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뮤직]'故은비·리세 떠난지 4년' 애슐리, 처음으로 '밝은 노래' 부른다
출처:스포츠서울|2018-07-12
인쇄

 

걸그룹 레이디스코드는 지난 3년간 밝은 노래를 발표한 적이 없다. 팀으로도, 솔로 프로젝트로도 그랬다. 팀의 리더 애슐리가 변화를 주도한다. 솔로 가수로 나서며 처음으로 무대 위에서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애슐리는 오는 17일 낮 12시 디지털 싱글 ‘히얼 위 아(HERE WE ARE)’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돌입한다. 첫 솔로 활동을 앞두고 애슐리는 데뷔 후 처음 단발머리를 시도하는 등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솔로 데뷔곡 ‘히얼 위 아’는 뜨거운 여름과 어울리는 트로피컬 댄스 장르다. 레이디스코드가 팀으로, 또 솔로로 밝은 노래를 발표하는 것은 지난 2014년 8월 5인조 완전체였던 시절 ‘키스키스’ 이후 4년여 만이다.

2014년 9월 비극적인 교통사고로 故 은비와 리세가 세상을 떠난 뒤 레이디스코드는 한번도 빠른 노래를 발표하지 않았다. 걸그룹이지만 빠른 노래를 부르는게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 고민은 이후 발표한 노래들인 ‘아파도 웃을래’(2015년), ‘갤럭시’, ‘더 레인’(2016년)에 묻어나온다. 멤버중 처음 솔로 활동을 시작한 소정도 발라드만 불러왔다.

‘걸그룹 대전’에 참여하는 레이디스코드 리더 애슐리, 4년만에 부르는 밝은 노래로 얼마나 존재감을 보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 야구
  • 축구
  • 농구
이범호 부상 이탈, KIA 3루 후계자 경쟁 점화
KBL 역대 최단신 외인 KCC 킨의 신장측정 뒷이야기
KIA 3루 후계자 전쟁이 시작됐따.KIA 타이거즈의 3루 텃밭을 지켜온 노장 이범호(38)가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허벅지 부상으로 20일 중도 귀국했다. 수비훈련에서 타구를 처...
루키 노시환 보고 "프로 몇년차?"라고 물었던 주니치관계자
하든 “내 득점 기록, 팀 상황 때문에 어쩔 수 없었어”
한화 이글스는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 캠프에 6명의 신인을 대거 합류시켰다. 변우혁 노시환 유장혁 정이황 박윤철 김이환. 좌충우돌 신인들이 고함치고 뛰어다니며 캠프에 활력을 불어넣고...
"공도, 폼도 좋더라" 기쿠치 첫 라이브 피칭, SEA 동료의 감상평
클레이 톰슨
“직구가 떠오르더라.”미국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첫 해를 준비하고 있는 기쿠치 유세이가 20일(이하 한국시간) 첫 라이브 피칭을 실시했다.‘풀카운트’ 등 일본 언론에 따르...
박시현의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
박시현의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
모델 박시현이 매혹적인 비키니 자태를 드러냈다.박시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콕에서 방콕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사진 속 박시현은 하얀색 비키니를 입고 있었다....
함소원, 출산이 믿기지 않는 몸매
함소원, 출산이 믿기지 않는 몸매
함소원의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화제다.지난 15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산 50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함소원은 트레이닝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
티파니, 흘러내릴 듯한 오프숄더..'아찔 노출'
티파니, 흘러내릴 듯한 오프숄더..'아찔 노출'
가수 티파니가 아찔한 볼륨감을 뽐냈다.지난 17일 티파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티파니는 실버톤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볼륨감 넘치는 몸매를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