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탈리스카가 중국 대신 광저우 헝다 택한 이유는?
출처:스포츠조선|2018-06-10
인쇄

 

"중국에서 역사를 쓰고 싶었다."

안데르손 탈리스카가 맨유 대신 광저우 헝다를 택한 이유였다. 탈리스카는 맨유의 러브콜을 받았다. 베식타슈는 맨유가 제시한 3500만파운드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탈리스카의 선택은 중국이었다. 그는 올 시즌 종료까지 광저우 헝다로 임대를 가기로 했다.

탈리스카는 10일(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새로운 문화를 가진 나라에서 사는 도전을 택했다"며 "나는 중국에 가기로 했다. 나는 정말로 중국에서 무섭게 성장하는 축구의 일원이 되고 싶었다. 나는 전통을 갖고 성장하는 이 팀에서 역사를 쓰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중국에 오래남을 생각은 없다. 탈리스카는 1월에 유럽으로 돌아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놨다.

  • 야구
  • 농구
  • 기타
'완벽 반등' 류현진 투구 퀄리티, 亞 1위-LAD 3위
[부상] 데일리 NBA 부상자 업데이트 (1월 19일) : 드마커스 커즌스 Come Back!
류현진(32·LA 다저스)의 2018년은 ‘반등’이라는 단어로 정리할 만하다. 부상으로 내리막을 걷던 경력이 바닥을 치고 올라왔다. 피나는 노력의 결과다.시즌 초반 사타구니 근육 ...
美언론 기대, "홈런타자 강정호, 팀에 필요했던 선수"
‘형제의 난’ 예고한 허훈 “(허)웅이 형과의 첫 맞대결, 이미 선전 포고했다”
피츠버그의 2019년 시즌 전망이 어둡다. 전력은 어느 정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경쟁자들과의 격차가 더 벌어졌다.지난해 리그 우승을 다퉜던 밀워키와 시카고 컵스는 건재하다. 밀...
헥터도 80만 달러.. 외국인 100만 달러 상한선 합리적이었나
오세근 없는 골밑, 누가 킹이 될까?
헥터 노에시(32·마이애미)는 KBO 리그 최정상급 투수였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90경기에서 46승20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다. 특히 2017년에는 20승을...
'서킷의 요정' 박지은의 란제리 자태, 정말 요정이 환생했네~
'서킷의 요정' 박지은의 란제리 자태, 정말 요정이 환생했네~
인기모델 박지은이 신년을 맞아 자신의 SNS에 란제리 컨셉의 사진을 올리고 섹시한 자태를 뽐냈다.박지은은 모델로는 크지 않은 163cm의 키를 갖고 있지만 36-23-36의 황금 ...
"완벽한 볼륨 몸매" 효민, MV 스틸컷 속 과감한 노출
가수 효민이 스틸컷으로 섹시한 매력을 어필했다.오는 20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으음으음(U Um U Um)' 발표를 앞두고 있는 효민이 공식 인스타그램과 트위터를 통해 뮤직비...
"성형수술 비용만 1억 4000만 원"…英 모델, 남다른 볼륨 몸매
영국 모델 클로이 칸이 육감적인 몸매를 과시했다.칸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사진을 게재하며 근황을 전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 ...
  • 스포츠
  •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