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페레스 회장도 OK…맨유, 베일 1월 영입에 '1469억 장전'
출처:스포티비뉴스|2018-11-08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위기에 빠진 가레스 베일(29, 레알 마드리드) 영입에 나선다. 플로렌티노 페레스 레알 회장도 이 거래에 동의했다.

레알은 베일의 몸값에 1억 파운드(약 1469억 원)를 설정했다. 협상 대상은 맨유다.

미국 매체 ‘블러처리포트‘는 7일(현지 시간) 스페인 매체 ‘엘 치링키토‘의 보도를 인용해 "페레스 회장은 레알 선수단이 베일을 원치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맨유로 이적을 허락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맨유는 베일 영입에 1억 파운드를 들일 예정으로 알려졌다. 맨유의 베일 영입 시도는 다른 매체에서도 소식을 쏟아내고 있다. 영국 언론 ‘가디언‘도 "맨유가 1월 베일을 영입하려 한다. 주제 무리뉴 맨유 감독은 센터백과 공격수 보강을 원하고 있다. 최근 득점이 부족하고, 수비 중심이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베일은 오는 1월 혹은 내년 여름에 맨유로 이적할 것이라는 게 복수 매체의 증언이다. 레알은 베일을 판 이적료로 리빌딩에 보태려고 하고 있다. 레알은 베일이 떠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빈 자리르 메우지 못한다고 판단하고 있다.

블리처리포트는 "베일은 맨유의 챔피언스리그 우승 야욕을 채우는 선수다"고 덧붙였다. 또한 베일이 맨유로 이적하면 상업적인 가치도 크다는 게 에드 우드워드 맨유 부회장의 생각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