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성, 홈 개막전 최고 승률 70%+ 지킬까?
출처:점프볼|2018-11-03
인쇄



서울 삼성은 역대 홈 개막전 승률 72.7%(16승 6패)다. S-더비로 열리는 서울 SK와 뒤늦은 홈 개막전에서 이겨야만 70%+ 승률을 지킬 수 있다. 

◆ 뒤늦게 개막전 맞이한 팀
삼성은 개막 원정 8연전 끝에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홈 개막전을 치른다. 체육관 대관 사정 때문이다. 이런 일은 간혹 있다. 전주 KCC는 지난 10월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전국체육대회가 열려 홈 코트를 쓸 수 없는 상황이었다. 제2연고지 군산월명체육관에서 홈 4경기를 소화한 덕분에 개막 원정 7연전 일정을 피했다. 

지금까지 원정 경기만 치르다 뒤늦게 홈 개막전을 가진 사례를 찾아보면 2010~2011시즌 창원 LG, 2014~2015시즌 인천 전자랜드, 2015~2016시즌 서울 삼성과 안양 KGC인삼공사가 그랬다. 이들은 모두 5할 이상 승률을 거두진 못했다. LG를 제외하면 모두 경기수와 상관없이 5패를 안고 홈 개막전을 맞이했다. 삼성 역시 현재 성적은 3승 5패다. 

삼성은 2015~2016시즌에 이어 두 번째 경험이다. 또한, 삼성은 12월 중 잠실실내체육관 대관 문제로 오랜 시간 원정 나들이를 나선다. 2016~2017시즌과 2017~2018시즌에는 원정 8연전과 원정 10연전을 치렀다. 긴 원정 경기 경험이 많다.

삼성 이상민 감독은 지난달 30일 LG와 경기를 앞두고 “오랜 시간 원정 경기를 다니면 힘들고 지친다. 이번 시즌에는 선수층이 두텁지 않아 더 그렇다”며 “올해부터 합숙이 폐지되어 연습체육관에서 선수들의 쉴 공간이 없어 피로도가 더 높다”고 말한 바 있다. 

참고로 뒤늦은 홈 개막전을 가진 팀들의 개막전 승률은 50%(2승 2패)이며, 삼성은 2015~2016시즌에 이겼다. 

▶ 긴 개막 원정 경기 팀들의 성적 
2010~2011 창원 LG 3승 4패
2014~2015 인천 전자랜드 3승 5패
2015~2016 서울 삼성 4승 5패
2015~2016 안양 KGC 2승 5패 
2018~2019 서울 삼성 3승 5패

◆ 삼성, 홈 개막전 승률 72.7%로 1위
삼성은 지난 22시즌 홈 개막전에서 16승 6패, 승률 72.7%를 기록 중이다. 이는 현재 유일한 70%대 홈 개막전 승률. 그렇지만, 이번 시즌 홈 개막전에서 패한다면 승률이 69.6%로 떨어진다. 70% 홈 개막전 승률을 지킬 수 있는지 여부가 달렸다. 

사실 원주 DB도 지난 시즌까지 삼성과 똑같은 홈 개막전 승률 72.7%였다. 이번 시즌 SK와 홈 개막전에서 80-83으로 패하며 승률 69.6%로 떨어졌다. 삼성의 홈 개막전 상대 역시 SK다. 

삼성이 이런 높은 홈 개막전 승률을 기록할 수 있었던 건 2시즌 연속 홈 개막전 패배가 없기 때문이다. DB는 홈 개막전 최다인 9연승 기록을 가지고 있는 반면 홈 개막전 3연패와 2연패도 한 번씩 했다. 

삼성은 지난 시즌 홈 개막전에서 LG에게 74-87로 졌다. 삼성의 지금까지 홈 개막전 성적대로라면 SK에게 이길 가능성이 높다. 만약 진다면 첫 홈 개막전 2연패를 당하며 승률 70%를 지키지 못한다. 

