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월드컵 리뷰] '새 역사' 크로아티아, 연장 끝 잉글랜드 꺾고 최초 결승행..프랑스와 격돌
출처:스포티비뉴스|2018-07-12
인쇄



크로아티아가 연장전 끝에 사상 최초로 월드컵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한국 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년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잉글랜드를 2-1로 이겼다.

크로아티아는 결승전에 올라 프랑스를 만나 월드컵 최초 우승에 도전한다.





◆ 선발 명단

잉글랜드는 골키퍼에 픽포드, 스리백으로 워커, 스톤스, 매과이어를 기용했다. 윙백은 애슐리 영, 트리피어가 출전했고 중원은 알리, 헨더슨, 린가드가 지켰다. 투톱은 케인과 스털링이 섰다.

크로아티아는 골키퍼로 수바시치가 출전했다. 수비에 스트리니치, 로브렌, 비다, 브르살리코로 포백을 세웠다. 중원은 모드리치, 라키티치, 브로조비치가 배치됐다. 최전방에 만주키치를 두고 좌우에서 페리시치와 레비치가 공격을 지원했다.



◆ 전반: 트리피어 그림같은 프리킥 선제골

잉글랜드가 이른 시간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4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알리가 얻어낸 프리킥을 트리피어가 정확한 직접 슛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다.

잉글랜드는 선제 득점 이후에도 크로아티아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역습으로 경기를 주도했다. 강점인 세트피스도 빛났다. 코너킥에서 높이를 살려 계속 크로아티아를 압박했다. 전반 30분 잉글랜드가 다시 한번 좋은 기회를 잡았다. 린가드의 패스를 받아 케인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섰지만 수바시치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36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린가드가 감각적인 슛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크로아티아의 반격은 다소 무거웠다. 2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른 여파가 느껴졌다. 전반 19분 페리시치의 과감한 슛으로 반격을 알렸다. 전반 32분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아 레비치가 왼발 슛을 시도했지만 픽포드 골키퍼 정면으로 갔다.



◆ 후반: 크로아티아 맹공, 끝내 맞춰진 균형

크로아티아가 추격을 위해 거세게 밀어붙이고, 잉글랜드가 버티는 경기 양상이 벌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측면에서 크로스를 활용해 잉글랜드를 흔들었다. 잉글랜드의 수비가 단단했지만 크로아티아는 두드리고 또 두드렸다. 후반 16분 크로스가 차단돼 떨어지자 라키티치가 과감한 슛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후반 20분에도 모드리치의 크로스를 잉글랜드 수비가 걷어내자 페리시치가 강력한 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에 걸리고 말았다.

크로아티아가 측면 크로스에서 결국 한 골을 뽑았다. 후반 24분 브르살리코가 크게 휘둘러준 크로스를 페리시치가 앞으로 움직이면서 발로 마무리했다.

경기 분위기가 바뀌었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7분 상대 실수를 그대로 역습으로 연결해 페리시치가 골대까지 때렸다. 레비치가 흐르는 공을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38분 만주키치의 슛도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두 팀은 90분 동안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 연장전: 만주키치 한 방, 역전 완성했다

조심스러운 경기 운영을 벌이던 두 팀의 균형은 또 세트피스에서 깨질 뻔했다. 잉글랜드가 연장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주 좋은 기회를 맞았다. 스톤스가 껑충 뛰어올라 골문 구석으로 헤딩했다. 하지만 브르살리코가 골대 앞을 지키고 있다가 걷어냈다. 균형은 깨지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도 좋은 기회를 맞았다. 연장 전반 추가 시간 페리시치의 크로스를 만주키치가 쇄도하며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연장 후반 3분 코너킥에서 브로조비치가 후방에서 들어오면서 왼발 슛을 기습적으로 시도했지만 정확한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연장 후반 4분 역전 골을 작렬했다. 페리시치의 헤딩 패스를 받아 만주키치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크로아티아는 수비적으로 전환했다. 크로아티아는 트리피어마저 부상으로 이탈해 10명이 마지막 추격을 노리는 잉글랜드의 공세를 막아내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70G 옵션 충족' 오승환, 내년에도 메이저리거
타운스의 슈퍼 맥스 연장, 앞으로의 과제는?
오승환(콜로라도)에게는 20홀드 이상의 성과가 있는 하루였다. 70경기 등판을 채우면서 내년 시즌에도 메이저리그에 머물 수 있게 됐다.오승환은 24일(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
로버츠, "류현진 빅게임피처..오늘의 MVP"
'3위 입상' 삼성이 남긴 숙제 '기복 줄이기'
류현진(31·다저스)의 투타 대활약에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함박웃음을 지었다.LA 다저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개최된‘2018시...
'나란히 71승' SK·한화·넥센, 2~3위 싸움도 끝까지
[터리픽12]
5위 싸움이 전부가 아니다. 2위 싸움도 마지막까지 흥미롭게 흘러갈 분위기다. 나란히 71승을 기록하고 있는 2위 SK, 3위 한화, 4위 넥센의 구도가 묘하다. 2위부터 4위까지...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청순` `섹시` 매력 K리그 여신의 비키니샷
K리그 여신으로 유명한 정순주 아나운서가 비키니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정순주 아나운서는 최근 베트남으로 휴가를 다녀왔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남겼다.사진 속 정순주 아나운서...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효린, 육감적인 섹시미란 이런 것 [화보]
솔로 아티스트로 성공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효린이 건강한 섹시미를 발산한 화보를 공개했다.이번 화보에서 효린은 운동으로 다져진 멋진 몸매와 구릿빛 피부를 역동적이고 자유분방한 모습...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베스티 출신 유지, 블랙 비키니로 뽐낸 '마네킹 몸매'
그룹 베스티 출신 가수 유지가 마네킹 몸매를 자랑했다.유지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많이 먹어서 배에 힘주느라 힘들었다. 내년엔 꼭 서핑을 배워볼 거야"라는 내용의 글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