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해외
"웃음 되찾아" 日, 파라과이전 역전승에 분위기 반전
출처:뉴스1|2018-06-14
인쇄



일본 축구 대표팀이 파라과이전 역전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참가를 앞두고 있는 일본은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크부크에서 열린 파라과이와 평가전에서 4-2로 이겼다.

최근 가나(0-2 패), 스위스(0-2 패)에게 연거푸 영패를 당해던 일본은 니시노 아키라 신임 감독 체제에서 첫 승을 거뒀다. 이로써 기분 좋게 조별예선 첫 경기를 치를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

일본 대표팀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었다. 지난 4월 바히드 할릴호지치 감독이 경기력 저하를 이유로 경질됐기 때문. 월드컵 개막이 임박한 상황에서는 평가전에서 연패에 빠지며 희망이 점차 작아지고 있었다.

파라과이전에서도 일본은 전반 31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연패가 길어지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누이 다카시(에이바르)가 후반 6분 동점골, 후반 18분 역전골을 넣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후 상대 자책골과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의 추가골이 터졌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4일 일본 대표팀의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다. 발목 부상으로 한동안 대표팀을 떠나 있던 가가와 신지의 맹활약이 특히 주목받고 있다. 가가와는 파라과이전에서 동점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갈라타사라이)는 "경기 후 샤워실에서 가가와와 둘이 얘길 했다"며 "부상으로 경기에 나가지 못하던 때에는 표정이 어두웠지만, 드디어 가가의 얼굴에 웃음이 돌아왔다"고 동료의 복귀를 기뻐했다.

일본이 남미 팀을 상대로 승리한 것은 지난 2008년 아르헨티나전(1-0) 이후 10년만이다. 이를 두고 닛칸스포츠는 ‘콜롬비아전을 앞둔 좋은 징조‘라고 표현했다.

일본은 콜롬비아, 폴란드, 세네갈과 함께 H조에 포함됐다. 아시아 국가 중 가장 수월한 조편성이라는 평가. 일본은 오는 19일 콜롬비아전을 시작으로 25일 세네갈전, 28일 폴란드전을 치러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 야구
  • 농구
  • 기타
'팀내 득점 지원 2위 맞지?' 채드 벨은 승리가 고프다
NBA 토론토 유지리 사장, 우승 후 보안관 폭행혐의로 조사
한화 장민재가 토종 선발 투수 중 득점 지원 1위라는 소식에 한용덕 한화 감독이 한 말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결과가 좋지 못했다. 그렇다면 장민재의 뒤를 이어 팀 내 득점 지원 2...
‘통산 사구 1위’ 최정은 아직 할 일이 많다
'십자인대 파열' 탐슨, 라커룸 가며 감독에게...
통산 사구(死球) 1위. 최정(32·SK 와이번스)의 대표적인, 그러나 달갑지만은 않은 수식어다. 소년 장사에서 베테랑에 접어들고 있는 최정이기에 몸 관리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진다...
추신수, CIN전 세 번째 타석에 2루타 작렬
'옵트-아웃' 카이리 어빙, 브루클린과 계약 준비 중?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세 번째 타석에 2루타를 뽑았다.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좌...
모델 최소미,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모델 최소미,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모델 최소미가 글래머 몸매를 뽐냈다.최소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영복을 입은 최소미의 모습이 담겼다.글래머 몸매가 시선을 사로...
관능미 NO.1 윤체리, 흰색 가운에 비친 36인치 엉덩이 라인이 매력포인트!
관능미 NO.1 윤체리, 흰색 가운에 비친 36인치 엉덩이 라인이 매력포인트!
대한민국 모델 중 최고의 관능미를 자랑하는 윤체리가 최근 자신의 SNS에 화이트 시스루 란제리를 입고 절정의 섹시함을 뽐냈다. 윤체리는 사진 속에서 화이트 란제리를 입고 35-24...
치어리더 김한나, 볼륨 드러낸 비키니 셀카
치어리더 김한나, 볼륨 드러낸 비키니 셀카
치어리더 김한나가 볼륨을 드러낸 비키니 셀카를 공개했다.김한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찍은 셀카를 게재했다. 사진 속 김한나는 핑크빛의 수영복에 살짝 드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