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中 이적설' 최강희 감독, "이때만 되면 난 항상 중국에 가더라"
출처:마이데일리|2018-10-08
인쇄

 

전북 현대에서 통산 6번째 우승을 달성한 ‘강희대제’ 최강희 감독이 중국 슈퍼리그 이적설에 대해 재치있는 농담으로 일축했다.

중국 현지 복수 언론들은 지난 4일(한국시간) 최강희 감독이 다음 시즌 중국 슈퍼리그 톈진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과거 전북에서 뛰었던 권경원의 소속팀인 톈진은 지난 시즌 중국 리그 3위를 차지하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따는 등 선전했지만 올 해는 13위에 처져있다. 또 ACL에서도 8강에서 탈락했다.

결국 톈진은 이탈리아 세리에A 출신의 파울루 수자 감독을 성적 부진의 이유로 최근 경질했다.

톈진은 차기 감독 후보로 최강희 감독을 1순위로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에서 오랜 기간 성공했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강한 모습을 보인 것이 이유다.

하지만 최강희 감독은 중국 이적설을 부인했다. 7일 울산 현대와 2-2로 비긴 뒤 사상 첫 스플릿 라운드 이전에 최소 경기 우승을 확정한 최강희 감독은 “이 시기만 되면 난 항상 중국에 가는 것으로 되어 있더라”며 특유의 농담으로 답변을 대신했다.

최강희 감독은 “우승이 확정됐지만, 내년 우승을 목표로 다시 팀을 운영해야 한다. 남은 경기를 잘 마무리하고 구단과 선수 보강 등을 잘 의논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에인절스, 19년 팀 이끈 소시아 후임 사령탑에 어스머스 선임
'35점 대폭발' 트레이 영, 역시 제 2의 커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19년간 팀을 이끈 뒤 지휘봉을 놓은 마이크 소시아 감독 후임으로 브래드 어스머스 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감독을 결정했다.에인절스 구단은...
MLB닷컴 "류현진 `꿈의 월드시리즈` 3차전 출격할 듯"
'집단 난투극' CP3-론도 출전 정지 징계 확정
류현진(31·LA 다저스)이 한국인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에 선발로 등판할 것이 유력해졌다.MLB닷컴은 류현진의 월드시리즈(WS) 3차전 선발 등판을 예상했다.MLB...
KT, 재계약 불가 박기혁-홍성용에 코치직 제의
'레너드 없어도' 토론토, 라우리 앞세워 개막 3연승 행진
박기혁과 홍성용, KT 위즈 유니폼을 계속 입게 될까.KT는 이강철 신임 감독, 이숭용 신임 단장 선임과 함께 대규모 선수단 정리 작업을 했다. 많은 코치, 선수들이 KT를 떠나게...
홍지민, 다이어트 ing…요요 없는 최고의 유지어터
홍지민, 다이어트 ing…요요 없는 최고의 유지어터
다이어트 성공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홍지민이 물오른 근황을 공개했다.홍지민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은 앨범 '나였으면' 뮤직비디오 재촬영"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
성유리, 오늘(22일) '컬투쇼' 출연..라디오 나들이
성유리, 오늘(22일) '컬투쇼' 출연..라디오 나들이
배우 성유리가 오랜만에 라디오 나들이에 나선다.22일 SBS에 따르면 성유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방송되는 SBS 파워FM '컬투쇼'에 출연할 예정이다.이날 방송에서 성유리는 특유...
연미주, SE M&M과 전속계약…연민지와 한솥밥
‘나도 엄마야’ 연미주, SE M&M과 전속계약…연민지와 한솥밥
배우 연미주가 SE M&M(에스이 엠앤엠)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연미주의 소속사 SE M&M 측은 “최근 SBS 아침드라마 <나도 엄마야>에 국제투자전문가 장유진으로 출연중인 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