▶ 팀별 홈 개막전 승률 
팀 승 패 승률
삼성 16 6 72.7%
DB 16 7 69.6%
LG 14 8 63.6%
오리온 14 9 60.9%
전자랜드 13 10 56.5%
KCC 11 12 47.8%
현대모비스 11 12 47.8%
SK 10 12 45.5%
KT 10 13 43.5%
KGC 7 16 30.4%

▶ 삼성, 시즌별 홈 개막전 결과 
시즌 경기일자 상대팀 득점 실점 승패
1997 1997.02.02 안양 SBS 99 106 패
1997~1998 1997.11.12 대구 동양 107 102 승
1998~1999 1998.11.15 원주 나래 97 95 승
1999~2000 1999.11.09 인천 신세기 84 82 승
2000~2001 2000.11.04 대구 동양 98 84 승
2001~2002 2001.11.03 여수 코리아텐더 82 88 패
2002~2003 2002.10.27 전주 KCC 95 89 승
2003~2004 2003.10.25 전주 KCC 81 76 승
2004~2005 2004.10.30 울산 모비스 77 70 승
2005~2006 2005.10.22 인천 전자랜드 93 85 승
2006~2007 2006.10.19 부산 KTF 97 81 승
2007~2008 2007.10.21 인천 전자랜드 87 92 패
2008~2009 2008.11.01 서울 SK 75 74 승
2009~2010 2009.10.23 인천 전자랜드 87 84 승
2010~2011 2010.10.16 인천 전자랜드 88 86 승
2011~2012 2011.10.16 창원 LG 74 81 패
2012~2013 2012.10.14 창원 LG 65 44 승
2013~2014 2013.10.13 안양 KGC 88 78 승
2014~2015 2014.10.12 서울 SK 78 93 패
2015~2016 2015.10.09 원주 동부 79 72 승
2016~2017 2016.10.23 울산 모비스 88 73 승
2017~2018 2017.10.17 창원 LG 74 87 패

◆ SK와 역대 맞대결 결과 
삼성은 SK와 역대 맞대결에서 67승 55패, 승률 54.9%로 근소하게 우위다. 홈 경기에선 35승 24패, 승률 59.3%로 조금 더 높다. 이상민 감독 부임 후 SK와 맞대결 결과를 찾아봐도 13승 11패로 시즌 통산 성적과 비슷한 승률 54.2%를 기록 중이다. 지난 시즌에는 3승 3패로 동률을 이뤘으며, 연승과 연패 없이 승과 패를 반복했다. 

삼성의 SK와 맞대결 한 경기 최다 득점은 119점(1998.02.26, 119-124)이며, 한 경기 최소 득점은 56점(2014.12.25, 56-70)이다. 반대로 SK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은 삼성의 최다 득점을 기록한 날 작성한 124점이며, 한 경기 최소 득점은 45점(2013.11.09, 45-62)이다. 

이번 시즌 첫 S-더비이자 삼성의 홈 개막전인 삼성과 SK의 맞대결은 3일 오후 5시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며, MBC스포츠플러스에서 중계 예정이다.

  • 축구
  • 야구
  • 기타
GK 에더리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동남아 선수
GK 에더리지,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동남아 선수
아시아에서 몸값이 가장 비싼 축구선수는 손흥민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며 현재 1,000억 원이 넘는 시장 가치를 자랑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어떨까?<...
'빅클럽 군침' 하베르츠, 레버쿠젠이 원하는 이적료는 최소 9000만파운드
'빅클럽 군침' 하베르츠, 레버쿠젠이 원하는 이적료는 최소 9000만파운드
9000만파운드. '독일의 영스타' 카이 하베르츠(레버쿠젠)의 최소 이적료다.하베르츠는 최근 가장 핫한 스타다. 그는 독일축구의 미래로 불리고 있다. 이미 10대에 두자릿수 득점에...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날으는 완델손, 상위 스플릿 가시권 접어든 포항의 복덩이
"세리머니했을 때는 무척 아팠다고 하던데, 다행히 무릎은 괜찮답니다."완델손(30)의 소식을 전하는 포항 스틸러스 관계자의 목소리는 경쾌했다. 21일 포항 스틸야드, 안방에서 열린...
‘카드’ 파격 의상을 입고 셀카를 찍고 있다
‘카드’ 파격 의상을 입고 셀카를 찍고 있다
그룹 카드의 멤버 전지우가 남다른 섹시함을 자랑했다.전지우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Dumb Litty'"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전지우는 빨간색 오...
김효진, 미스춘향 진 출신 BJ 리즈리사의 머슬 여신 도전!
[스토리S] 김효진, 미스춘향 진 출신 BJ 리즈리사의 머슬 여신 도전!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대회가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열렸다. 참가자 김효진(BJ 리즈리사)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머슬...
김지우, 딸도 칭찬한 치타 콘셉트…'♥레이먼킴'이 반한 비주얼
김지우, 딸도 칭찬한 치타 콘셉트…'♥레이먼킴'이 반한 비주얼
김지우가 섹시한 자태를 뽐냈다.22일 배우 김지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엔 무조건 엄마집으로 Go...!! 친정 가기전에 어디 들렸다 가느라고 나름 신경써서 옷입고 나왔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