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탈리스카가 중국 대신 광저우 헝다 택한 이유는?
출처:스포츠조선|2018-06-10
인쇄

 

"중국에서 역사를 쓰고 싶었다."

안데르손 탈리스카가 맨유 대신 광저우 헝다를 택한 이유였다. 탈리스카는 맨유의 러브콜을 받았다. 베식타슈는 맨유가 제시한 3500만파운드를 받아들였다. 그러나 탈리스카의 선택은 중국이었다. 그는 올 시즌 종료까지 광저우 헝다로 임대를 가기로 했다.

탈리스카는 10일(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새로운 문화를 가진 나라에서 사는 도전을 택했다"며 "나는 중국에 가기로 했다. 나는 정말로 중국에서 무섭게 성장하는 축구의 일원이 되고 싶었다. 나는 전통을 갖고 성장하는 이 팀에서 역사를 쓰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중국에 오래남을 생각은 없다. 탈리스카는 1월에 유럽으로 돌아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놨다.

  • 야구
  • 농구
  • 기타
'팀내 득점 지원 2위 맞지?' 채드 벨은 승리가 고프다
NBA 토론토 유지리 사장, 우승 후 보안관 폭행혐의로 조사
한화 장민재가 토종 선발 투수 중 득점 지원 1위라는 소식에 한용덕 한화 감독이 한 말이다. 그러나 이번에는 결과가 좋지 못했다. 그렇다면 장민재의 뒤를 이어 팀 내 득점 지원 2...
‘통산 사구 1위’ 최정은 아직 할 일이 많다
'십자인대 파열' 탐슨, 라커룸 가며 감독에게...
통산 사구(死球) 1위. 최정(32·SK 와이번스)의 대표적인, 그러나 달갑지만은 않은 수식어다. 소년 장사에서 베테랑에 접어들고 있는 최정이기에 몸 관리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진다...
추신수, CIN전 세 번째 타석에 2루타 작렬
'옵트-아웃' 카이리 어빙, 브루클린과 계약 준비 중?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세 번째 타석에 2루타를 뽑았다.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좌...
모델 최소미,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모델 최소미, 터질 듯한 글래머 몸매
모델 최소미가 글래머 몸매를 뽐냈다.최소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영복을 입은 최소미의 모습이 담겼다.글래머 몸매가 시선을 사로...
관능미 NO.1 윤체리, 흰색 가운에 비친 36인치 엉덩이 라인이 매력포인트!
관능미 NO.1 윤체리, 흰색 가운에 비친 36인치 엉덩이 라인이 매력포인트!
대한민국 모델 중 최고의 관능미를 자랑하는 윤체리가 최근 자신의 SNS에 화이트 시스루 란제리를 입고 절정의 섹시함을 뽐냈다. 윤체리는 사진 속에서 화이트 란제리를 입고 35-24...
치어리더 김한나, 볼륨 드러낸 비키니 셀카
치어리더 김한나, 볼륨 드러낸 비키니 셀카
치어리더 김한나가 볼륨을 드러낸 비키니 셀카를 공개했다.김한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 수영복을 입고 찍은 셀카를 게재했다. 사진 속 김한나는 핑크빛의 수영복에 살짝 드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