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정몽준, FIFA 명예부회장 계속 유지...FIFA "지위 박탈한 적 없다"
출처:이데일리|2018-07-12
인쇄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제재에서 모두 풀려난 정몽준(67)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FIFA 명예부회장직도 그대로 유지한다.

FIFA는 최근 파트마 사무라 사무총장 명의로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에게 서신을 보내 “2011년 FIFA가 정 명예회장에게 부여한 FIFA 명예부회장 직위가 과거 특정 시기의 제재로 상실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호칭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FIFA가 2015년 정몽준 명예회장에게 내린 5년 제재를 1년3개월로 완화했고, 이미 기간이 지나면서 제재는 자동 소멸됐다. 이에 정몽준 명예회장은 FIFA에 명예부회장직의 원상 회복을 요청한바 있다.

사무라 사무총장은 서한을 통해 “FIFA 명예부회장직은 2011년 FIFA 총회가 귀하께 부여했다. 그 이후 FIFA 사법 기구가 진행한 절차에 따라 일부 제재가 부과되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귀하의 FIFA 명예부회장직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재로 인해 귀하의 축구 관련 활동이 일시적으로 제한되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원칙적으로 볼 때 귀하의 명예부회장직은 그대로 유지됐다”며 “FIFA 총회나 어떠한 다른 FIFA 기구도 해당 직책을 박탈한 적이 없고 FIFA명예부회장직을 상실한 적이 없었다. 따라서 FIFA 명예부회장직을 다시 회복할 필요도 없으며 이 호칭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야구
  • 농구
  • 기타
이범호 부상 이탈, KIA 3루 후계자 경쟁 점화
KBL 역대 최단신 외인 KCC 킨의 신장측정 뒷이야기
KIA 3루 후계자 전쟁이 시작됐따.KIA 타이거즈의 3루 텃밭을 지켜온 노장 이범호(38)가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허벅지 부상으로 20일 중도 귀국했다. 수비훈련에서 타구를 처...
루키 노시환 보고 "프로 몇년차?"라고 물었던 주니치관계자
하든 “내 득점 기록, 팀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었어”
한화 이글스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 캠프에 6명의 신인을 대거 합류시켰다. 변우혁 노시환 유장혁 정이황 박윤철 김이환. 좌충우돌 신인들이 고함치고 뛰어다니며 캠프에 활력을 불어넣고...
"공도, 폼도 좋더라" 기쿠치 첫 라이브 피칭, SEA 동료의 감상평
클레이 톰슨
“직구가 떠오르더라.”미국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첫 해를 준비하고 있는 기쿠치 유세이가 20일(이하 한국시간) 첫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풀카운트’ 등 일본 언론에 따르...
박시현의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
박시현의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
모델 박시현이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를 드러냈다.박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콕에서 방콕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박시현은 하얀색 비키니를 입고 있었다....
함소원, 출산이 믿기지 않는 몸매
함소원, 출산이 믿기지 않는 몸매
함소원의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화제다.지난 15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산 50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함소원은 트레이닝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
티파니, 흘러내릴 듯한 오프숄더..'아찔 노출'
티파니, 흘러내릴 듯한 오프숄더..'아찔 노출'
가수 티파니가 아찔한 볼륨감을 뽐냈다.지난 17일 티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티파니는 실버톤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