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장현수 아웃'…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나 계산 복잡한 벤투
출처:뉴스1|2018-11-07
인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였으나 머리로는 수긍하지 못했을 것이다. 외국인이다. 절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소위 ‘장현수 사태‘를 처리하는 대한축구협회의 결정은 단호했다. 병역특례 봉사활동 내역에 대한 서류를 조작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 장현수는 지난 1일 대한축구협회 공정위원회에서 ‘국가대표 선발자격 영구박탈‘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당시 한 축구협회 인사는 "내부적으로도 놀랍다는 반응이 많았다. 개인적으로도 영구 제명은 생각지 못했던 징계수위"라고 말한 뒤 "아무래도 사회적 분위기를 많이 반영한 것 아니겠는가. 야구의 오지환 등으로 군 문제에 대한 여론이 차갑게 식은 상황에서 ‘솜방망이‘ 처벌을 내렸을 시의 후폭풍이 걱정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야말로 결자해지였고, 일벌백계 차원이었다. 앞으로 비슷한 일이 발생했을 시 이번 결정이 선례가 되기에 부담이 없진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철퇴를 내린 것은 보는 눈을 많이 의식한 것"이라는 견해를 전했다.

실제로 대다수 축구 팬들을 축구협회의 단칼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나라를 대표한다는 자가 가장 민감한 사안인 군문제를, 그것도 이미 특혜를 받은 것을 속였으니 마땅한 결정이라는 반응이다. 하지만 ‘외국인‘이라면 다를 수 있다. 특히 팀을 이끄는 벤투 감독은 머리에서 계속 물음표가 떠다니고 있다.

일단 ‘존중‘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 5일 11월 소집명단을 발표하던 자리에서 "장현수 문제는, 외국에서 생활하는 사람으로서 존중하고 이해해야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문화와 환경에서 사고가 같을 수는 없기에 충분히 적응하고 존중해야한다. 이번 결정을 인정하고 이제 대안을 찾아야한다"고 담담하게 밝혔다.

구구절절 설명 없이 수긍했다. 하지만 한 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해는 못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봉사활동을)이행하지 않았으면 나중에 하면 되는 것 아닌가‘라는 반응이었다"고 귀띔했다.

한 대표팀 관계자는 "벤투 감독의 장현수에 대한 신뢰는 밖에서 생각하는 것 이상이었다. 벤투 감독 스타일이, 자신이 핵심선수라 판단한 이들에게는 강한 믿음을 보낸다. 대우도 다르다"면서 "장현수는 손흥민이나 기성용급 신뢰를 보이고 있었다. 적어도 수비전술은 장현수를 중심으로 짜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 아니다"고 전했다.

실제로 벤투 감독은 회견장에서 "대안을 찾을 것이다. 하지만 그 선수에게 장현수와 똑같은 플레이를 기대할 수는 없다"는 표현을 썼다. 개개인이 다를 수밖에 없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장현수의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는 접근도 가능한 발언이었다.

관계자는 "벤투 감독이 내년 1월 아시안컵을 상당히 중요하게 보고 있다. 결과에 크게 반응하는 한국 정서를 파악하고 있기에, 이 대회에서는 꼭 성적을 내야한다고 보고 있다"며 "결국 대회에서는 수비가 가장 중요하고, 그래서 벤투 감독도 후방 안정화를 가장 염두에 두고 있었다. 그 중심 퍼즐인 장현수가 빠졌으니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나 계산이 복잡해진 벤투 감독이다. 11월 원정 A매치 2연전의 가장 주요한 체크포인트는 장현수가 빠진 후방이 어떤 경쟁력을 보일 것인지에 맞춰질 전망이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