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월드컵 MVP’ 모드리치 “최고의 팀, 항상 이기는 것 아니야” 아쉬움 토로
출처:동아일보|2018-07-16
인쇄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를 준우승으로 이끈 루카 모드리치(33·레알 마드리드)가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패배한 것을 두고 “최고의 팀이 항상 이기는 것은 아니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크로아티아는 16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와의 결승전에서 2:4로 패했다. 크로아티아는 월드컵 출전 사상 첫 우승을 위해 투혼을 발휘했으나 프랑스를 넘어서지 못했다.

스페인 매체 ‘AS’ 등에 따르면, 크로아티아의 ‘중원 사령관’ 모드리치는 이날 경기 후 “우리가 결승전에서 (프랑스보다) 더 나은 팀이었다”면서 “최고의 팀이 항상 이기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VAR 판독 이후 내려진 페널티킥 선언에 대해선 “페널티킥이 선언됐을 때 우리는 놀랐다. 내가 봤을 땐 파울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린 결과를 바꿀 수 없었다”고 말했다.
크로아티아는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지 못했지만, 모드리치는 이날 ‘2018 러시아 월드컵’ 시상식에서 골든볼 수상자로 호명됐다. 이에 대해 그는 “나 스스로는 이 상을 받게 돼 기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의 우승컵도 함께 받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2022년 카타르에서 개최될 월드컵에 대해선 “이것에 관해 말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라며 “그것에 대해선 가족과 이야기 해봐야 한다. 지금 나는 쉬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골든볼 수상자는 최근 20년째 월드컵 우승팀에서 호명되지 않았다. 브라질 호나우두(1998년), 독일 올리버 칸(2002년), 프랑스 지네딘 지단(2006년), 우루과이 디에고 포를란(2010년),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2014년)에 이어 올해 모드리치까지 6회 연속 우승팀은 골든볼 수상자를 배출하지 못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타구에 머리 맞은 NYY 다나카 "뇌진탕 증상 거의 사라졌다"
닥 리버스 감독
타구에 머리를 맞아 뇌진탕 진단을 받은 다나카 마사히로(32·뉴욕양키스)의 상태가 호전됐다.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의 뉴욕양키스 담당 말리 리베라 기자는 6일(한국시간) ...
다시 뛰는 김광현, 부시스타디움 마운드서 첫 라이브피칭
포포비치의 브루클린행 루머? 션 막스 단장은 '부인'
코로나19 확산 직격탄을 맞은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이 다시 뛴다.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공식 홈페이지는 6일(이하 한국시각) “김광현, 애덤 웨인라이트, 존 갠트 ...
김혜성의 오픈마인드 포지션보다 출전, 내야→외야전환 성공사례는?
서지 이바카
에디슨 러셀(26)이 가져온 문제를 김혜성이 말끔하게 풀었다. 러셀의 주 포지션은 유격수다. 메이저리그에 2015년 데뷔해 2016년과 2017년 시카고컵스에서 주전 유격수로 활약...
슈이, 섹시 모노키니 입고 맥심에서 트럭 화보 촬영 “한 달 기름값만 500?”
미스맥심 슈이, 섹시 모노키니 입고 맥심에서 트럭 화보 촬영 “한 달 기름값만 500?”
미스맥심 모델 슈이가 맥심 6월호를 통해 섹시 트럭 화보를 선보였다. 미스맥심은 남성잡지 맥심(MAXIM)이 기획한 일반인 모델 선발대회 ‘미스맥심 콘테스트’를 통해 선발된 맥심의...
꾸뿌, 빨래방 화보…“큐티섹시의 정석”
‘미스맥심’ 꾸뿌, 빨래방 화보…“큐티섹시의 정석”
지난해 스무 살의 나이로 최연소 미스맥심 모델이 된 꾸뿌가 남성잡지 맥심(MAXIM) 7월호에서 섹시한 빨래방 화보를 찍었다.2019년에 미스맥심으로 선발된 모델 꾸뿌는 음악을 전...
예리, 발그레한 두 볼..과즙이 흘러넘쳐♥
예리, 발그레한 두 볼..과즙이 흘러넘쳐♥
걸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예리가 발그레한 두 볼을 공개했다.6일, 레드벨벳 예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에서 예리는 새침하고 시크한 표정을 짓다 이...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