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괴물’ 말컹 복귀… 2위 경남, 연패 끊고 다시 달릴까?
출처:베스트 일레븐|2018-09-14
인쇄


2위 경남이 오는 16일 오후 2시 순천 팔마종합운동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28라운드를 치른다.

수원 삼성과 전북 현대에 잇따라 패하며 연패를 기록 중인 경남은 2연패를 당하는 동안 골을 넣지 못하며 말컹의 공백을 느꼈다. 2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친 것은 올 시즌 개막 이후 처음이다.

그 사이 2위 경쟁을 하는 울산 현대와 수원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경남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현재 경남은 3위 울산(12승 9무 6패 승점 45)과 4점차, 4위 수원(11승 7무 9패 승점 40)과는 9점 차로 2위권 유지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호재는 있다. 25라운드 강원 FC전에서 거친 플레이로 퇴장 당했던 말컹의 징계가 풀렸다. 25일 만에 그라운드를 밟게 된 말컹은 네게바·파울링요와 오랜만에 브라질 삼각 트리오를 형성하게 된다. 이밖에 경남은 왕성하게 움직여 상대 수비진을 괴롭히는 쿠니모토, 크로스가 장점인 최재수를 앞세워 전남의 골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상대 팀 전남의 최근 행보는 나쁘지 않다. 김인완 감독 대행 체제에서 2연승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6승 7무 14패(25점)를 기록, 11위에 머물고 있지만, 분위기 반등으로 강등권 탈출은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이번 시즌 경남과 전남의 대결은 두 번 모두 경남의 승리로 끝났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