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호날두, 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에서 모두 챔스 골
출처:노컷뉴스|2018-11-08
인쇄


유벤투스는 졌다. 하지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빛났다.

유벤투스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4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서 1대2 역전패를 당했다.

비록 패했지만, 3승1패 승점 9점으로 여전히 선두를 지켰다. 무엇보다 호날두가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챔피언스리그 첫 골을 터뜨렸다.

그림 같은 골이었다.

후반 20분 후방에서 날아온 레오나르도 보누치의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을 활짝 열었다. 호날두가 아니면 시도조차 하기 어려운 감각적인 슈팅이었다.

적장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조제 무리뉴 감독도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무리뉴 감독은 "중앙 수비수로부터 패스가 날아왔는데도 호날두의 마무리가 훌륭했다"고 호날두의 골에 박수를 보냈다.

특히 이번 골과 함께 잉글랜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페인(레알 마드리드), 이탈리아(유벤투스)에서 모두 챔피언스리그 골을 넣은 5번째 선수가 됐다. 호날두에 앞서 사무엘 에토, 알바로 모라타, 페르난도 요렌테, 훌리오 밥티스타가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3개 리그에서 챔피언스리그 골을 기록했다.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는 특별한 토너먼트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에 긴장을 풀 수 없다"면서 "우리는 경기를 지배했고, 경기를 끝낼 찬스도 많이 만들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아무 것도 하지 못했다. 다만 운이라고 이야기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경기에 지면 기분이 좋지 않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패한 경기 중 최고일 것"이라면서 "우리는 여전히 선두다. 1위로 통과할 거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