에에서 개발된 한 슈퍼 컴퓨터는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
세징야와 전북 3총사, 그리고 김보경…도움왕 다툼은 '춘추전국시대'
세징야와 전북 3총사, 그리고 김보경…도움왕 다툼은 '춘추전국시대'
‘호주 킬러’ 애덤 타가트가 K리그1 득점 단독 선두(16골·2위 10골)를 질주하며 한국 무대 데뷔해 최고 골잡이 등극에 성큼 다가섰다. 특급 도우미를 뽑는 어시스트는 다르다. ...
최소미 '구멍 뚫린 손바닥 크기 비키니, 아찔 그 이상'
최소미 '구멍 뚫린 손바닥 크기 비키니, 아찔 그 이상'
모델 최소미가 비키니를 입고 아름다운 몸매를 선보였다.최소미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최소미는 손바닥 크기의 블랙 비키니를 전신 거울을 이용해 ...
김빛나라, 가슴골 드러낸 수영복 자태
김빛나라, 가슴골 드러낸 수영복 자태
모델 김빛나라가 몸매를 뽐냈다.김빛나라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운대가구시픈데..주변친구들 전부 휴가 없이 일한데여 갈사람없나우 혼자갈수도없궁”이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완벽한 S라인’ 비키니 입은 K리그 치어리더
‘완벽한 S라인’ 비키니 입은 K리그 치어리더
울산현대의 치어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김연정이 비키니 몸매를 공개했다.김연정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굿밤!”이라는 짧은 인사말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