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대표팀 In 상트] '울보→위너' 손흥민은 특별한 '여름'을 꿈꾼다
출처:인터풋볼|2018-06-13
인쇄

 

"월드컵은 항상 꿈꾸던 무대다. 월드컵을 뛰려고 왔지만 항상 꿈꾸는 자리이고 특별한 의미다. 특별한 6~7월을 보내고 싶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에이스‘는 누가 뭐래도 손흥민(25, 토트넘)이다. 지난 2010년 12월 시리아와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은 2011년 아시안컵, 2014년 월드컵, 2015 아시안컵, 2016 올림픽 등 굵직한 무대를 경험하며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로 거듭났다.

유럽 무대에서도 승승장구했다. 2010년 독일 함부르크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18세의 나이로 주전급 선수로 자리 잡으며 맹활약을 펼쳤고, 이후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한국 축구 선수 역대 최고 이적료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했다. 초반에는 어려움도 있었지만 폭발적인 드리블과 슈팅력을 무기로 토트넘의 주전으로 도약했고, 유럽 무대에서도 알아주는 ‘톱클래스‘ 선수로 성장했다.

그러나 시련의 시기도 있었다. 바로 2014 브라질 월드컵. 22세의 나이로 대표팀의 ‘막내‘였던 손흥민은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로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고, 알제리와 2차전에서는 득점포까지 가동했다. 그러나 팀은 2-4로 패배했고, 경기 후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대성공통곡하며 아쉬움을 표출했다.

이때부터 손흥민은 ‘울보‘라는 별명이 붙었다. 그리고 이제 시간은 4년이 흘러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다. 4년 전과 현재의 위상은 하늘과 땅차이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의 모든 언론들이 손흥민을 주목하고 있고, 러시아 월드컵을 빛낼 슈퍼스타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한국 대표팀에서의 위상도 크게 달라졌다. 4년 전에는 막내였지만 이제는 대표팀을 이끌어가는 핵심 선수로 자리 잡았고, 신태용호 공격 전술의 중심은 손흥민이다. 그만큼 책임감도 막중하고, 이미 한 번의 월드컵에서 눈물을 흘렸기에 더 절실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러시아에 입성한 손흥민은 "오스트리아에서 훈련을 많이 해서 선수들이 피곤한 면이 없잖아 있지만 월드컵이라는 타이틀이 걸려 있다. 물론 경험하지 못한 선수들도 있지만 4년 전에 월드컵을 경험한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따로 각오가 필요하지는 않을 것 같다. 러시아에 온 만큼 선수들 사이서 분위기를 잘 만들어 국민에게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며 한층 성숙해진 마음으로 월드컵 각오를 전했다.

이미 월드컵을 경험했기 때문에 간절함도 남달랐다. 손흥민은 "월드컵은 항상 꿈꾸던 무대다. 월드컵을 뛰려고 왔지만 항상 꿈꾸는 자리이고 특별한 의미다. 전체적으로는 많은 생각이 들었다. 브라질 월드컵 생각도 들고 지금 와서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최대한 걱정은 뒤로하고 긍정적 생각을 갖고 나가야 한다. 훈련할 때도 선수들에게 긍정적 에너지를 불어 넣어 더 잘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이 내 역할이다. 그게 또 선수들이 해야 할 행동이기도 하다"며 월드컵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특별한 여름을 꿈꾸고 있었다. 4년 전 ‘울보‘ 손흥민이 아닌 ‘위너‘ 손흥민이 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손흥민은 "우려의 시건으로 보는 팬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축구는 해봐야 아는 거고, 월드컵이라는 무대가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차지하는 부분이 크다. 그래서 팬들의 응원과 기대가 저희한텐 큰 도움이 된다. 국민들이 같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그 부분에 있어서 선수들도 말뿐이 아닌 경기장에서 퍼포먼스를 보여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고 싶다. 국민들과 함께 특별한 6~7월을 보내고 싶다"며 축구 팬들과 함께 특별한 여름을 보내자고 말했다.

 

  • 야구
  • 농구
  • 기타
선발 아닌 '불펜'…우규민, 이젠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FIBA, 2020년 올림픽 예선부터는 여자농구도 홈앤어웨이로
중간 계투 요원이라니.우규민(33·삼성)은 5월초가 돼서야 등판했다. 하지만 선발이 아닌 불펜이었다. 적어도 2∼3선발요원을 생각했지만 의외의 결정이었다. 과연 우규민의 불펜 자원...
'감 잡은' 강정호, 트리플A 첫 2루타 포함 멀티히트 달성
클리블랜드, 제임스 잔류 위해 레너드 트레이드 관심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있는 강정호(31·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트리플A 경기에서 첫 장타를 포함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피츠버그 산하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에서 뛰고있는 강정...
류현진♥배지현, 커플룩 입고 알콩달콩 LA 일상
FA 앞둔 아리자, 5,000만 달러 이상 계약 원해!
이어 게재된 사진 속에서 류현진과 배지현은 팀 동료 엔리케(키케) 에르난데스, 그의 연인 마리아나 빈센트와 함께 다정히 포즈를 취했다. 네 사람 모두 선남선녀의 미모를 자랑했다.한...
'톡투유2' 소녀시대 유리 아닌 인간 권유리의 역할
[엑's 현장] '톡투유2' 소녀시대 유리 아닌 인간 권유리의 역할
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JTBC '김제동의 톡투유2-행복한가요 그대'(이하 '톡투유2') MC로 대중을 만난다.'톡투유2'는 '당신의 이야기가 대본입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청중들의 ...
김환희 "엑소 수호와 연기, 친구들이 부러워해"
[인터뷰] 김환희
배우 김환희가 엑소 수호와의 첫 만남에 대해 "너무 신기했다"고 회상했다.김환희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여중생A' 인터뷰에서 상대역을 맡은 수호(김...
임현주-송다은, 최종커플 성공 2人의 우정샷
[HI★뭐하세요?] ‘하트시그널2’ 임현주-송다은, 최종커플 성공 2人의 우정샷
‘하트시그널2’ 임현주가 송다은과의 친분을 과시했다.18일 임현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녀는 나에게 고기를 사준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해당 사진 속에...
  • 스포츠
  • 연예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