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中 이적설' 최강희 감독, "이때만 되면 난 항상 중국에 가더라"
출처:마이데일리|2018-10-08
인쇄

 

전북 현대에서 통산 6번째 우승을 달성한 ‘강희대제’ 최강희 감독이 중국 슈퍼리그 이적설에 대해 재치있는 농담으로 일축했다.

중국 현지 복수 언론들은 지난 4일(한국시간) 최강희 감독이 다음 시즌 중국 슈퍼리그 톈진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과거 전북에서 뛰었던 권경원의 소속팀인 톈진은 지난 시즌 중국 리그 3위를 차지하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따는 등 선전했지만 올 해는 13위에 처져있다. 또 ACL에서도 8강에서 탈락했다.

결국 톈진은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의 파울루 수자 감독을 성적 부진의 이유로 최근 경질했다.

톈진은 차기 감독 후보로 최강희 감독을 1순위로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에서 오랜 기간 성공했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강한 모습을 보인 것이 이유다.

하지만 최강희 감독은 중국 이적설을 부인했다. 7일 울산 현대와 2-2로 비긴 뒤 사상 첫 스플릿 라운드 이전에 최소 경기 우승을 확정한 최강희 감독은 “이 시기만 되면 난 항상 중국에 가는 것으로 되어 있더라”며 특유의 농담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최강희 감독은 “우승이 확정됐지만, 내년 우승을 목표로 다시 팀을 운영해야 한다. 남은 경기를 잘 마무리하고 구단과 선수 보강 등을 잘 의논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추신수-테임즈 트레이드? 윈터미팅서 이적 있을까
0득점 라우리, 한때 지나갈 부진일까
메이저리그(MLB)를 구성하는 여러 방면의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MLB 윈터미팅이 시작된 가운데 우리에게 익숙한 추신수(36·텍사스)와 에릭 테임즈(32·밀워키)의 소속팀...
ESPN "LAD, 적극 트레이드 가능성"..류현진은 무풍지대
'만족도 100%' KB스타즈
LA 다저스가 윈터미팅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팀 내 중복 자원들을 활용해 적극적인 트레이드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물론 류현진(31)은 예외다.미국 ...
문우람 폭행사건, 진실 밝혀져야 한다 [Oh! 모션]
박혜진 통산 7번째 라운드 MVP 선정…2R MIP는 김민정
문우람(26) 폭행사건의 진실은 가려질 수 없다.이태양과 문우람은 1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태양은 2015년 5월 29일 KIA전에 1이닝...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파워 인플러언서 최선미, 아찔함 가득한 화보 공개
모델 겸 쇼핑몰 CEO 최선미가 파격적 비키니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최선미는 의류브랜드 ‘선미s sea’와 컨텐츠 브랜드 임팩트크루가 공동으로 진행한 비키니화보를 통해 섹시한 바디...
전효성, 새 프로필 사진 공개!…한층 차분해진 분위기
전효성, 새 프로필 사진 공개!…한층 차분해진 분위기
전효성이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11일 소속사 토미상회 엔터테인먼트가 전효성의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하며 새출발을 알렸다.공개 된 사진 속 전효성은 기존의...
ROAD FC 아톰급 챔피언 벨트를 노리는 ‘몬스터 울프’ 박정은(22, 팀 스트롱울프)의 패기가 식지 않았다.
ROAD FC 아톰급 챔피언 벨트를 노리는 ‘몬스터 울프’ 박정은(22, 팀 스트롱울프)의 패기가 식지 않았다.
미스코리아 출신 김정진이 근황을 공개했다.최근 김정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국에서 휴양을 즐기며 촬영한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그는 태국에서 수영복을 입고 여유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