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야구가 정말 재미없었어요” NC 나성범이 돌아본 2018시즌
출처:스포츠경향|2018-10-09
인쇄

 

나성범(29·NC)은 정규시즌 막바지에 겪고 있는 팀 상황이 어색하기만 하다.

예년같으면 포스트시즌을 준비했어야하는 시기다. 2013시즌 1군에 진입한 NC는 2014시즌부터 꾸준히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 정규시즌 막바지에는 포스트시즌 상대 팀에 대한 분석을 하고 체력 관리를 하곤 했다.

하지만 올해는 다르다. 올시즌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최하위를 전전한 NC는 일찌감치 포스트시즌 탈락이 확정됐다. 정규시즌이 끝나면 마무리캠프에 돌입해야 한다. 가을야구의 주연에서 조연으로 된 상황이 나성범으로서는 안타깝기만하다. 2012년 NC에 입단해 팀의 역사를 그대로 지켜봐왔기에 더했다.

나성범은 “올시즌은 야구가 유독 재미가 없었다. 이 시기쯤 가을야구 어렵게 올라가서 하루하루 준비를 해야했는데 아예 떨어졌다는 것 때문에 다른 느낌이 든다. 매년 하던 가을야구를 안하다보니 아쉬움이 크다”고 했다.

올시즌은 나성범에게 또 다른 깨달음을 안겨준 한 해였다. 야구는 ‘팀 스포츠’라는 사실이 더 크게 와닿았다. 그는 “‘그래도 가을야구는 가겠지’라는 믿음이 있었다. 우리 팀이 충분히 할 수 있을거라는 생각도 있었다”면서 “다시 한번 선수 한 명, 한 명이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 야구는 혼자하는 것이 아니라 다같이 하는 것이란걸 또 한번 깨달았다”고 말했다.

팀 성적과는 별개로 나성범은 올시즌 KBO리그 역사에 남을 기록을 많이 달성했다. 역대 최초로 4년 연속 170안타를 기록했고 역대 두번째 4년 연속 100득점도 달성했다. 2014년 타율 3할2할9푼을 기록한 이후 올시즌까지 5년 연속 3할 타율을 유지했고 2015, 2016시즌에 이어 세번째 풀타임 시즌 달성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나성범은 “의미있는 기록을 많이 낸 것은 좋지만 팀 상황상 축하를 받지 못했던 것이 아쉽다”고 돌이켜봤다.

8일 현재 142경기에서 타율 3할1푼7리 23홈런 15도루 90타점 등으로 좋은 성적을 낸 그였지만 20홈런-20도루를 다시 기록하지 못한 것도 아쉬움이 남는다. 나성범은 “한동안 안 뛰다 뛰려니까 막상 스타트도 어렵고 잘 안 되더라”며 “체력이 있을 때 뛰어둘 걸 그랬다는 생각도 든다. 50경기 남짓 남겨둔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시즌이 흘러갔다”고 했다.

이제 아쉬움을 접고 나성범은 새로운 시즌을 향해 정조준하기로 했다. 게다가 NC는 내년 새 야구장으로 옮겨가기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 나성범은 “내년에는 재미있는 야구를 했으면 좋겠다. 잘하는 선수가 많아서 팀이 강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선배들을 위협하는 새 얼굴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개인적으로 팀이 10위를 해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 것도 이때문이다.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을 따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성범은 “내 자리를 위협하는 선수가 왔으면 좋겠다. 그래야 나도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선수들도 마냥 내 자리가 있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그래야 주전과 백업 층이 탄탄해진다”고 했다.

어느덧 중고참의 자리까지 올라 임시 주장까지 맡은 나성범은 팀 전체의 미래까지 생각할 위치에 와 있다. 나성범은 “내년에는 좋은 성적을 내서 새 야구장에 팬들이 두배 이상 찾아줬으면 좋겠다”고 마음을 다졌다.

  • 축구
  • 농구
  • 기타
맨유-유벤투스, UCL 마지막 대결은 ‘15년 전’
맨유-유벤투스, UCL 마지막 대결은 ‘15년 전’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이 이끄는 유벤투스가 오는 24일(이하 한국 시각)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조별 라...
벤투호 김민재, 입지 줄어도 ‘약이 되는 시간’인 이유는?
벤투호 김민재, 입지 줄어도 ‘약이 되는 시간’인 이유는?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이 자신의 애제자이자 전북과 한국 축구 수비의 미래라 불리는 김민재에게 애정어린 조언을 전했다.최강희 감독은 우승 셀러브레이션만을 남겨 놓고 치렀던 인천 유나...
이카르디, "메시 부상, 유감이지만 인테르에 기회"
이카르디,
밀라노 더비에서 천금 같은 골을 기록한 마우로 이카르디가 FC 바르셀로나와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밝혔다.인터 밀란은 22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쥬...
홍지민, 다이어트 ing…요요 없는 최고의 유지어터
홍지민, 다이어트 ing…요요 없는 최고의 유지어터
다이어트 성공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홍지민이 물오른 근황을 공개했다.홍지민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앨범 '나였으면' 뮤직비디오 재촬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
성유리, 오늘(22일) '컬투쇼' 출연..라디오 나들이
성유리, 오늘(22일) '컬투쇼' 출연..라디오 나들이
배우 성유리가 오랜만에 라디오 나들이에 나선다.22일 SBS에 따르면 성유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방송되는 SBS 파워FM '컬투쇼'에 출연할 예정이다.이날 방송에서 성유리는 특유...
연미주, SE M&M과 전속계약…연민지와 한솥밥
‘나도 엄마야’ 연미주, SE M&M과 전속계약…연민지와 한솥밥
배우 연미주가 SE M&M(에스이 엠앤엠)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연미주의 소속사 SE M&M 측은 “최근 SBS 아침드라마 <나도 엄마야>에 국제투자전문가 장유진으로 출연중인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