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구 > 국내
'수비 줄부상' 신태용호.. 이제 벼락치기밖에 방법이 없다
출처:오마이뉴스|2018-05-17
인쇄



이번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의 성패를 좌우할 요소는 첫째도 둘째도 수비가 아닐까. 여전히 수비조직력에 불안 요소가 많다. 특히 신태용 감독의 고민이 더욱 깊어진 이유는 수비진의 줄부상 때문이다.

신태용호에서 주전 센터백으로 한 자리를 꿰찬 김민재(전북)가 부상으로 인해 이번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 명단에서 제외됐다. 또, 왼쪽 풀백 김진수(전북)마저 무릎 내측 인대 부상으로 아직까지 회복 단계에 있다. 그나마 김진수는 28명 엔트리에는 포함됐지만 현재로서는 월드컵 출전이 불투명하다.

이뿐만 아니다. 오른쪽 풀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고 있던 최철순(전북)이 예상과 달리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신태용 감독은 "신체적 조건과 마무리 패스가 아쉽다고 판단했다"며 최철순의 제외 배경을 설명했다.

최철순은 지난해 11월 콜롬비아, 세르비아전과 가장 최근 경기였던 3월 폴란드전에서 모두 선발 출전했다. 당초 오른쪽 풀백은 이용(전북)과 최철순의 2파전 구도가 유력했다. 3월 A매치에서 부상으로 제외되었던 고요한(서울)이 재승선함에 따라 결국 최철순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미 신태용 감독은 수비 라인을 지휘할 리더로 장현수(FC도쿄)를 낙점한 상태다. 장현수의 파트너는 김민재가 유력했고, 좌우 측면은 김진수와 최철순이 신태용호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받고 있었다. 하지만 4명 가운데 무려 3명의 이탈자가 생겨난다면 그동안 가다듬은 수비 전술이 물거품되고 만다. 즉, 제로베이스에서 시작하게 되는 것과 다름없다.

신태용 감독은 지난 11월부터 4-4-2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한 플랜A를 준비했다. 그러나 수비진 가운데 가장 빠른 스피드와 몸싸움 능력을 두루 갖춘 김민재의 이탈로 포백에만 의존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장현수가 갖고 있지 않은 약점을 김민재가 상쇄했지만 이제는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하는게 현실이다.

눈여겨볼 대목은 이번 28명 엔트리 가운데 수비수만 무려 12명이다. 이는 신태용 감독의 고심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센터백은 장현수를 비롯해 김영권(광저우 헝다), 권경원(톈진 취안첸), 정승현(사간도스), 윤영선(성남), 오반석(제주) 등 총 6명이 선발됐다. 소속팀 제주에서 스리백으로 활약 중인 오반석의 발탁이 가장 눈에 띈다. 플랜 B로 스리백 전술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 설득력을 얻는다.

실제로 신태용 감독은 지난 폴란드전에서도 스리백을 실험한 바 있다. 가상의 독일전으로 임한 폴란드와의 평가전에서 스리백을 중심으로 수비에 치중하는 전술 컨셉을 들고 나왔다. 신태용 감독은 12명의 수비수 선발에 대해 "스리백과 포백을 실험하기 위해서다. 4주 정도 최대한 다질 수 있도록 보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우려가 앞서는 건 어쩔 수 없다. 이번에 선발된 윤영선, 정승현, 권경원은 장현수와 호흡을 맞춘 시간이 많지 않다. 심지어 오반석은 A매치 경력이 없다. 그나마 김영권이 장현수와 파트너로 뛴 경험이 많지만 그간 경기력 저하로 실망을 남기는 등 별다른 신뢰를 주지 못했다.

앞으로 월드컵 본선까지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현 시점에서는 실험보다 반복 학습이 더 중요하다. 앞으로 남은 평가전은 겨우 네 차례뿐이다. 수비 조직력을 키우려면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과연 벼락치기로 일거양득을 가져올 수 있을까. 신태용 감독에게 달렸다.
  • 야구
  • 농구
  • 기타
김세현 끝모를 부진, 최대피해자는 팻딘
NBA 선수 과잉진압한 밀워키 경찰, 뒤늦게 사과
KIA 우완투수 김세현의 계속되는 부진에 팻딘이 울고 있다. 김세현은 지난 23일 KT와의 광주경기에 8-4로 앞선 9회초 등판해 2피안타와 2루수 실책까지 겹치며 역전패의 빌미...
주목받는 한화 불펜야구, 전력구성 판도 변화줄까
골든스테이트, 이궈달라-톰슨 WCF 5차전 출전 불투명
시즌을 준비하는 코칭스태프와 프런트의 첫 번째 고민은 대부분 일치한다. 선발 로테이션 만들기다. 야구 전력의 큰 줄기는 선발, 불펜(마무리 포함), 타격(베이스러닝 포함), 수비다...
美 매체, "류현진-힐 부상, 아처-풀머 트레이드가 대안"
‘대표팀 합류’ 이대성 “책임감 가지고, 욕심 부려보겠다”
지구 하위권에서 고전하고 있는 LA 다저스의 전력 보강 방법으로 트레이드가 떠올랐다. 미국 LA 지역매체 '다저스 웨이'는 24일(이하 한국시간) "트레이드 마감 시간 전까지 다...
안신애, '비키니+밀착 원피스'로 뽐낸 볼륨 몸매
안신애, '비키니+밀착 원피스'로 뽐낸 볼륨 몸매
미녀 프로골퍼 안신애가 완벽한 몸매를 자랑했다. 23일 안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 화보집 발간 소식을 전했다. 그는 "드디어 오늘(23일) 저의 ...
한국에서 BJ로 데뷔한 日 성인물 배우 출신 사쿠야 유아
한국에서 BJ로 데뷔한 日 성인물 배우 출신 사쿠야 유아
일본의 성인물 배우 출신 츠나마요(사쿠야 유아)가 한국 인터넷 방송 BJ로 데뷔했다. 지난 1일 온라인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 '마요짱' 방송을 개설한 츠나마요는 22일 생방...
파격 의상과 퍼포먼스로 화제인 日 댄스팀
파격 의상과 퍼포먼스로 화제인 日 댄스팀
일본 댄스팀 '사이버재팬 댄서스(CYBERJAPAN DANCERS)'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이 뜨겁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댄스팀의 클래스'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