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월드컵 리뷰] '새 역사' 크로아티아, 연장 끝 잉글랜드 꺾고 최초 결승행..프랑스와 격돌
출처:스포티비뉴스|2018-07-12
인쇄



크로아티아가 연장전 끝에 사상 최초로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잉글랜드를 2-1로 이겼다.

크로아티아는 결승전에 올라 프랑스를 만나 월드컵 최초 우승에 도전한다.





◆ 선발 명단

잉글랜드는 골키퍼에 픽포드, 스리백으로 워커, 스톤스, 매과이어를 기용했다. 윙백은 애슐리 영, 트리피어가 출전했고 중원은 알리, 헨더슨, 린가드가 지켰다. 투톱은 케인과 스털링이 섰다.

크로아티아는 골키퍼로 수바시치가 출전했다. 수비에 스트리니치, 로브렌, 비다, 브르살리코로 포백을 세웠다. 중원은 모드리치, 라키티치, 브로조비치가 배치됐다. 최전방에 만주키치를 두고 좌우에서 페리시치와 레비치가 공격을 지원했다.



◆ 전반: 트리피어 그림같은 프리킥 선제골

잉글랜드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4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알리가 얻어낸 프리킥을 트리피어가 정확한 직접 슛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다.

잉글랜드는 선제 득점 이후에도 크로아티아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역습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강점인 세트피스도 빛났다. 코너킥에서 높이를 살려 계속 크로아티아를 압박했다. 전반 30분 잉글랜드가 다시 한번 좋은 기회를 잡았다. 린가드의 패스를 받아 케인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수바시치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36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린가드가 감각적인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크로아티아의 반격은 다소 무거웠다. 2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른 여파가 느껴졌다. 전반 19분 페리시치의 과감한 슛으로 반격을 알렸다. 전반 32분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아 레비치가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픽포드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 후반: 크로아티아 맹공, 끝내 맞춰진 균형

크로아티아가 추격을 위해 거세게 밀어붙이고, 잉글랜드가 버티는 경기 양상이 벌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측면에서 크로스를 활용해 잉글랜드를 흔들었다. 잉글랜드의 수비가 단단했지만 크로아티아는 두드리고 또 두드렸다. 후반 16분 크로스가 차단돼 떨어지자 라키티치가 과감한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후반 20분에도 모드리치의 크로스를 잉글랜드 수비가 걷어내자 페리시치가 강력한 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걸리고 말았다.

크로아티아가 측면 크로스에서 결국 한 골을 뽑았다. 후반 24분 브르살리코가 크게 휘둘러준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앞으로 움직이면서 발로 마무리했다.

경기 분위기가 바뀌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7분 상대 실수를 그대로 역습으로 연결해 페리시치가 골대까지 때렸다. 레비치가 흐르는 공을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38분 만주키치의 슛도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두 팀은 90분 동안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 연장전: 만주키치 한 방, 역전 완성했다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벌이던 두 팀의 균형은 또 세트피스에서 깨질 뻔했다. 잉글랜드가 연장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주 좋은 기회를 맞았다. 스톤스가 껑충 뛰어올라 골문 구석으로 헤딩했다. 하지만 브르살리코가 골대 앞을 지키고 있다가 걷어냈다.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도 좋은 기회를 맞았다. 연장 전반 추가 시간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만주키치가 쇄도하며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연장 후반 3분 코너킥에서 브로조비치가 후방에서 들어오면서 왼발 슛을 기습적으로 시도했지만 정확한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4분 역전 골을 작렬했다. 페리시치의 헤딩 패스를 받아 만주키치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는 수비적으로 전환했다. 크로아티아는 트리피어마저 부상으로 이탈해 10명이 마지막 추격을 노리는 잉글랜드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필라델피아 ‘큰 손’ 선언, “어리석게 보여도 좋다”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이번 겨울 스토브리그 ‘큰 손’을 자처하고 나섰다.필라델피아 구단주 존 미들턴은 USA투데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FA 영입을 위해 큰 돈을 쓸 준...
"올해보다 두 배 더 이기겠다" 마쓰자카, 2019시즌 목표 공개
'페이튼 또 부상' 뉴올리언스, 가드진 위기 계속된다
마쓰자카 다이스케(주니치 드래건스)가 다음 시즌 목표를 공개했다.18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 스포츠' 인터넷판에 따르면 마쓰자카는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던지고 배 이상 이기...
힐만 감독, 美 가는 길에 日 방문…또다른 추억 잠겨
내우외환 시달리는 골든스테이트의 현 상황은?
SK를 떠난 트레이 힐만 감독이 고향으로 가기 전 일본에 들러 추억에 잠겼다.일본 언론 ‘스포니치’는 18일 “힐만 감독이 미국으로 귀국 전 훗카이도에 들러 삿포로에 이어 17일에...
"매우 신남"‥전효성, 前소속사 TS와 분쟁 중 밝은 근황
전효성이 TS와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밝은 근황을 전했다.18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우 신남 >_< "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키썸, 몰라보게 예뻐졌다 '新 분위기 여신'
래퍼 키썸이 몰라보게 예뻐졌다.키썸은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차 안에서 셀카를 찍고 있는 키썸의 모습이 담겼다. 키썸은 한층 물오른...
ZSUN "댄서? 가수? 틀 안에 가두고 싶지 않아요"
[★FULL인터뷰]ZSUN
불과 한 시간이었지만 가수 ZSUN(28·김지선)과의 인터뷰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불확실한 미래 때문에 고민하기보다는 하고 싶은 일을 하고,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살자는 그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