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가장 잘하는 리듬체조로 승부 볼래요”
출처:중앙일보 |2018-10-12
인쇄


“연예계 진출요? 저는 그런 끼가 없어요. 제가 제일 잘하는 리듬체조에서 승부를 보겠습니다.”

지난해 3월 선수 생활을 마감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4)가 1년 반 만에 다시 리본을 들고 돌아왔다. 손연재는 오는 26~27일 서울 강서구 KBS 아레나에서 ‘짐네스틱스 프로젝트’를 개최한다. 우리나라는 물론 일본·홍콩·싱가포르 등 아시아 각국의 리듬체조 유망주와 코치들을 초청해 리듬체조 대회 및 워크숍을 열 예정이다.


11일엔 중앙일보가 주최한 더, 오래 콘서트에 출연해 은퇴 이후 계획을 밝혔다. 손연재는 “은퇴 후 리듬체조는 머릿속에서 싹 지웠다. 대신 선수 생활을 하느라 못했던 다양한 활동을 해봤다. 취미로 골프도 해보고, 여행도 다녔다. 올해 대학을 졸업하면서 앞으로 뭘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결국 내가 제일 잘할 수 있는 건 리듬체조라는 것을 깨달았다. 우리나라의 리듬체조를 더 발전시키기 위해 고민했다.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를 직접 기획했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한국 리듬체조의 ‘역사’다. 2010년 성인 무대에 데뷔한 그는 같은 해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 개인종합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선 개인종합 5위에 오르며 최고의 스포츠 스타로 발돋움했고,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선 한국 리듬체조 사상 최초로 개인종합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5년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 개인종합 금메달을 비롯해 3관왕에 올랐다.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선 4위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로서는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었다.

그런데 은퇴 후 예능 프로그램에 종종 모습을 보이면서 연예계 진출설이 나돌았다. 앞서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신수지(27)도 방송인으로 변신한 사례가 있다. 손연재는 연예계 진출설에 대해 “연예계는 정말 힘든 곳이다. 나는 끼가 없다”며 “리듬체조를 많이 알리기 위해 종종 신문과 방송 등에 나오고 싶지만, 전문 방송인이 되고 싶진 않다”고 덧붙였다.


손연재의 궁극적인 목표는 ‘스포츠 행정가’다. 그는 “리우 올림픽을 마치고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만나 친해졌다. 우리나라의 스포츠 위상을 높이기 위해 세계 곳곳을 다니며 노력하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면서 “나는 우리나라, 나아가 아시아 리듬체조 저변을 확대하는 데 일조하는 행정가가 되고 싶다. 현재 국제체조연맹 리듬체조 선수위원은 대부분 유럽인이다. 2021년에 선수위원을 뽑는데 여기에 도전할 계획이다.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리듬체조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리듬체조는 러시아를 비롯한 동유럽이 강세다. 그렇지만 손연재는 국제대회에서 자주 입상하면서 세계 리듬체조계에도 이름을 널리 알린 국제적인 스타다. 최근에는 국제체조연맹 워크숍에도 초청받아 다녀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손연재는 한층 밝아진 모습이었다. 선수 생활을 할 때는 러시아 전지훈련과 고질적인 발목 부상, 혹독한 다이어트로 힘든 기색이 역력했다. 더구나 일부 네티즌의 악성 댓글 공세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는 “은퇴한 뒤 먹고 싶은 음식을 질릴 때까지 먹었다. 이제는 유망주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기 위해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면서 “선수 생활을 할 때 크고 작은 구설에 올라 힘들었지만, 지금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그보다는 리듬체조 후배들을 위해 앞장서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 축구
  • 야구
  • 농구
100골 아르헨 최강 스리톱? 평점은 3-4-5점 '분노의 비판'
100골 아르헨 최강 스리톱? 평점은 3-4-5점 '분노의 비판'
스리톱의 클럽 시즌 득점 총합은 100골. 클럽에서 뜨거운 득점력을 보여주던 아르헨티나의 스리톱이 대표팀에서 거짓말처럼 차갑게 식었다.리오넬 메시, 세르히오 아구에로, 앙헬 디 마...
'이적되면 바로 임대 줄게' 맨시티 '샛별' 펠릭스 위해 칼 꺼냈다
'이적되면 바로 임대 줄게' 맨시티 '샛별' 펠릭스 위해 칼 꺼냈다
포르투갈의 떠오르는 공격수 주앙 펠릭스 영입을 위해 맨체스터시티가 영입 직후 임대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주앙 펠릭스는 제2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로 평가받는다. 이미 벤피카 소속으로...
노르웨이전 ‘닥공’으로 기적 도전 [여자월드컵]
노르웨이전 ‘닥공’으로 기적 도전 [여자월드컵]
한국 여자축구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간절한 각오로 골 사냥에 나선다. 북유럽의 강호 노르웨이를 상대로 기적의 16강행 꿈을 꾸려면...
김현아,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보디라인
[포토] ‘프로듀스48’ 김현아, 볼륨감 넘치는 비키니 보디라인
‘프로듀스48’ 출신 김현아의 일상이 화제다.김현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행 끝”이라는 글과 함께 베트남 다낭에서 찍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수...
노지훈, 레이싱모델 아내 이은혜와 파격화보 ‘부부만이 가능’
노지훈, 레이싱모델 아내 이은혜와 파격화보 ‘부부만이 가능’
가수 노지훈과 레이싱모델 이은혜가 결혼 전 파격화보를 찍었다.최근 노지훈과 이은혜는 파격 화보를 찍어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데님룩과 속옷으로 커플 스타일링을 시도했다.노지훈은 “...
박하선, 파격 멜로 담은 포스터 공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파격 멜로 담은 포스터 공개
배우 박하선이 오는 7월 5일 밤 11시 처음 방송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출연한다.16일에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파격적인 박하선의 모습이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