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그는 보스, 나는 선수" 포그바, 무리뉴와 불화설에 마침표
출처:인터풋볼|2018-11-07
인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폴 포그바(25)가 주제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행복하다며 최근 불거진 불화설에 종지부를 찍었다.

포그바는 그동안 무리뉴 감독과 불화설에 휘말렸다. 알렉시스 산체스의 합류를 기점으로 전술적으로 의견 충돌이 잦았고, SNS 글이 오해를 사면서 훈련 도중 싸늘한 기류를 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무리뉴 감독이 포그바의 부주장직을 발탁하면서 ‘설‘로만 그쳤던 불화설이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포그바는 부주장직 박탈에도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경기 출전 외에는 큰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다.

포그바는 6일 ‘ESPN‘과의 인터뷰에서 부주장직을 발탁한 것에 "나에게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태연한 반응을 보이면서 "주장을 선택하는 것은 감독의 몫이다. 나는 경기에 나서고 최선을 다하고 싶은 마음 뿐이다. 여전히 경기에 출전하고 있고, 경기에 뛰는 것이 행복하다"며 현 상황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무리뉴 감독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포그바는 무리뉴 감독과 의견 충돌이 있었다는 것을 의식한 듯 "그는 보스고, 나는 선수일 뿐이다. 나는 무리뉴 감독이 시키는 대로 한다"면서 "이것을 즐기고 있다. 나는 그저 그의 말을 듣고, 행복한 마음으로 지시한 바를 따르고 있다"며 무리뉴 감독에게 불만을 품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