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손흥민 '금의환향'에 포체티노 감독이 '생색' 낸 이유
출처:엠스플|2018-09-14
인쇄


"손흥민(26)은 나에게 고마워 해야 한다."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A매치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귀국했다. 토트넘 홋스퍼도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손흥민을 주목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사진을 공식 SNS에 포스팅하며 손흥민의 복귀를 반겼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도 손흥민의 복귀에 향후 계획을 밝혔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포체티노 감독의 기자 간담회 내용을 보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먼저 손흥민에게 축하를 보낸다. 병역의 의무를 피한 것은 중요한 의미"라며 축하를 전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대표팀 차출을 허락한 자신에게 감사해야 한다고 농담을 던졌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에게 내 선물이 어딨냐고 물었다. 나는 시계나 한식 선물을 원한다"며 "과거 다른 클럽들은 아시안게임에 선수를 내주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었다. 내가 위험을 감수하고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보냈다"고 ‘자화자찬‘했다.

포체티노 감독의 이러한 ‘셀프 칭찬‘은 일리가 있다.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가 인정하는 A매치 대회가 아니다. 구단이 선수 차출에 협조할 의무는 없다. 과거 많은 한국 선수들이 소속 구단과 아시안게임 출전 여부로 줄다리기를 했다.

손흥민 역시 지난 2014년 레버쿠젠의 반대로 인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했다. 당시 레버쿠젠은 ‘손흥민은 구단의 중요한 선수이며 팀은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를 앞둔 상태‘라며 차출 거부 입장을 내보였다. 대한축구협회는 토너먼트에라도 뛸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으나 끝내 손흥민은 대회에 나설 수 없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물 오른 활약을 펼친 이강인과 황의조도 대회 참가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승우의 소속 구단 헬라스 베로나는 최근 파비오 그로소 감독을 선임했다. 그로소 감독은 새 시즌 주축 공격수로 이승우를 낙점했다. 세리에A 재승격을 노리는 팀 입장에서는 이승우의 아시안게임 참가가 탐탁지 않았다. 그러나 이승우의 끈질긴 설득에 결국 차출을 허락했다.

J리그 강등권에 놓여 있는 감바 오사카도 마찬가지였다. 물 오른 결정력을 선보이며 팀의 주포로 활약하는 황의조를 내주는 데에는 큰 결단이 필요했다. 김학범 감독의 읍소가 결정적이었다.

과거 셀틱에서 뛰던 기성용도 팀의 반대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참가가 불발된 바 있다. 미드필더들의 잇단 부상으로 기성용을 내줄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아시안게임 참가가 좌절된 기성용은 자신의 SNS에 ‘잠이 오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5일 리버풀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포체티노 감독은 이 경기에 손흥민이 출전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무리시키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