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정몽준, FIFA 명예부회장 계속 유지...FIFA "지위 박탈한 적 없다"
출처:이데일리|2018-07-12
인쇄

 

최근 국제축구연맹(FIFA) 제재에서 모두 풀려난 정몽준(67)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FIFA 명예부회장직도 그대로 유지한다.

FIFA는 최근 파트마 사무라 사무총장 명의로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에게 서신을 보내 “2011년 FIFA가 정 명예회장에게 부여한 FIFA 명예부회장 직위가 과거 특정 시기의 제재로 상실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호칭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FIFA가 2015년 정몽준 명예회장에게 내린 5년 제재를 1년3개월로 완화했고, 이미 기간이 지나면서 제재는 자동 소멸됐다. 이에 정몽준 명예회장은 FIFA에 명예부회장직의 원상 회복을 요청한바 있다.

사무라 사무총장은 서한을 통해 “FIFA 명예부회장직은 2011년 FIFA 총회가 귀하께 부여했다. 그 이후 FIFA 사법 기구가 진행한 절차에 따라 일부 제재가 부과되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귀하의 FIFA 명예부회장직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재로 인해 귀하의 축구 관련 활동이 일시적으로 제한되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원칙적으로 볼 때 귀하의 명예부회장직은 그대로 유지됐다”며 “FIFA 총회나 어떠한 다른 FIFA 기구도 해당 직책을 박탈한 적이 없고 FIFA명예부회장직을 상실한 적이 없었다. 따라서 FIFA 명예부회장직을 다시 회복할 필요도 없으며 이 호칭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야구
  • 농구
  • 기타
'70G 옵션 충족' 오승환, 내년에도 메이저리거
타운스의 슈퍼 맥스 연장, 앞으로의 과제는?
오승환(콜로라도)에게는 20홀드 이상의 성과가 있는 하루였다. 70경기 등판을 채우면서 내년 시즌에도 메이저리그에 머물 수 있게 됐다.오승환은 24일(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
로버츠, "류현진 빅게임피처..오늘의 MVP"
'3위 입상' 삼성이 남긴 숙제 '기복 줄이기'
류현진(31·다저스)의 투타 대활약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함박웃음을 지었다.LA 다저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개최된‘2018시...
'나란히 71승' SK·한화·넥센, 2~3위 싸움도 끝까지
[터리픽12]
5위 싸움이 전부가 아니다. 2위 싸움도 마지막까지 흥미롭게 흘러갈 분위기다. 나란히 71승을 기록하고 있는 2위 SK, 3위 한화, 4위 넥센의 구도가 묘하다. 2위부터 4위까지...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K리그 여신으로 유명한 정순주 아나운서가 비키니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정순주 아나운서는 최근 베트남으로 휴가를 다녀왔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남겼다.사진 속 정순주 아나운서...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솔로 아티스트로 성공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효린이 건강한 섹시미를 발산한 화보를 공개했다.이번 화보에서 효린은 운동으로 다져진 멋진 몸매와 구릿빛 피부를 역동적이고 자유분방한 모습...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그룹 베스티 출신 가수 유지가 마네킹 몸매를 자랑했다.유지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많이 먹어서 배에 힘주느라 힘들었다. 내년엔 꼭 서핑을 배워볼 거야"라는 내용의 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