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월드컵 리뷰] '새 역사' 크로아티아, 연장 끝 잉글랜드 꺾고 최초 결승행..프랑스와 격돌
출처:스포티비뉴스|2018-07-12
인쇄



크로아티아가 연장전 끝에 사상 최초로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잉글랜드를 2-1로 이겼다.

크로아티아는 결승전에 올라 프랑스를 만나 월드컵 최초 우승에 도전한다.





◆ 선발 명단

잉글랜드는 골키퍼에 픽포드, 스리백으로 워커, 스톤스, 매과이어를 기용했다. 윙백은 애슐리 영, 트리피어가 출전했고 중원은 알리, 헨더슨, 린가드가 지켰다. 투톱은 케인과 스털링이 섰다.

크로아티아는 골키퍼로 수바시치가 출전했다. 수비에 스트리니치, 로브렌, 비다, 브르살리코로 포백을 세웠다. 중원은 모드리치, 라키티치, 브로조비치가 배치됐다. 최전방에 만주키치를 두고 좌우에서 페리시치와 레비치가 공격을 지원했다.



◆ 전반: 트리피어 그림같은 프리킥 선제골

잉글랜드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4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알리가 얻어낸 프리킥을 트리피어가 정확한 직접 슛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다.

잉글랜드는 선제 득점 이후에도 크로아티아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역습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강점인 세트피스도 빛났다. 코너킥에서 높이를 살려 계속 크로아티아를 압박했다. 전반 30분 잉글랜드가 다시 한번 좋은 기회를 잡았다. 린가드의 패스를 받아 케인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수바시치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36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린가드가 감각적인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크로아티아의 반격은 다소 무거웠다. 2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른 여파가 느껴졌다. 전반 19분 페리시치의 과감한 슛으로 반격을 알렸다. 전반 32분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아 레비치가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픽포드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 후반: 크로아티아 맹공, 끝내 맞춰진 균형

크로아티아가 추격을 위해 거세게 밀어붙이고, 잉글랜드가 버티는 경기 양상이 벌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측면에서 크로스를 활용해 잉글랜드를 흔들었다. 잉글랜드의 수비가 단단했지만 크로아티아는 두드리고 또 두드렸다. 후반 16분 크로스가 차단돼 떨어지자 라키티치가 과감한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후반 20분에도 모드리치의 크로스를 잉글랜드 수비가 걷어내자 페리시치가 강력한 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걸리고 말았다.

크로아티아가 측면 크로스에서 결국 한 골을 뽑았다. 후반 24분 브르살리코가 크게 휘둘러준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앞으로 움직이면서 발로 마무리했다.

경기 분위기가 바뀌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7분 상대 실수를 그대로 역습으로 연결해 페리시치가 골대까지 때렸다. 레비치가 흐르는 공을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38분 만주키치의 슛도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두 팀은 90분 동안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 연장전: 만주키치 한 방, 역전 완성했다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벌이던 두 팀의 균형은 또 세트피스에서 깨질 뻔했다. 잉글랜드가 연장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주 좋은 기회를 맞았다. 스톤스가 껑충 뛰어올라 골문 구석으로 헤딩했다. 하지만 브르살리코가 골대 앞을 지키고 있다가 걷어냈다.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도 좋은 기회를 맞았다. 연장 전반 추가 시간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만주키치가 쇄도하며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연장 후반 3분 코너킥에서 브로조비치가 후방에서 들어오면서 왼발 슛을 기습적으로 시도했지만 정확한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4분 역전 골을 작렬했다. 페리시치의 헤딩 패스를 받아 만주키치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는 수비적으로 전환했다. 크로아티아는 트리피어마저 부상으로 이탈해 10명이 마지막 추격을 노리는 잉글랜드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최지만, 비거리 144m 대형 홈런포…이적 후 처음, 시즌 3호
벨리차 두고 엇갈린 필라델피아와 새크라멘토
최지만(27)이 탬파베이 레이스 이적 후 처음으로 홈런포를 가동했다.최지만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
오클랜드, 메츠서 파밀리아 영입..불펜 보강
클리퍼스, 먼트레즐 해럴과 계약 ... 골밑 유지!
오클랜드가 파밀리아를 영입했다.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7월 22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 트레이드로 우완투수 주리스 파밀리아를 영입했다.오클랜드는 이날 파밀리아를 영입하고 유망주를 ...
[견제구] '보직파괴' KIA 마운드, '김성근 야구'가 보인다
레이커스, 마이클 비즐리와 1년 350만 달러 계약
후반기 첫 주말 3연전이 펼쳐진 지난 20일, 야구계의 최대 관심사는 현역 최고령 투수인 KIA 임창용의 선발 등판이었다. 임창용의 선발 등판은 무려 11년 전인 2007년 9월 ...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제시, '폭염' 무더위 날리는 치명적 패션으로 무대 위 올라 공연
힙합 가수 제시의 치명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제시는 지난 20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워터밤 2018' 콘서트를 열었다.이날 제시는 특별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그...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HI★인터뷰] 진격의 이엘리야, 악역 벗고 날개 달았다
약 3년 만이다. 2013년 데뷔 이후 절반 이상의 시간동안 줄곧 악역을 도맡아왔던 이엘리야는 최근 종영한 ‘미스 함무라비’를 통해 실로 오랜만에 새로운 캐릭터를 입고 날아올랐다....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DA:차트] 제니-손나은-화사,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TOP3
블랙핑크 제니가 7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했다.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6월 20일부터 2018년 7월 21일까지 ...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