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구 > 국내
'압도적 1위' 두산, 이용찬·허경민·젊은 투수들의 맹활약
출처:연합뉴스|2018-07-13
인쇄



김태형(51) 두산 베어스 감독은 "기대 이상"이라고 전반기를 평가했다.

두산은 58승 29패(승률 0.667)를 거두며 1위로 2018 KBO리그 전반기를 마쳤다. 2위 한화 이글스(승률 0.584, 52승 37패)와 격차는 7게임이다.

독주 체제였다. 두산은 4월 7일 1위로 올라선 뒤, 한 번도 2위로 내려가지 않았다.

두산이 팀의 정규시즌 최고 성적을 올렸던 2016년(93승 1무 50패)을 떠오르게 하는 기세다. 2016년에도 두산은 전반기에 55승 1무 27패(승률 0.671)를 거둬 독주 체제를 갖췄고,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김태형 감독은 "정말 개막하기 전에는 4, 5위 싸움을 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선수들이 정말 잘해줬다"고 했다.

타율 1위(0.379) 양의지, 타점 1위(85개)·홈런 공동 2위(28개) 김재환의 활약을 사실 놀랍지 않다. 둘은 김태형 감독의 구상에도 "원래 잘했던 선수"로 분류돼 있다.



김태형 감독을 놀라게 한 선수들은 이용찬과 허경민, 오재원, 그리고 박치국 등 젊은 투수들이다.

올해 선발로 전환한 이용찬은 10승 2패 평균자책점 2.94로 호투했다. 다승 4위다.

이용찬은 두산 외국인 투수 듀오 세스 후랭코프(13승 1패 평균자책점 3.26), 조쉬 린드블럼(11승 2패 평균자책점 2.77)과 함께 무려 34승을 합작했다.

두산은 이용찬이 3선발 역할을 한 덕에 장원준(3승 6패 평균자책점 9.76)과 유희관(3승 6패 평균자책점 7.11)이 동반 부진에 빠진 상황에서도 견고한 선발진을 유지했다.

젊은 투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김태형 감독은 "사실 모험이었다"라고 털어놓을 정도로 전반기에 젊은 투수들을 대거 기용했다.

고졸 2년차 박치국은 필승조로 올라서며 1승 5패 3세이브 10홀드 평균자책점 3.22로 호투했다. KBO리그 전반기 최다 등판(47)도 박치국의 몫이었다.

신인 곽빈도 평균자책점은 7.55로 높았지만, 1군 무대에서 32경기(3승 1패 1세이브 4홀드)를 치르며 가능성을 증명했고, 3년차 이영하는 선발과 중간을 오가며 3승 1패 2홀드를 올렸다.



타선에서는 1번타자 고민을 지운 허경민이 김태형 감독을 흐뭇하게 했다.

허경민은 타율 0.338, 6홈런, 46타점, 52득점을 올렸다. 개막전 1번타자로 출전했지만, 3·4월 타율 0.260으로 부진해 하위타순으로 내려갔던 허경민은 6·7월 33경기에서는 타율 0.383의 맹타로 두산 공격을 이끌었다.

지난해 타율 0.237로 깊은 부진에 빠졌던 오재원은 올해 전반기 타율 0.334로 부활했다.

두산 야구를 압축한 단어는 ‘화수분‘이다. 2018년에도 새 얼굴이 나오고, 반등에 성공한 선수가 등장했다.
  • 축구
  • 농구
  • 기타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벤제마, AC밀란행? 기자에게 “새 직업 찾아보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AC밀란 이적설을 강하게 부정했다.벤제마의 밀란 이적설이 제기됐다. 이탈리아 일간지 ‘디 마르지오’는 21일(한국시간) “밀란이 벤제마 측과 회담을 ...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
이적설 일축한 네이마르
“난 PSG와 100% 함께한다.”올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이 나돌았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자신의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로자룡' 로페즈 '선봉' 전북, 상주전 '방심'은 없다
조기 우승을 위해 방심은 없다. 그 중심에는 로페즈가 있다.전북 현대는 22일 상주 종합운동장에서 K리그 1 2018 19라운드 상주 상무와 맞대결을 펼친다. 14승 2무 2패 승...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힙합 가수 제시의 치명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제시는 지난 2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워터밤 2018' 콘서트를 열었다.이날 제시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HI★인터뷰]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약 3년 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절반 이상의 시간동안 줄곧 악역을 도맡아왔던 이엘리야는 최근 종영한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실로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날아올랐다....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DA:차트]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블랙핑크 제니가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했다.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21일까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